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립공원출입, 왜 사찰이 돈 받나”…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화면캡쳐.

매해 논란이 반복되는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와 관련해 시민단체들이 ‘시민들의 통행권 침해’라며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냈다.

종교투명성센터는 “문화재관람료 문제로 등산객들과 사찰사이에 불필요한 갈등이 지속돼왔다”며 “문화재관람료는 절 입구에서만 받아야 한다. 정부와 정치권에 관람료에 대한 명확한 기준 제시를 요청하는 국민청원에 나서고자 한다”고 30일 밝혔다. 국민청원에는 종교투명성센터와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등 시민단체, 산악인단체, 문화재전문연구단체, 불교시민단체 등 24개 단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상당수의 사찰들이 지리산, 속리산 등 국립공원길목에서 관람료를 받고 있다. 사찰문화재를 관람할 의사가 없는 일반 등산객에게까지 돈을 받는 등 국립공원을 자유로이 이용하는 것을 막고 있다”면서 “카드결제도 되지 아니하고 어디에다 쓰이는 지도 모르는 통행세로 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찰들이 통행세를 징수할 법적 근거가 전혀 없음에도 관람료 징수 위치에 대한 세부기준이 없다는 이유로 사찰들은 공원입구에 매표소를 설치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정부와 정치권은 이런 불법적 관행을 묵인하지 말고, 사찰관람료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30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한 청원에는 현재(5시 30분 기준) 3705명이 동참했다. 청원 마감은 4월 29일.

- 청원 바로가기: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80539?navigation=petitions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