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시아사 김혜경의 詩ㆍ톡톡

아이 업은 사람이
등 뒤에 두 손을 포개 잡듯이
등 뒤에 두 날개를 포개 얹고
죽은 새

머리와 꽁지는 벌써 돌아갔는지
검은 등만 오롯하다

왜 등만 가장 나중까지 남았을까,
묻지 못한다

안 보이는 부리를 오물거리며
흙 속의 누군가에게
무언가 먹이고 있는 듯한
그때마다 작은 등이 움찟거리는 듯한

죽은 새의 등에
업혀 있는 것 아직 많다

- 김선우 「내 몸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중에서-

어려서 맛난 걸 보고는 식탐이 발동해 마구 먹어대다가 자주 체하곤 했다. 소화제를 먹고도 불편해하는 나를 보신 외할머니는 “그러게 좀 천천히 먹을 일이지….” 타박을 하시면서도 내 등을 한참동안 토닥토닥 두드리고 쓱쓱 문질러 주곤 하셨다. 그러면 얹힌 게 쑤욱 내려가는 듯 트림이 나오면서 속이 편안해졌다. 덩달아 마음까지 가벼워지는 것 같았다.

죽어서도 여전히 어미의 본성을 잊지 못해 흙 속에 머리를 박고 누군가를 먹이고 있는 듯한 새. 죽은 새는 아직도 등에 업혀 있는 게 많다고 시인은 말했다. 그럼 죽은 새의 무거운 등은 누가 토닥이고 누가 쓸어내려 줄까? 어쩌면 외할머니 같은 분이 없어서 저 혼자 두 날개를 최대한 등 쪽으로 뻗어 얹고서 어떻게든 등을 다독여 보려던 건 아니었을까. 실은 저도 업혀 있는 것들을 모두 털어내고 훌훌 날아가고 싶어서.

김/혜/경/의/詩/톡/톡
불교포커스 여시아사(如是我思)

각박한 삶에 지쳐 가슴마저 메마를 때 시는 마음을 기댈 수 있는 쉼터가 되곤 한다. 오늘날 우리에게 절박한 것은 물질적 풍요를 약속하는 거창한 청사진이 아니라, 스스로에게 진솔할 수 있도록 이끄는 내밀한 속삭임이 아닐는지...

서강대학교를 졸업했다.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 경기광주지부 회원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현재 경기광주문화원 편집기자를 맡고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혜경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