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자승ㆍ설정스님 불교 대표자 자격, 여론조사로 묻겠다”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자승ㆍ설정 적폐계승 청산’ 선포
시민연대는 자승스님 퇴임식이 열리는 30일 오후 서울 조계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승 총무원장에서 설정 총무원장으로 이어지는 조계종의 적폐계승을 청산하고자 한다”고 선포했다. 이에 조계사 측은 기자회견을 하는 불자들 앞에 녹색 테이블을 설치하며 회견을 방해했다. 불자들은 설치한 테이블 위에 현수막을 올린 채 기자회견을 진행해야 했다.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공동대표 신학림ㆍ허태곤, 이하 시민연대)가 총무원장 자승스님 퇴임에 앞서 ‘자승ㆍ설정 적폐계승 청산’을 선언하며 “적폐로 얼룩진 불교계 대표자들의 자격을 검증하는 대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자승스님 퇴임식이 열리는 30일 오후 서울 조계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승 총무원장에서 설정 총무원장으로 이어지는 종단 적폐계승을 청산하고자 한다”고 선포했다. 이날 현장에는 허태곤 시민연대 상임대표, 김형남 참여불교재가연대 공동대표를 비롯한 불자 10여 명이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참여했다.

기자회견 방해 나선 호법부ㆍ조계사

기자회견은 시작부터 마찰을 빚었다. 현장에 나타난 일부 호법부 스님들은 “우리가 먼저 집회신고를 했다”며 기자회견을 가로막았다. 김형남 대표가 “선순위 신고를 해도 아무런 집회나 시위를 하지 않으면 효력이 없다”며 기자회견을 강행하려 하자, 한 호법부 스님이 조계사 재가종무원들을 향해 “(테이블 등을) 빨리 설치하라”며 지시에 나섰다.

이에 종무원들은 기자회견을 하는 불자들 앞에 녹색 테이블을 설치하며 회견을 방해했다. 홍보책자로 추정되는 인쇄물을 테이블 위에 쌓아두기도 했다. 같은 시각, 조계사 일주문에서 나오는 염불의 볼륨이 기자회견 앰프 소리가 들리지 않을 만큼 대폭 커졌다. 조계사의 일주문 앞 선순위 집회신고와 일주문 염불 등이 적폐청산을 촉구하는 불자들의 활동을 방해하기 위한 목적이었음을 자인하는 행태로 비춰졌다. 올해 1월 개정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은 시민ㆍ사회단체의 집회를 방해할 목적으로 집회신고를 한 뒤 실제 집회를 열지 않을 경우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되어있다.

조계사 재가종무원들이 호법부 스님의 지시에 따라 기자회견을 하는 불자들 앞에 테이블을 설치하는 모습.

"퇴임 앞두고 요직 인사? 설정스님 애처로울 지경"

불자들은 설치한 테이블 위에 현수막을 올린 채 기자회견을 강행했다. 허태곤 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자승스님이 떠나는 그날까지 이런 충성스러운 모습을 보이는 행태에 참담함을 느낀다”면서 “자승스님이 퇴임한다고 해서 우리의 활동이 끝나는 것이 아니다. 종단의 적폐가 해소되는 그날까지 운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장은 자승스님이 퇴임을 앞두고 조계사ㆍ봉은사 등 주요 요직의 인사를 시행한 부분을 꼬집었다. “조계사와 봉은사의 연간 예산이 약 200억 원, 템플스테이를 책임지는 불교문화사업단의 한 해 국고지원금이 약 250억 원이다. 이를 모두 합하면 약 650억 원, 임기 2년만 채워도 총 1300억 원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금액이다”고 설명한 김 이사장은 “이처럼 대규모의 이권이 걸려있는 자리에 퇴임을 앞둔 자승스님이 최측근 및 상좌를 앉힌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작태”라고 비판했다.

“이쯤 되면 설정스님이 되레 애처로울 지경”이라고 말한 김 이사장은 “설정스님께서도 자승스님의 허수아비와 같은 총무원장직은 내려놓고 우리와 적폐청산에 앞장서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설정ㆍ자승ㆍ도법스님 대상, 대국민 여론조사 예고

시민연대는 자승스님 재임기간 논란이 된 여러 적폐를 일일이 나열한 뒤, 해당 기간 잃어버린 불교의 가치로 △청빈 △자비 △도덕 △소통과 공동체 문화 △정화운동의 역사 △종단 규율 등을 꼽았다. 이어 설정스님의 차기 원장직 수행에 대해 “적폐의 계승이자 불교정신을 송두리째 말살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퇴임 후 통일운동을 예고한 자승스님, 아직 개인의혹을 해명하지 못한 채 취임을 앞둔 설정스님에 대해 시민연대는 “불교 대표자의 자격을 묻는 대국민 여론조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적폐의 온상이었던 자승 총무원장과 이를 후원하였던 도법 승려가 과연 통일운동을 할 자격이 있는지에 관해 여론조사를 하고자 한다. 아울러 학력위조, 은처자 의혹, 부동산 문제 등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설정 승려가 총무원장 자격이 있는지에 관하여도 대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하겠다”고 선언했다.

시민연대는 설정스님이 총무원장에 취임하는 11월 1일,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2기 발대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이청 2017-11-01 10:58:51

    차제에 삼국시대 이래로 자연인인 개인이 상속 유지해 온 것이 아닌,
    우리 민족이 지켜온,
    민족전체의 재산이자 문화유산인 불교자산은 실정법상 쉽지는 않겠지만 사부대중 전체의 재산으로 환수되었으면 한다.
    이를 위해 뜻있는 시민단체들과 함께 1,000만인 서명운동 등과
    인연있는 국회의원들의 협조를 구하여
    ‘전통사찰의 보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이나 특별법 제정을 청원 입법하여,
    그에 따라 그 관리를 부처님과 사부대중을 능멸하고 우롱하는 범계승으로 부터 환수하여, 사부대중으로 구성된 법인이 관리케 함이 어떨는지?   삭제

    • 멱우 2017-10-31 00:52:34

      거짓은 진실을 이길수없다.
      거짓은 아무리 숨기려하여도 숨길수없다.
      진실은 반듯이 밝혀지고만다.
      아~ 반칙이없는 세상에서 살고싶다..
      자승과설정이 없는 세상에서 살고싶다..   삭제

      • ㅎㅎ 2017-10-30 17:20:24

        불교닷컴과 포커스가 불교언론인지 아니면 해종이 맞는지 조계종 스님들과 종무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보면 어떨까요?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