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불교신문 주간 성전스님, 명예주필 혜민스님

조계종 기관지 불교신문 신임 주간에 성전스님(남해 염불암 감원)이 28일 임명됐다. 명예 주필에는 ‘힐링멘토’ 혜민스님(마음치유학교장)이 위촉됐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불교신문 발행인)은 28일 오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불교신문 주간 성전스님에게 임명장을, 명예 주필 혜민스님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조계종에 따르면 총무원장 설정스님은 “깊은 울림이 있는 언어로 많은 사람들의 지지와 존경을 받는 성전스님과 혜민스님을 불교신문사로 모시게 돼 신문사가 한층 더 환해질 것 같다”며 “한국불교와 불교신문 발전을 위해 종단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성전스님은 “맡은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화답했으며, 혜민스님은 “불교 대중화를 위해 진력했던 만큼 이제 불교신문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전스님은 청화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89년 화엄사에서 사미계, 1992년 범어사에서 구족계를 수지했다. 해인사 승가대학을 졸업하고 총무원 기획국장 등을 역임했다. 월간 ‘해인’과 ‘선우도량’ 편집장을 지냈으며 불교방송 ‘행복한 미소’를 진행자를 맡고 있다. 현재 남해 염불암 감원이며 저서로는 ‘행복하게 미소짓는 법’, ‘관심’, ‘어떤 그리움으로 우린 다시 만났을 때’ 등이 있다.

혜민스님은 휘광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2000년 해인사에서 사미계, 2008년 직지사에서 구족계를 수지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에서 종교학을 공부하고 하버드대와 프린스턴대학에서 종교학으로 각각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미국 햄프셔대 종교학 교수로 재직했으며 2012년 펴낸 저서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밀리언셀러를 기록하며 ‘힐링 멘토’로 널리 알려졌다. 현재 뉴욕 불광사 부주지, 마음치유학교 교장 소임을 맡고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