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복지
대불련 56년차 중앙회장에 양희동 씨 당선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제56년차(2018년) 중앙회장에 단독 출마한 양희동 후보가 23일 당선됐다. 사진=대불련.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신임 중앙회장에 단독 출마한 양희동 후보(법명 원각, 동국대 경주캠퍼스 경영학과 13학번)가 당선됐다.

대불련은 23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장에서 제56년차(2018년) 대불련 중앙회장 선거를 실시해 양희동 후보를 신임 회장에 선출했다. 이날 등록대의원 103명 중 59명이 투표에 참가해 양 후보가 58표를 획득했다. 무효표 1표.

양희동 당선자는 “56년차 대불련은 불교의 주요 덕목인 보시행을 실천하고 사회에 회향하는 ‘봉사하는 불교학생회’를 이어나가고자 한다”며 “대학생 불자들이 정진할 수 있도록 스님과 불자들께서 따뜻한 불심을 내어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양희동 당선자는 2013년 대불련에 입회, 2017년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교학생회 회장과 제8회 KBUF 영부디스트캠프 법등장 등을 역임했다. 불교학생회 회장을 맡아 교내에서 열린 동아리 올림픽 우승을 이끌었으며, 동아리방 콘테스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