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포교사단 서울지역단장 선거 두고 갈등 격화
'포교사단 서울지역단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포교사 30여 명은 23일 법회를 열고 즉각적인 서울지역단장 선거 실시와 선거 개입 중단을 촉구했다.

조계종 포교사단 서울지역단장 선거를 둘러싼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지난 15일 예정됐던 제10대 서울지역단장 선거가 무기한 연기되자, 일부 포교사들이 절차에 문제를 제기하며 조속한 선거 실시를 촉구하고 나선 것. 이와 함께 선거제도 개선 등 포교사단 운영 전반에 대한 문제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선거 무기한 연기에 "결정 사유-절차 문제"

‘서울지역단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포교사 30여 명은 23일 오전 11시 포교사단이 입주한 서울 중구 우리함께빌딩 앞에서 ‘서울지역단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 법회’를 열었다. 이들은 “서울지역단장 선거 연기는 포교사단 선거관리위원회와 포교사단의 불합리한 조치”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선거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5일 치러질 예정이던 10대 서울지역단장 선거에는 이주영 현 서울지역단장과 박종화 전 서부총괄팀장이 후보로 나섰다. 하지만 박종화 포교사가 입후보 하지 못함에 따라 이주영 단장이 단독 입후보 했다. 이후 10월 30일, 박종화 포교사 외 3인이 이주영 단장의 포교활동지원금 문제, 주소지 문제, 사무국장 선거활동 등을 문제 삼아 선관위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그러자 선관위는 8일 “11월 15일로 공고된 제10대 서울지역단 단장 및 감사 선거를 제5차 선거관리위원회(11.2), 제6차 선거관리위원회(11.7) 결의에 의해 무기한 연기한다”고 공고했다.

이 같은 상황이 전해지자 포교사단 서울지역단 홈페이지에는 선관위 결정에 문제를 제기하는 글이 20여 건 잇따랐다. 정확한 선거연기 사유와 결정 과정을 공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10일 긴급운영위 회의가 열렸지만 의혹은 제대로 해소되지 않았고, 15일 선거도 치러지지 못했다.

"탄원에 소명 미흡해 연기…의혹 실체 없다"

포교사단측은 22일에야 서울지역단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사항’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포교사단은 “10월 31일 선관위원장 입회 아래 서울선관위원이 1차로 탄원서를 검토한 후 고발인과 피고발인 양측에 11월 2일까지 소명서 제출을 요구했다. 하지만 11월 2일과 7일 두 차례 모두 소명자료 보완이 미흡해 7일 제6차 선거관리위원회의에서 ‘선거 연기 및 상벌위원회 회부요청’을 결의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포교사단에 제기하는 여러 의혹은 실체가 없거나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며 “포교사단은 빠른 시일 내에 서울지역단장 선거가 실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비대위측은 선거를 연기한 선관위의 결정이 불합리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서울지역단 선관위원 조모 포교사가 선관위 공식 문서가 아닌 개인명의 사인으로 이주영 후보자에게 해명 자료를 요청했다”며 “또 선관위가 정관 규정에도 없는 화상회의를 통해 선거 연기를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격 미달자의 탄원을 이유로 아무런 사유를 명기하지 않은 채 무기한 선거연기를 공고한 것은 선관위 결정과정의 투명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포교사단은 오후 1시 제5차 임원회의를 열고 현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이주영 서울지역단장은 23일 “임원회의 결과를 보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운영 방식 근본 개선해야" 요구 잇따라

이번 사태를 통해 그간 쌓여온 포교사단 운영에 대한 불만도 터져 나오고 있다.

여한균 포교사는 “우리는 특정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비대위를 구성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서울지역단 운영위원 61명 중 21%인 13명이 본단 임원이다. 선거 등 각종 사안을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이 같은 운영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상대책위는 결의문을 통해 “금번 사태를 초래한 포교사단의 불합리하고 불공정한 운영과 본단이 서울지역단장 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하는 병폐를 청산해야 한다”며 "포교사단은 ‘선거제도개선혁신위원회’를 구성해 현행 간선제를 직선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앞으로 사태 해결을 위한 대중공사를 개최하는 한편 매주 목요일 오전 ‘서울지역단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 법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한심하다 2017-12-06 12:52:27

    참으로 한심한일 초등학생 들도 이러진 않을텐데..
    국회의원 지역구 선거에서 그 지역구에 출마하려면 그 지역에 계속 살아야 합니까.?
    이곳 저곳 왔다갔다 합니다.
    자기들 입맛에 안 맛는 사람이라고 이렇게 버려 버리나...
    규정에도 없고 말도 안되는 허위 문서 만들어 사람 끌어 내리고...
    참 한심합니다.
    분명 법의 댓가를 치룰겁니다   삭제

    • 여기서 또 이런일이.. 2017-11-29 00:31:42

      서울지역카페나 여기 사진속에
      시위선동자들.보니 조계사에 단체장들
      선거때면 나와서 난동 피우는.사람들이네요
      이사람들은 사중에서 적색(화을깨는사람)으로
      분류되어 단체장에 출마할수.없는 사람들인데
      여기서 또 업을 짓고있네요.불교계에서 퇴출대상자
      들입니다.이주영씨는 말도 안되는 논리를 펴지마시고
      내려놓으세요 개인욕심 때문에 이게뭡니까?
      지금도 않느졌어요..   삭제

      • 지역단 카페에 실명 토론 하자 2017-11-28 22:53:12

        아무리 카페를 둘러보고 토론을 하려해도
        서울지역단은 3-4명이 열린공간 도배를 하고있구만...
        무슨 토론이 똑같은 사람만이 글을 쓰고있는가?
        댓글도 똑같은 사람
        이래서 무슨 토론인가
        그저 포교사단이 개입 해서 불법이다 라는 말만 하고 있고
        이주영을 세우자는 말 밖에 없구만
        이게 무슨 실명 토론인가?
        부끄럽고 한심하다
        여보시오
        실명으로 서울지역단 열린 공간에 글올리시는 분들
        화쟁은 어디가고 시위만 있는지
        후배포교사님들 보기에 부끄럽지 않게 행동들하시오   삭제

        • 아직 늦지않았습니다 2017-11-27 20:48:02

          이없으면 잇몸으로라도 그 누구라도 서울지역단 잘 이끌것입니다.
          왜냐하면 현장곳곳에 있는듯 없는듯 존재하며 포교와 봉사에 최선을 다하는 훌륭하신 분들이 참으로 많기 때문이지요.
          나여야만할 이유는 없습니다.
          부처님 길 좇아가는 우리포교사들이 왜 둘로 셋으로 나뉩니까?우리모두 같은 길위에 나그네아닙니까?나그네 설움. 나그네끼리는 알지요.이쪽도 저쪽도 어는쪽에도 편들지않고 묵묵히 지금도 포교현장에 있는듯 없는듯 계신 우리 동료포교사들을 한번만 뒤돌아봅시다.아무것도 아닌일로 얼마나 많이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있습니까?
          참 안타깝습니다   삭제

          • 易地思之(역지사지)란 말이있다. 2017-11-27 13:25:48

            易地思之(역지사지)란 말이있다.
            ‘상대방의 처지에서 생각한다.’는말이다.
            다르게 표현한다면 ‘입장 바꿔 생각해 봐’ 라는 뜻이다.
            한때 유행했던 대중가요 가사다.

            본론으로 말하자면
            '역지사지가 되면 理解(이해)라는 결과을 얻을 수 있고, 역지사지가 안되면 誤解(오해)라는 應報(응보)를 받을 것이다.

            개인의 이해관계때문에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일이 지역단으로 이어지면 안된다.

            또한 우리가 사회생활을 하면서 가장 중요한 덕목 중의 하나가 '疏通(소통)'입니다. 그리고 ‘화합(和合)’입니다.   삭제

            • 易地思之(역지사지)란 말이있습 2017-11-27 13:24:19

              지역단 일을 개인의 감정으로 일으켜 한쪽은 ‘다 된 밥에 재뿌린다.’고하고 한쪽은 ‘쌀도 못 씻게 하는냐.’ 불만을 말한다.
              그러나 팩트(fact)는 어디가고 직선제를 논한다.
              직선제 누구나 바라는바이다.
              그런데 왜 지금 직선제을 말하는가.
              이번 사태로 두사람은 석고대죄 해야한다.
              이 일을 여기까지 오게한 서울지역단 집행부는 일괄 사퇴해야한다.그리하여 깨끗한 선거, 깨끗한 투표로 덕망있고 신의있는 새로운 지역단장을 뽑자.
              직선제는 당선자의 목으로 남겨두자.
              그리고 연임제도 없애자.   삭제

              • 이주영 그만해요 2017-11-27 10:22:08

                이주영 그만하세요
                핑계와 변명 그만하세요
                규정과 정관은 지키라고있는겁니다
                포교사단 지역단의 정관을 제일 잘 아는사람들이
                이렇게 막무가네 시위하는건
                포교사들 보기 부끄럽습니다
                주소문제 정말 잘못입니다
                여태잘못된거 그냥왔으니 별거 아니다 라는 억지는
                어불성설이입니다
                부끄러운 작태 그만하세요
                단신들 시위꾼들 때문에 지역단 다 망가집니다
                서울지역단을 위한다면 이제
                그만 하고 나가세요   삭제

                • 서울지역단 주소문제 2017-11-27 08:57:39

                  현재 서울지역단 선거 파행의 실체적 진실은 이주영 현 서울지역단 단장을 찍어내려는 음모에서 비롯된 것라는 소문이 파다합니다. 이주영 단장 주소 문제는 디지털본부장을 비롯해 서울지역단에서 활동하는 100여명 이상 같은 문제에 해당됩니다. 2011년 서울과 인천경기지역단이 하나였을 땐 문제가 아니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주영 단장은 계속 서울지역단 소속으로 군포교 활동해 왔으며, 주소를 자신이 소속된 군팀 포교활동을 위해 서울에서 이전한 적이 없습니다. 2년전 임명 때 아무런 문제가 없었기에 주소 문제제기는 그냥 딴지를 거는 것입니다   삭제

                  • 잘못은 잘못 2017-11-25 21:33:28

                    재적사찰과 관계없이 거주지역 소속으로 팀이 나누어지고 팀조차 옮기는게 거주지 이전이 아니면 안되는걸로 알고있는데, 서울거주가 아닌데 서울지역단장을 한다는건가요? 했다는건가요?
                    신규포교사들에겐 중하고 운영진들에게 관대해도 되는건가요?
                    잘못은 잘못이지. 그동안 그래왔으니 괜찮다는건 아닌것같은데, 이런 떠도는 풍문들의 진위는 분명히 밝혀야 하겠습니다.
                    진실을 밝히고 원칙대로 준수하길바랍니다.   삭제

                    • 지금이 바로 물러날때 2017-11-25 17:20:34

                      포교사는 맡은바 임무만 충실히 하면 됩니다
                      부처님 말씀대로 6바라밀 과 8정도를 행하면
                      더이상 위 아래가 없는겁니다
                      그러나
                      이주영 현 단장은 단장이라는 완장을 차고
                      뻘짓을 하고있으니 뭐가 되겠나 이말이요
                      이제 와서 무슨 적폐고 직선제요
                      할려면 진작 했어야지 선거에 문제생기니 직선제 운운 하는건 치졸한거요
                      현단장은 스스로 지역단장의 자리를 포기한것 같습니다
                      중앙단을 상대로 시위를 한다는건 중앙단에 예속되어있다는걸 스스로 밝힌것이니
                      서울지역단 포교사들의 수장이 될수없는것 아닌가?
                      부끄러운 수장이 되지 마시고
                      물러남이 옳은듯 합니다   삭제

                      2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