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광덕스님의 법등운동과 호법사상’ 연찬회

불광법등 창등 41주년과 호법법회 400회를 맞아 광덕스님의 ‘법등운동’과 호법사상의 의미를 살펴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불광연구원(이사장 지홍스님)은 오는 23일 오후 2시 서울 불광교육원 3층 문수당에서 ‘광덕스님의 법등운동과 호법사상’을 주제로 제33차 학술연찬회를 개최한다. 이번 연찬회는 광덕스님의 전법행을 조명하고 법등운동과 호법법회의 전개 과정과 현대적 의의를 짚어보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연찬회는 김영진 동국대 교수의 사회로 석길암 동국대 교수가 ‘호법사상의 교학적 근거와 역사적 전개’, 서재영 불광연구원 책임연구원이 ‘광덕스님의 호법사상과 호법법회’, 정헌열 전 불광연구원 연구원이 ‘불광법등 운동 40년의 역사와 의의’, 김응철 중앙승가대 교수가 ‘근대 한국불교에 미친 법등운동의 영향’을 각각 발표한다.

광덕스님은 1976년 7월 22일 ‘나ㆍ무ㆍ마ㆍ하ㆍ반ㆍ야ㆍ바ㆍ라ㆍ밀ㆍ다’라는 10개의 법등을 창등하며 법등운동을 시작했다. 이후 여러 형태로 분화ㆍ확장된 법등은 불광사 신행공동체의 기본 단위가 되면서, 법등을 바탕으로 한 가정법회 등 다양한 법회로 확장되며 불광운동의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

불광연구원은 “현대 한국불교에서 도심전법의 전범(典範)으로 평가받고 있는 불광운동의 핵심은 무엇보다 법등(法燈)을 단위로 하는 체계적인 신도조직”며 “광덕스님은 ‘법등’이란 스스로 법을 수행하고, 이웃에게 정법을 널리 전파하여 온 세상을 진리의 등불로 밝히는 운동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법등이 불광운동을 이끌고 가는 신행조직이라면, 호법법회는 불광운동의 사상적 내용과 실천적 좌표를 제시해 왔다. 광덕스님은 1983년 7월 23일 ‘호법발원법회’를 시작하고, 같은 해 11월 2일 ‘호법법회보’를 창간하며 본격적인 호법법회를 시작했다. 매월 첫 번째 수요일에 열리고 있는 호법법회는 지난 5월 400회를 맞았다.

불광연구원은 “호법법회는 광덕스님의 삶과 수행이 응축된 신행운동으로 현대 한국불교사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다”며 “법등운동과 호법법회에 대한 역사와 전개과정을 학술적으로 조명하고 연찬하는 것은 불자감소와 탈종교화라는 시대적 위기에 직면한 한국불교계가 과거의 성공사례를 통해 미래의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귀신 2017-09-18 13:32:39

    스승팔이좀 그만합시다.
    자기가 공부한 것 내 놓아 보이는 것이 스승 위하는 길 아닌가요.
    우상숭배도 아니고
    종단에 그렇게 열심히 돌아가신 은사스님 시봉하는 분있는데
    한분으로 족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