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조불련, 서신으로 새해인사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의사를 내치비면서 남북 간 대화국면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남북한 불교계가 서신으로 새해 첫 인사를 나눴다.

조계종은 1월 1일 총무원장 설정스님(민족공동체추진본부 총재) 명의의 서신을 조선불교도련맹 강수린 위원장에게 보냈다. 서신에서 설정스님은 “새해에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해 남북불교도들의 교류와 연대가 활발해지길 바란다”며 “우리 불교도들이 서로 합심하여 겨레 앞에 의미 있는 일을 많이 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에 강수린 위원장은 같은 날 서신으로 “희망찬 새해에도 무신불립을 바탕으로 귀 종단이 더욱 발전하고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아래 민족의 화해와 단합, 불교도들 사이의 연대가 강화되리라고 기대한다”며 “원장스님과 귀 종단 모든 분들의 법체건강과 하시는 일에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충만하기를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정부는 1일 김정은 북한노동당 위원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의사를 밝히자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제안하는 등 남북관계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조선불교도련맹 중앙위원회 강수린 위원장 앞

 2018년 새해를 맞이하여 강수린 위원장님을 비롯한 귀 연맹의 모든 사부대중에게 따뜻한 인사를 전합니다.

 새해에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해 남북불교도들의 교류와 연대가 활발해지길 바랍니다. 우리 불교도들이 서로 합심하여 겨레 앞에 의미 있는 일을 많이 할 수 있도록 노력합시다.

 강수린 위원장님과 귀 연맹의 모든 분들의 건강과 하시는 일에 부처님의 가피가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불기 2562(2018)년 1월 1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총재
설 정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앞

 새해 2018년을 맞으며 원장스님을 비롯한 귀 종단의 모든 분들에게 따뜻한 동포애적 인사를 보냅니다.

  희망찬 새해에도 무신불립을 바탕으로 귀 종단이 더욱 발전하고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아래 민족의 화해와 단합, 불교도들사이의 련대가 강화되리라고 기대합니다.

  원장스님과 귀 종단 모든 분들의 법체건강과 하시는 일에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충만하기를 기원합니다.

조선불교도련맹 중앙위원회
위원장 강수린

불기 2562(2018)년 1월 1일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