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설정스님 “대화합 방안 강구할 것”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취임법회 봉행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에 취임한 설정스님.

“지난 선거과정에서 저에 대한 비판이 많았고 그래서 종도 여러분과 국민들에게 불안,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모든 것이 저의 부덕과 불찰에서 비롯됐다 여기고 있습니다. 선거 과정 뿐 아니라 다른 여러 문제로 갈등했던 분들과 대화합을 이룩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 실행에 옮길 것입니다.”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설정스님 취임법회가 11월 1일 오후 2시 서울 조계사 앞마당과 우정국로에서 대규모로 봉행됐다. 총무원장 취임 행사를 위해 조계사 앞 도로를 봉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법회에는 조계종 원로스님들과 각 종단 및 이웃종교 성직자, 정계 인사 등 사부대중 5천여 명이 참석했다.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은 원로회의 의장 종하스님이 대독한 법어를 통해 “총무원장 스님은 종단내의 갈등과 분열을 참회와 포용으로 섭수하여 원융화합의 길로 나아가 새로운 천년불교의 초석을 놓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설정스님은 취임사에서 ‘대화합’을 강조했다. “화합ㆍ단결하지 않는 집안은 ‘힘’을 잃게 된다”고 밝힌 스님은 “지난 선거과정에서 저에 대한 비판이 많았다. 종도 여러분과 국민들에게 불안, 걱정을 끼쳐드렸다. 모든 것이 저의 부덕과 불찰에서 비롯됐다”면서 “선거 과정 뿐 아니라 다른 여러 문제로 갈등했던 분들과 대화합을 이룩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 실행에 옮기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주요방안으로 선거문화 개선을 언급했다. 스님은 “선거의 폐단, 즉 비승가적이고 반불교적인 선거 문화를 개선하는데 노력하고자 한다”며 “무엇보다도 대탕평정책을 펼쳐 종도들이 환희작약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이에 대해 종도 여러분들의 이해와 협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신심ㆍ원력과 공심’을 출가 생활의 원칙으로 삼아왔다”고 밝힌 스님은 “신심과 원력 없는 불자는 진정한 부처님 제자라고 하기 어려울 것이며 수행자들이 공심을 잃으면 시비와 갈등의 원인이 된다”며 “앞으로 저를 포함한 종단의 스님들은 무엇보다 공심을 회복하여 갈등의 원인을 없앨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설정스님 취임법회가 11월 1일 서울 조계사 앞마당과 우정국로에서 대규모로 봉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올바름을 실천하는 파사현정, 뭇 생명과 모든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자비행은 국민 모두가 더불어 행복하고 정의로운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밑바탕이 될 것”이라며 “오늘 설정스님의 총무원장 취임을 맞아 부처님의 자비가 온 세상에 가득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취임법회 참석자들은 전국비구니회 회장 육문스님이 대표 낭독한 발원문을 통해 “우리 사부대중 모두는 간절한 신심과 원력과 공심으로 사회 곳곳의 아픔을 함께하고 상처받은 이웃의 손을 굳게 잡아 한국 불교가 뭇 생명들과 함께하며 아름다운 수행 공동체로 우뚝 서도록 하겠다”고 발원했다.

취임법회에는 조계종 원로의원 스님과 각 구본사 주지스님, 종회의원 스님을 비롯해 천태종 총무원장 춘광스님,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정사,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스님 등 교계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또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와 원불교 한은숙 교정원장, 천도교 이정희 교령, 한국이슬람중앙회 이주화 이맘,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우균 회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정치권에서는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노웅래ㆍ서영교ㆍ오영훈ㆍ이원욱ㆍ이훈 의원, 자유한국당 성일종ㆍ유민봉ㆍ윤종필ㆍ정갑윤ㆍ조훈현ㆍ홍문표 의원,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 바른정당 강길부 의원 등이 참석했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도종한 장관을 대신해 나종민 차관이 자리를 지켰다.

한편, 이날 취임법회에 앞서 조계종 적폐청산을 촉구해 온 불자 20여 명은 ‘은처자 의혹 설정 OUT’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항의에 나서기도 했다. 호법부 스님 및 일부 종무원들이 이들을 막아서며 마찰이 발생하자, 이들은 조계사 앞에서 공평사거리까지 이동하며 ‘설정스님 취임 반대’ 등의 구호를 외쳤다. 또 “은처자 의혹으로 초토화된 용주사의 전래가 조계종 전체로 퍼져나가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총무원장 취임 행사를 위해 조계사 앞 도로를 봉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법회에는 조계종 원로스님들과 각 종단 및 이웃종교 성직자, 정계 인사 등 사부대중 5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취임법회에 앞서 조계종 적폐청산을 촉구해 온 불자 20여 명은 ‘은처자 의혹 설정 OUT’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항의에 나서기도 했다. 사진은 호법부 관계자들이 불자들의 항의를 막아서는 모습.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아 진짜 2017-11-02 20:58:08

    유체이탈화법 짜증나네   삭제

    • 멱우 2017-11-02 11:51:38

      거짓은 진실을 이길수없다.
      거짓은 아무리 숨기려하여도 숨길수없다.
      진실은 반듯이 밝혀지고만다.
      아~ 반칙이없는 세상에서 살고싶다..
      자승과설정이 없는 세상에서 살고싶다..   삭제

      • 허장 쇼ㅓ 2017-11-02 11:15:32

        원래 사기꾼
        거짓
        협잡위
        야바위꾼들이
        그럴사한 허장쇼 하기 위해서는
        눈가림 허장 동원 쇼쇼쇼 퍼레이더로 굿판 벌여야지
        거짓왕 도박왕 자승 학력위조범등 전과수범 구속필수자들이
        종교권력찬탈후 벌이는 설정 굿판퍼레이드 막장 허장쇼쇼쇼
        불교막장 망조범 범죄꾼 거짓 모략꾼 판떼기 빈수레 헛공약 잔치상이로소이다
        범죄인 자승당설장당 지화ㅏㅣ자 차차 지옥급행 쇼 얼~쑤!!!   삭제

        • 4당대표가 불참한 취임법회 2017-11-02 03:45:19

          최근 20년간 역대 총무원장 취임식이래로 각당대표가 참석해오는 관례와 달리 이번취임식에는 한표아쉬운 지방선거앞두고서도
          이상하게 4당대표님들이 불참했다고.
          추미애·홍준표·안철수·주호영·이정미 등 지도부가 모두 불참, 다만 홍준표는 법회참석 일정잡고서 왔다가 얼굴만 익히고 법회불참,
          진제종정스님 법어는 임시의장이 대독, 대통령도 대독, 그것도 문체부장관이 아닌 나종민차관이 대독,
          총무원장의 격이 상당히 낮아졌다. 왜? 자승의 과욕+ 설정노욕이 낳은 비구종단 참사가 예고되고 있다.   삭제

          • 범죄자두목 박근혜&설정 왈 2017-11-02 02:05:41

            가로사데 이르노니 [曰]
            모두가 우리와 함께 해야 하느니라 [曰]
            고로 이르노니 [曰]
            범죄자 두목과 거짓 허언에 道(도) 통한 설정나리의 탕평책 동조 협조 화합 해야 하느니[曰]

            그리해야 방해없이
            제일먼저 자기편끼리 챙기고 자리에다 않히고
            제일 먼저 블랙 만들고 빈익반 부익부승 천지세상

            언제는 말안하고 공약안했나 항상 거짓 한게없고
            말로는 얼마나하기좋아 거짓으로 빤지르르 기름칠로 백점 헛공약 100점
            그래서 부처님법에는 거짓허언은 오계악질범으로 규정

            사유재산화만 엄청난 준재벌급 귀족계급 범죄인박근혜&설정나리 탄생   삭제

            • 돈부리 2017-11-01 19:13:07

              그러거나 말거나 망해가는 종가집
              조개종   삭제

              • 2017-11-01 18:22:31

                설정당 취임관련 다음네이버 기사에 댓글이 하나도 없네요
                지난번 당선때는 범계적폐 원장당선 반대댓글이 가득하더니
                이건
                1) 범계원장 조계종에 대한 일반누리꾼들의 무관심과 외면
                2) 깨어있는 재가불자들이 댓글달기에 동참안함
                둘중 하나겠죠?   삭제

                • 무자설 2017-11-01 17:51:01

                  조계종은 더 이상 청정하지 않다 양심이 있으면 머리가죽을 뜯어내고 아궁이로 기어들어가라 이 박쥐중들아   삭제

                  • 퇴임만이 회합의 길 2017-11-01 17:47:59

                    부끄럽다.
                    창피하고도 말문을 잃었다.
                    이런 사람을 어찌 수십년 수행한 이라 할수있나!!
                    존재자체가 신심떨어지게하고
                    불화합의 가장 큰 원인임을 어쩨 외면하는가?
                    우리는 그냥 무학자이어고되고
                    사유재산이 없어도 되고.
                    은처가 없어도 되는 그런 스님이면 창피는 면하겠는데...아이고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