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성폭력의 기준?…차를 마신다고 생각하면!

타자에 대한 행위가 성폭력인가 아닌가를 가늠하는 기준은 바로 ‘당사자의 동의’ 여부다. ‘미투 운동’이 사회 각계로 확산되는 가운데, 성폭력의 기준을 ‘차(茶)’마시는 일에 빗대 쉽게 설명한 과거 영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페이스북과 유튜브 계정 ‘너나나나’는 지난해 11월 16일 ‘차를 만든다고 상상해보자’는 내용의 영상을 업로드해 수많은 누리꾼들로부터 공감을 받았다. 시간이 지나 잊혀지던 영상은, 미투열풍이 불면서 최근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영상은 현재(3월 12일 오후 1시 기준) 조회수 53만 뷰, 유튜브 영상은 36만 뷰를 기록했다.

해당 영상의 해설자는 “‘좋아, 하고 싶어’가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면 섹스를 한다는 상상 대신에 차를 만든다고 상상해 보라”면서 “상대방이 ‘차를 마시고 싶으냐’는 질문에 ‘좋아’라고 답해야 상대방과 차를 마실 수 있다”고 설명을 시작한다.

영상은 ‘차를 마시고 싶냐’는 질문에 ‘글쎄’라고 말한다면 ‘차를 안 마실 수도 있다’는 것, 차를 같이 마시고 싶다고 해도 ‘다른 사람에게 억지로 차를 마시게 해서는 안된다’는 것 등을 이야기한다. 이거 너무 당연한 이야기 아니냐고? 자세한 내용은 해당 영상을 통해 직접 확인하시라.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스님들아 , 재가자에게 미투를 2018-03-12 19:54:07

    아 드러워, 차마실래? 이걸 그렇게 받아들이는게 정상이냐? 이정도면 성욕구불만일걸. 불교계 미투 피해자들, 그런 스님이 도력으로 협박해서 두렵다는 댓글 본것 같은데. 상식적으로 생각하자. 개독이라 욕할게 뭐있어, 똑같지. 맹신하는 좀비렁 다를게 뭐야. 털고 가야 승단도 깨끗해진다. 그러면 숨어있던 보석이 드러날걸? 정화가 별거냐? 스님들아 자신있다면 법문으로 재가신도에게 미투를 권하시라!!!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