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다시 ‘깨달음 논쟁’…10~12월 연찬 학술대회

지난해 한국불교계를 뜨겁게 달궜던 ‘깨달음 논쟁’이 다시 불붙을까? 불교학연구회(회장 최종남)가 10월부터 12월까지 인도 티벳 중국불교에서 이뤄져 온 깨달음 논쟁을 다루는 연찬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첫 학술대회는 10월 14일 오전 9시 동국대 신공학관에서 열린다. 정승석 동국대 교수의 ‘인도 사상에 있어서 깨달음’ 주제 기조강연에 이어 △초기불교의 해오(김준호, 울산대) △중관학파에서 깨달음의 과정(남수영, 동국대) △삼론종에 있어서 깨달음, 돈오와 해오의 문제(조윤경, 동국대)가 발표된다.

두 번째 대회는 11월 11일 오전 9시 동국대 혜화관 고순청세미나실에서 진행된다. 월암스님(용성선원 선원장)이 ‘선의 깨달음’이란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초기불교에서 재가자의 깨달음에 대한 고찰(김한상, 동국대) △여래장에 대한 믿음과 깨달음의 긴장 관계(차상엽, 금강대) △천태종에서 바라보는 깨달음(이병욱, 고려대)이 발표된다.

세 번째 대회는 12월 9일 오전 9시 동국대 혜화관 고순청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이평래 충남대 명예교수가 ‘대승기신론에서의 깨달음에 대해서’를 주제로 기조강연한다. 이어 △초기불교 문헌에 나타나는 깨달음의 다원적 양상(이필원, 동국대 경주) △유가행파의 해탈적 인식(김성철, 금강대) △화엄종에서 바라보는 깨달음의 유형과 방식(석길암, 동국대 경주) △조사선에서의 깨달음의 성격과 기능(김호귀, 동국대) 주제 발표가 이뤄진다.

학술대회를 회향하는 워크숍도 마련된다. 불교학연구회는 12월 23~24일 경남 문경시 문경새재리조트에서 ‘깨달음 논쟁 회향’을 주제로 겨울 워크숍을 개최한다.

최종남 불교학연구회장은 “여러 불교학파들의 깨달음에 대한 다양한 학설과 논쟁을 각 학파의 사상적 맥락에서 논의함으로써, 불교수행의 궁극적 목적인 ‘깨달음’을 입체적이고 포괄적으로 이해하는 동시에 한국불교의 깨달음에 대한 이해와 논쟁을 불교 전반적인 맥락 속에서 파악하고자 한다”고 대회 취지를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저도 불자~ 2017-09-13 23:52:20

    조게종의 스님들 깨달음은 문제가 많고
    자비 실천도 없어며
    도리어 부패 도탄에 빠지게 만드는
    잘못된 불법의 문제점들을 버리고

    불자님들이 똑똑 하시어서
    이대로는 갈 수 없을것~   삭제

    • 불자/님^^good! 2017-09-13 19:53:53

      불자님이 오히려 고승/선승보다 더 위대하고
      거룩하시고 휼륭하신 불자님!

      그렇습니다
      깨달음은 자비의 실천을 전재로 의미가있다.
      틀림없는 지적입니다

      최하위 초선정 깨달음만 얻어도 나무果되어 4념처에서 강렬 각성 울림으로
      자비/보살도(중도=8정도)가 필요하구나 하고 일어난 상황에서 함께 나누고(열매)
      그러한 일체들에서 소통하고 보살피고 바라보고 관하여 집니다
      그럼 그이후 선정이나 깨달음은? 자연스럽게 저절로라는 말이 나오겠죠?
      이후에는 당연히/누구나다 생각만 해 보아도 알수있겠죠
      부처님 불교법은 이토록 위대하고 거룩한성자 되게하는법   삭제

      • 불자 2017-09-13 18:29:07

        깨달음은 자비의 실천을 전재로 의미가 있다. 도덕적 파탄에 빠져있는 조계종이 무슨 깨달음을 운운할 수 있는가. 수좌들은 선방에 앉아 교단이 불길속에 휩쌓여 있어도 꿈적하지 않는다.

        이것이 살아있는 교단의 모습인가. 온갖 달콤한 수사을 가져다 붙여도 견강부회일뿐이다.   삭제

        • 깨달음논쟁?왈 [曰] 2017-09-13 18:25:44

          ㅉㅉ말법왈[曰]
          촛불에 봉창 두러리는 소리 왈 [曰]
          자다가 바람에 다리가 자빠지고 왈 [曰]

          야단법석에 남의자리 두더리고 왈 [曰]
          동문선답 하고 놀고 자빠지고 왈 [曰]
          적멸보궁에 노닌다다 어짠다나 [曰]

          말잔치 논객잔치 풍성 [曰]
          깨달음은 NO !!!

          불교는 깨달음 종교
          무엇으로 확인되고 증득되고 증명하나
          오로지

          PS-<깨달음은 바로 이것 실제로 나무가 되어 열매가 난다는것으로 증득 되고 증명 되어지는것>
          그래서 한마디로 표현 하시었다
          깨달음은 果!!!
          Q;果가 있었다면 한국불교 이리안됨=末法[曰]   삭제

          • 부탁하는데 2017-09-13 17:36:51

            초기불교근본주의자들, 초기불교맹신주의자들은 빼시라.
            대화 자체가 안된다.
            그들은 대승불교 전체를 비불교로 간주하고
            대승불교의 한갈래인 선불교에는 대놓고 힌두교 짝퉁이라고 공격하며
            대승,선불교가 무아의 가르침을 배격한다며 분노를 표출한다.
            어줍짢게 자비,열린마음 운운하면서 그들을 참여시켰다가는 토론도 못하고 아수라장으로 변할것이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