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취임 “시대 가치 구현”
천태종 제18대 총무원장 문덕스님이 11일 취임했다. 사진=천태종.

천태종 제18대 총무원장 문덕스님이 11일 취임했다.

천태종은 11일 오전 11시 단양 구인사 광명전 5층 법당에서 1만여 사부대중이 운집한 가운데 제18대 총무원장 문덕스님의 취임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법회는 17대 총무원장 춘광스님의 이임법회를 겸해 치러졌다.

천태종 종정 도용스님은 법어에서 “수승한 방편으로 중생을 교화하여 때맞추어 내리는 비 모든 약초 이롭게 하듯 천태 일승 묘법 세상에 두루 펴서 아름다운 연꽃이 피어오르게 하라”고 설했다.

18대 총무원장 문덕스님은 취임사에서 “주어진 4년의 임기 동안 불조의 혜명을 받들고 종지종통을 바탕삼아 더욱 내실 있는 종단이 되도록 신명을 다할 것을 서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천태종의 오랜 역사성과 정체성 위에서 사부대중이 한마음 한뜻으로 수행정진과 전법교화에 매진하는 것이 종단과 한국불교의 미래를 밝히는 길임을 깊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전법교화와 함께 시대적 가치와 행복을 구현하는 일에 종단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춘광스님은 이임사를 통해 “지난 4년은 저에게 더없이 귀한 정진의 시간이었고 제불보살님과 종단의 은덕을 갚을 수 있는 기회였다”며 “이제 방사(坊舍)로 돌아가 그 사무쳐 깨우친 바를 더욱 절차탁마하여 안분(安分)을 수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각계의 축사도 이어졌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장 설정스님(조계종 총무원장)은 부회장 회성 정사(진각종 통리원장)가 대독한 축사에서 “문덕스님은 오랜 수행력과 덕망으로 우리 사회에 애국불교ㆍ생활불교ㆍ대중불교의 지표를 넓게 실현하실 것이라 불교계 모두 한결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천태종단을 넘어 한국불교의 위상과 역할을 위해서라도 지혜와 자비의 행보를 널리 펼쳐주시리라 축하의 마음으로 기원한다”고 덕담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오영훈 국회의원이 대독한 축사에서 “사회적 갈등과 경제 불황의 장기화로 많은 이들이 고통 받는 때에 스님께서 명철하고 따뜻한 지도력으로 전법교화의 길을 넓혀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법회에는 진각종 회성 통리원장, 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 총지종 인선 통리원장, 대각종 만청 총무원장, 하승창 청와대사회혁신수석, 김갑수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장, 이헌승 국회의원, 오영훈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제18대 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1951년 경북 울진에서 태어났다. 1971년 상월원각대조사를 은사로 구인사에 입산해 1975년 남대충 대종사를 계사로 수계, 득도했다. 재무부장, 사회부장, 총무부장, 종정사서실장 등을 역임하고 대전 삼문사, 대구 대성사, 울산 정광사 등의 주지를 맡아 불사와 전법교화에 앞장섰다. 1985년 천태종 제8대 종의회의원을 시작으로 제15대까지 의원 활동을 했고 2015년에는 종의회 의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4월 천태종 원로의원에 임명됐으며 올해 3월 19일 제18대 총무원장에 임명됐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