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불교신문의 국정원 결탁 의혹 프레임…그 진실은?사실 확인도 없이 보도…해당 기자는 무대응 일관

조계종 기관지 <불교신문>이 최근 법원의 <불교포커스>, <불교닷컴> 가처분 결정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국가정보원 문제와는 아무 관계도 없는 <불교포커스>에 대해 ‘결탁 의혹을 받고 있다’는 식의 기사를 내보냈다.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기사를 쓴 것. 명백한 오보를 낸 <불교신문>은 정작 <불교포커스>의 연락을 묵살하는 등 반론권을 수용하지 않는 독선적 행태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불교신문>의 12월 21일(인터넷 판)자 <“해종언론 표현 정당” 법원 판결에 아전인수 해석 '빈축'> 제하의 기사에는 법원 결정문을 인용, “불교포커스 직원들과 국정원 직원이 함께 있는 모습이 목격됐고 그에 관한 해명을 종단이 요구했으나 충분히 해명하지 않았다”고 기술한 부분이 나온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불교신문 홈페이지 화면 캡쳐.

사실확인도 없이 기사 쓴 불교신문…프레임 덧씌우기?

<불교포커스>는 국정원과 아무 관계가 없다. 애초에 국정원 관련 의혹을 받은 적이 없다. 이는 조계종 총무원 관계자들도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다. 올해 8월 종단 주요현안을 주제로 진행한 종무원 내부 교육에서 “불교포커스는 국정원 결탁 의혹이 없지 않느냐”는 한 종무원의 질의에 대해 당시 총무차장이 사실상 질의내용을 인정하는 답변을 한 사례가 이를 반증한다.

즉 <불교신문>이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법원 결정문 일부 구절을 제멋대로 각색하는 과정에 벌어진 오보가 아니라면, 프레임을 덧씌우기 위한 악의적 보도라고 볼 수밖에 없다.

'국정원 논란'이 언론탄압의 주 원인이라고?

조계종이 언론탄압에 나선 주요 이유가 마치 국정권의 정보거래 및 결탁 때문인 양 보도한 부분도 문제다. 해당 기사의 서두는 이렇게 시작한다. “국가정보원과의 정보거래 및 결탁 의혹 등으로 조계종으로부터 해종매체로 지정된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 과연 ‘국정원 논란’을 780일 넘게 이어지고 있는 언론탄압의 주요 원인으로 꼽을 수 있을까?
 

불교신문 홈페이지 화면 캡쳐.

<불교닷컴>의 경우, 2012년 조계종으로부터 국정원 연루 의혹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승려 도박 불법 동영상 파문’을 최초 보도한 이후 제기된 문제다. 이때 조계종 중앙종회는 ‘불교닷컴이 정보기관과 연루해 훼불을 했다’며 “명확한 해명이 있기 전까지 종단 출입을 금지하고 광고 게재를 금지하겠다”고 결의한 바 있다. 지금의 언론탄압 조치가 발생하기 3년 전의 일이다.

하지만 당시 <불교닷컴>은 “취재의 일환으로 국정원 관계자를 만난 적은 있지만 그것을 가지고 결탁했다는 주장을 펴는 것은 억측”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실제로 교계에서는 “불교닷컴 기자가 국정원 관계자를 만났다는 사실 외에 정보기관 연루를 증명할 근거가 아무것도 없는데, 종회가 다짜고짜 출입과 광고를 금지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여론이 형성되기도 했다.

이후 중앙종회는 510일이 지난 2013년 11월 13일, 중앙종회는 제196회 중앙종회 정기회에서 <불교닷컴>에 대한 종단 출입 및 광고금지 등 제재 조치를 만장일치로 해제했다. ‘국정원 연루 의혹’을 빌미로 진행한 제재를 전면 해제한 것이다.

자극적 프레임 선동으로 비춰지는 '국정원 논란'

그리고 오늘(12월 22일)로 780일째 이어지고 있는 조계종 언론탄압은 이로부터 2년 뒤인 2015년 11월 4일 중앙종회 제204회 정기회에서 ‘해종언론 관련 특별 결의문’ 채택을 통해 이루어졌다. 당시 결의문 또한 <불교포커스>와 <불교닷컴>의 보도를 비난하는 내용을 담고 있을 뿐 국정원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조계종 언론탄압이 종단의 여러 문제를 비판한 것에서 비롯했을 뿐 ‘국정원 논란’과 사실상 별 관련이 없음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되레 자극적으로 비춰지는 ‘국정원 논란’을 탄압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명분 쌓듯 사유로 끼워넣기 했다고 보는 편이 옳다.

결국 <불교신문>의 이번 보도는 <불교포커스>와 <불교닷컴>을 깎아내리기 위한 근거 없는 비난의 일환으로 볼 수밖에 없다.

<불교포커스>는 논란이 되고 있는 기사를 쓴 <불교신문> 기자에게 무엇을 근거로 국정원을 거론했으며, 왜 언론탄압의 사유로 ‘국정원 결탁’ 등을 기술했는지 확인하고자 전화 및 문자를 보냈으나 해당 기자는 연락을 일절 받지 않았다. <불교포커스>는 <불교신문>에 정정보도를 요구하는 한편,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를 비롯한 제반 법적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2017-12-23 11:42:01

    문재인 정권이 정치보복을 위해~
    이명박 전대통령의 뒤를캐면서 심지어~
    UAE 왕실 자금까지 들여다보다 발각돼~
    UAE 왕실에서 국교를 단절하겠다는 항의가나왔고~
    이를 무마하기위해 임실장이 UAE 왕세자에게~
    고개 숙이고 사과했다는 의혹도 나온다~
    세상에 이런일이 ,,,,,,,,,,,,,,,   삭제

    • 포커스독자 2017-12-22 20:36:22

      이번에는 준비 단단히 해서
      반드시 승소하고 가짜뉴스 만드는 기자와 신문사는
      반드시 파산하는 선례를 만들어야 합니다   삭제

      • 겨울 2017-12-22 17:36:05

        불교신문 이성진 기자인가보네요. 캡쳐 된 사진에 나오네요. 자기가 쓴 기사에 자신 있으면 연락을 받아야지 왜 안받지? 자신이 없나보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