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불교계 #미투운동을 말하다’ 토론회 29일

'#미투(나도 당했다)운동'의 배경과 의미를 되짚어보고, 불교계 성폭력 사례를 통해 그 특징과 예방책을 살펴보는 토론회가 열린다.

성평등불교연대는 29일 오후 3시 서울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2층 문화살롱 기룬에서 ‘불교계 #미투운동을 말하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진행한다.

정선영 수원여성의전화 대표가 사회를 맡은 가운데 강선미 하랑성하랑성평등교육연구소 소장이 ‘젠더정치학적 관점에서 본 미투운동의 흐름’, 김영란 나무여성인권상담소 소장이 ‘불교계 성폭력의 사례를 통한 특성 분석’, 옥복연 종교와젠더연구소 소장이 ‘성폭력에 대한 경전적 해석 및 대안 모색’, 이채은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간사가 ‘젊은 불자의 눈으로 본 불교계 성폭력’을 주제로 각각 발제에 나선다.

성불연대는 “미투운동에도 불구하고 종교계의 피해사례가 잘 드러나지 않는 것은 이를 드러낸 경우 절대적 권위, 신앙을 의심받고 배제되어지는 종교계의 특성 때문”이라며 “성폭력이라는 용어를 꺼내는 것조차 낯선 불교계에서 최근 미투운동의 배경과 의미를 공유하고, 불교계 성폭력의 사례를 통한 그 특징과 예방책을 살펴보고자 한다. 또한 경전에서 나타난 여성과 성평등에 대한 의미를 확인하고 대안 모색에 나설 계획”이라고 그 취지를 밝혔다.

성불연대는 “침묵하는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말하기’의 용기를 드리고 잘 듣겠다는 의미가 전해지기를, 그리고 성폭력을 묵과해온 것에 대한 성찰과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다양한 내용이 구체적으로 논의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자 2018-03-24 19:32:51

    원로나 중진승려들 설법보면
    미투운동의 취지에 안맞거나 오히려 미투가해자 옹호하는 내용의 설법이 많습니다.
    이를테면 가정폭력이나 성폭력 성추행 피해자에게
    인욕바라밀을 들먹이며 피해자가 참아야 한다느니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오히려 참회기도하고 부처님처럼 모셔야 한다느니
    가해자는 피해자를 사랑하고 아껴줄려고 하는건데
    피해자가 폭력 추행 간섭으로 받아들이면 안된다느니 등등
    이런 설법문화가 승려는 물론 승려들을 따르는 재가신도들에게도 널리 퍼져있는 실정입니다.
    부처님 가르침은 미투피해자를 오히려 지지 가해자를 응징하라는 것도 알렸음 합니다   삭제

    • 선학원 2018-03-23 08:29:57

      이사장 성추행 국민이 다 알게끔 알려주세요 제발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