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
수불스님 “선거 과정 유감…미래 차분히 준비”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에서 낙선한 수불스님이 12일 선거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12일 치러진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에서 낙선한 수불스님이 설정스님의 당선을 축하했다. 하지만 선거 과정과 결과에 유감을 표해 이후 행보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수불스님은 12일 발표한 글에서 “선거운동 기간 동안 지지해주셨던 많은 종도와 대다수 사부대중의 염원을 소납이 덕과 지혜가 부족한 탓으로 결과적으로 잘 받들지 못해 매우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아울러 설정스님에게도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선거 과정에는 유감을 나타냈다. 수불스님은 “이번 선거는 그 과정이나 결과 면에서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이 많았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에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선거법’ 위반 논란과 설정스님선대위측의 고발 등에 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긴 것이다.

수불스님은 “선거를 치르면서 우리 종단의 민낯이 여기까지 왔구나 하는 참담한 현실을 절감했다”며 “그러나 좌절하지 않고 사부대중이 한국불교와 종단에 바라는 염원과 요청들을 실현해내기 위하여 부족했던 부분은 보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단을 되살릴 좋은 종책을 만들고 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쏟아 붓겠다. 그리하여 우리 종단의 미래를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선거운동 기간 동안 지지해주셨던 많은 종도와 대다수 사부대중의 염원을 소납이 덕과 지혜가 부족한 탓으로 결과적으로 잘 받들지 못해 매우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아울러 설정스님에게도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사부대중들께서도 잘 아시는 것처럼 이번 선거는 그 과정이나 결과 면에서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이 많았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에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선거를 치르면서 우리 종단의 민낯이 여기까지 왔구나 하는 참담한 현실을 절감했습니다. 그러나 소납은 좌절하지 않겠습니다. 또 소납과 함께 했던 분들에게, 한국불교의 희망을 걸고 성원을 보내주셨던 사부대중에게 희망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엄청난 불이익을 감수하고 소납과 함께 선거운동을 해온 선대위 스님들을 중심으로 모든 역량을 모아 심기일전해서 종단의 미래를 열어갈 대안을 만들어나가겠습니다.
지지해주신 82분의 선거인단 스님들의 뜻과 대다수 사부대중이 한국불교와 종단에 바라는 염원과 요청들을 실현해내기 위하여 부족했던 부분은 보완해나가겠습니다. 이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멀리 바라보면서 새롭게 출발하겠습니다.
앞으로 어려운 일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어려운 일이 닥치더라도 끝까지 견뎌내겠습니다. 이번이 종단을 위해 헌신하는 첫 걸음이자 소중한 경험이라고 생각하겠습니다. 또한 우리 종단을 되살릴 좋은 종책을 만들고 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쏟아 붓겠습니다. 그리하여 우리 종단의 미래를 차분히 준비하겠습니다.
더 정진하겠다는 말씀으로 선거를 마친 후의 인사와 소회를 가름합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불기 2561년(2017년) 10월 12일
비구 수불 합장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멱우 2017-10-22 23:49:26

    원로들이여!
    후학들에게 뭘보여주려고 이러시나요?
    종단이 망쪼가들려 10년사이 300만이나 신도가 감소됐다는걸 아는지 모르는지..
    이런들어떠하리 저런들어떠하리 입니까?

    이번선거판을 보고서도 정말 모르신단 말입니까?
    그나마 일곱분은 항의를 하였다고하는데 나머지분들은 거수기노릇을 했습니까?
    원로원로. 도대체 원로가뭡니까?

    후학들이 잘못된길로 나갈때 따끔하게 나무라야할 분들이라 생각하는데 제역할을
    못하시면서 괜히 원로랍시고 으시대고 군림하시는건 아니신지요?
    사리판단을 못해서 종단이 어려워진다면 그책임또한 엄청나지 않을수 없을것입니다   삭제

    • 원만구족 2017-10-15 18:05:56

      원만구족한 분인데
      왜? 덕이 부족할까?
      왜? 지혜가 부족할까?
      서두르지말고, 살아오신 길
      그대로 조용히 누구의 연대도
      하지말고 무소의 뿔처럼 청정승가의
      모습만 보여주셨어도 반드시 당선
      가능하셨는데~~~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
      왜? 그들과 손을 잡으셔야 했는지
      왜? 그들의 이용을 모르셨습니까?
      대한불교 조계종은
      승가를 먼저 화합시키고
      재가를 화합시키는 것이
      수순입니다.
      부디 더이상의 덕과지혜를 잃지
      않으시길 감히 충언드립니다   삭제

      • 수불도 적폐 2017-10-15 01:07:06

        본인도 부정선거 해놓구선 무슨. 수불 뻔뻔하다.   삭제

        • 묘향 2017-10-14 20:53:34

          수불스님
          수고하셧습니다
          용기를내시어
          앞으로.전진하시기를
          저도,이제
          불교를.잠시떠나있겟습니다
          건강하십시요   삭제

          • 스브리잡스 2017-10-13 16:19:09

            종교계 안찰스.
            할매는 이제 삥그만 뜯어   삭제

            • 더러운 중 2017-10-13 15:10:30

              본인 돈 뿌린것은 생각 안하냐   삭제

              • 미래읍다 2017-10-13 14:17:08

                설정스님 의혹이 거짓이면 제적 당할건데 무슨 미래? 환속하든지 안국선원 데리고 나가세요.   삭제

                • 해인 2017-10-13 03:34:28

                  수불스님 검은쇠를 금강석의 작은점하나를 찍었습니다 스님의힘있는용기에 박수를보넴니다 그동안의 노고에 감사드림니다 모두가 잘 될꺼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삭제

                  • 멱우 2017-10-13 00:47:36

                    조계종은 깊고깊은 수렁에빠져 자정능력을 상실한채 스스로 해쳐나오지 못하는구나.
                    오호~ 통제라..
                    대다수 스님들과 신도들이 원하는 직선제선거를 외면한채 자기들만의 리그를 감행한
                    자승파는 이겨도 이긴게 아니라는것을 명심하고 양심껏 대오 각성하길 바란다.
                    비웃을지 모르겠지만 이것만은 꼭 말해주고싶다.
                    자승대 반자승의 게임에서 비록 표대결에선 졌지만 81%의 불자들이 직선제선거를
                    선호했다는 사실만봐도 자승과집행부를 불신임했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주는것이다.
                    잊지말아 주길바란다..   삭제

                    • 백동 2017-10-13 00:35:57

                      수불스님 고생했습니다.다만 자기 아상에 빠져서 사는지는 점검하세요. 누구한테 인가를 받아서 누구힌테 주고있는지 이야기 하시고 간화서 핵심인 인가를 받았다면 부처님 법과 스님의 법이 같은지 말해 주세요. 그래야 해인삼매가 이야기 됩니다. 아니면 아니라고 이야기 하는 수행자가 죄세요. 간화선은 상품이 아닙니다. 팔아먹지 마세요.법 사기꾼은 가장 재도하기 힘듭니다.다른 것은 부끄러움을 아나 법 사기는 자기도 속이기때문에 자기 최면에 살아갑니다.   삭제

                      1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