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고불총림 백양사에서 금타스님 부도탑 제막

벽산당 금타스님의 열반 70주기를 맞아 오는 3월 11일 장성 백양사에 스님의 부도가 세워진다. 금타스님의 사상과 가르침을 되새길 학술세미나도 열린다.

고불총림 백양사(주지 토진스님)와 벽산문도회(문장 용타스님)는 3월 11일 오전 10시 30분 백양사 부도전에서 벽산당 금타스님 부도탑 제막식을, 오후 1시 30분에 백양사 교육관에서 추모세미나를 개최한다.

고불총림 백양사에 세워진 금타스님 부도. 사진=백양사.

이번에 조성된 부도는 중국 서안 초당사 구마라집 법사 부도의 형태로 높이 2.5m, 폭 1.5m다. 탑비에 새겨진 금타스님 행장은 고불총림 백양사 방장 지선스님이 직접 짓고 학정 이동흥 선생이 새겼다.

추모세미나에서는 중앙승가대 외래교수 법상스님이 ‘벽산금타의 회통사상과 수행체계’, 동국대 김광식 특임교수가 ‘금타선사 생애의 재검토’, 미국 미시건대 불교학과 안준영 교수가 ‘금타 대화상의 삶과 사상을 통한 현대불교연구의 재조명‘을 각각 발표한다. 백양사승가대학원 부교수 정헌스님과 동국대 불교학술원 한상길 교수, 영문 인터넷 신문 ‘코리아엑스포제’ 구세웅 대표가 토론자로 나선다.

백양사 주지 토진스님은 “열반에 드신 지 어느새 70년이 다 되도록 어른스님의 부도를 모시지 못해 항상 죄송스러웠는데, 방장스님의 배려와 상정 임창욱 거사님의 정성 어린 시주 그리고 문도스님들의 마음이 모여 오늘의 불사가 원만히 회향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금타스님은 1898년 전북 고창에서 태어났으며, 법호는 벽산(碧山), 법명은 상눌(尙訥)이다. 기미년 3.1운동 당시 고창 문수사에 피신해 있던 중 우연히 ‘금강경’을 보고 발심 출가해 백양사에서 송만암 대종사를 은계사로 수계득도했다. 내소사 월명암에서 보낸 1안거를 제외하고는 내장사 벽련암과 백양사 운문암에서 두문불출 불철주야로 십 수년 간 보림정진했다. ‘보리방편문’으로 정혜균지(定慧均持)의 수행법을 밝혔고 지수화풍공 오대(五大)를 합작한 ‘금륜도’를 창작했다. 1948년 음력 1월 24일 세수 51세, 법랍 29세로 열반에 들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