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4.3 정신 받들어 평화ㆍ상생의 시대 열자”WFBY, 제주 4.3 국제합동 추모제
태고종 스님들이 4.3 희생자를 추모하는 바라춤을 추는 모습.

“오늘 여기 모인 우리들은 4.3 정신을 받들어 화합과 평화, 상생의 시대를 열어가고자 합니다. 4.3의 전국화, 4.3의 세계화를 위해 더 정진하여 다시는 세계 어느 곳에서도 이런 부당한 폭력으로 억울하게 희생되는 사람들이 없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세계불교청년우의회(World Fellowship Buddhist Youth, 이하 WFBY)와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는 17일 오후 1시 제주 4.3 평화공원 교육센터에서 ‘제주 4.3 국제합동 추모제’를 봉행했다.

WFBY가 15~18일 제주 일대에서 진행하는 2018 국제불교청소년교환캠프(International Buddhist Youth Exchange Korea 2018, 이하 IBYE)의 일환으로 열린 이날 추모제에는 행사를 주최한 김보성 제주불교청년회장, 덴퐁 수완나카아롭 세계불교청년우의회장을 비롯해 제주 관음사 주지 허운스님, 제주불교연합회 회장 관효스님,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 교육감,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 사부대중 200여 명이 참석했다.

김보성 제주불교청년회장.

김보성 제주불교청년회장은 추모사에서 “꽃이 피며 새 생명의 시작을 알리는 봄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우리 제주도민들의 아픈 마음도 해마다 봄이 되면 더 간절해진다”면서 “오늘 여기 모인 우리들은 4.3 정신을 받들어 화합과 평화, 상생의 시대를 열어가고자 한다. 다시는 세계 어느 곳에서도 이런 부당한 폭력으로 억울하게 희생되는 사람들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승찬 행정국장이 대독한 추도사에서 “제주를 넘어 한반도 근대사에서 이처럼 수많은 무고한 사람들이 학살당한 사례를 찾아보기 어렵다. 제주도민들은 강요된 침묵으로 이루 말할 수 없는 통한의 세월을 견뎌왔다”면서 “전 세계 각국의 불자들이 마음 모은 평화를 위한 오늘의 열망이 희생자와 유족들께 큰 위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도 “4.3의 역사를 바로 알고 이를 평화와 인권의 상징으로 승화시킬 수 있을 때 비로소 우리 제주는 아픔을 넘어 공동체 정신을 복원하고 영속적 평화를 이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추모행사가 제주도민의 아픔을 보듬고 찢겨진 상처 위해 새살을 돋게 하는 치유의 시작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일본, 태국 등 각 나라 불교계 대표단이 차례로 추모의식을 봉행했다. 한국은 영반의식과 바라춤, 아미타불 정근을 통해 희생자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했다. 추모시 낭송, 청송곡 연주, 4.3 동백나무 기념식수 등이 이어졌다.

한편, 올해 제주에서 열린 IBYE 캠프는 이날 저녁, 참가자들의 선물교환 및 전통의상 콘테스트를 끝으로 모든 일정을 회향했다.

17일 오후 1시 제주 4.3 평화공원 교육센터에서 봉행된 ‘제주 4.3 국제합동 추모제’에는 사부대중 200여 명이 참석했다.
중국 스님들의 추모의식.
일본스님들의 추모의식.
추모제가 끝난 뒤 참가자들이 4.3 동백나무 기념식수 세레모니를 하는 모습.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