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국대는 교비횡령 보광 총장 즉각 파면하라”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동국대 이사회, 즉각 해임 나서야"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가 17일 조계사 앞에서 교비횡령으로 유죄판결을 받은 동국대 총장 보광스님의 파면을 촉구했다.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교비횡령으로 유죄판결을 받은 동국대 총장 보광스님의 파면을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조계종 적폐청산 화요걷기명상이 열리는 17일 오후 서울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종단의 낙하산 인사, 논문표절, 교수 및 학생 부당징계, 회계부정, 청소노동자 인권유린도 모자라 이젠 교비횡령 총장이 된 보광스님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앞서 수원지법은 지난 12일 재학생들을 고소하는 과정에서 변호사 비용을 교비로 지출해 ‘교비횡령’ 의혹을 받아온 보광스님에 벌금 100만원의 유죄를 선고한 바 있다.

시민연대는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교비회계는 교육에 직접적 용도로 사용하는 것 외에는 사립학교법에 의하여 그 사용이 엄격히 제한되어 있음에도 보광 총장은 개인사건을 위해, 그것도 학생들 고소를 위해 변호사비 550만원을 교비회계에서 지출했다”며 “사법 정의를 위해 오랜기간 동국대 학생들을 검찰청 앞에서 피켓팅을 진행했으며, 1심 판결을 앞두고 1000여 명의 학생이 총장 탄원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광 총장은 종단의 개입으로 총장이 된 낙하산 인사다. 또한 논문표절, 교수 및 학생에 대한 부당징계 등의 문제를 만들었으며, 최근 회계 부정사태를 초래하였고 또 학교 재정악화의 책임을 청소노동자들에게 전가시킨 바 있다. 이제는 그것도 모자라 교비횡령 총장이 됐다”며 “더 이상의 자리 유지는 총장이라는 도덕적 상징에 대한 학생들의 정의관념을 훼손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시민연대는 “앞서 동국대 이사회는 당사자가 무고를 주장하고 또 그 증거자료를 제출하였음에도 벌금 100만원의 약식기소를 이유로 한만수 교수를 해임한 바 있다. 이사회는 보광총장에게도 동일한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며 “횡령으로 유죄판결을 받은 보광 총장을 즉각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시민연대는 동국대와 조계종의 개혁을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조계사 일대에서 걷기명상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시민연대가 동국대와 조계종의 개혁을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조계사 일대 걷기명상을 진행한 모습.

종단의 낙하산 인사 동국대 한태식 총장의 교비횡령을 규탄한다.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기자회견문

  2016년 4월, 동국대학교 보광(한태식) 총장은 총학생회장을 포함한 학생대표 4인을 고소했다. 비난 여론에 어쩔 수 없이 고소를 취하하긴 했지만, 같은 해 8월에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바로 학생 고소비용을 교비에서 지출한 세금계산서가 발견된 것이다. 이에 2016년 9월 12일, 불교시민단체인 참여불교재가연대는 동국대학교 총장 보광을 『업무상 횡령 및 사립학교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 조치하였고, 같은 해 11월 3일에 성남지청으로 사건이 이관되었다. 고발조치 이후, 1년이 훌쩍 넘은 시간, 이제야 비로소 정의는 바로 세워졌다.

  동국대학교는 보광 스님이 총장이 되는 과정에서 논문표절 의혹의 해결을 요구하였던 대학교수협의회 회장이었던 한만수 교수에 대하여 직위해제와 해임을 하였고, 부적격 이사들과 총장의 퇴진 그리고 대학 자치를 요구하며 50일간의 단식을 하였던 김건중 학생에 대한 무기정학 징계를 내리는 등 보복성 징계와 인사 조치를 하였다. 본 사건은 위와 같은 맥락에서 보광총장이 자신의 논문표절의혹 및 조계종단의 총장선출과정에의 과도한 개입을 문제제기한 학생대표 4인을 자신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는 과정에서 발생하였고, 그 사용처가 엄격하게 제한된 교비를 고소대리 변호사 수임료로 사용했다.

  즉, 교비회계는 교육에 직접적인 용도로 사용하는 것 외에는 사립학교법에 의하여 그 사용이 엄격히 제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광총장은 개인사건을 위해, 특히 학생들을 상대로 한 고소를 위하여 변호사비용 550만원을 학교법인 동국대학교의 교비회계에서 지출하였다. 이에 대해 성남지원은 지난 4월 12일 한태식 총장의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판결을 내리며, 벌금 100만원을 선고하였다.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는 모르겠으나 지난 시간 동안 동국대 학생들은 계속해서 고통받아왔다. 반년 넘게 성남지검에 매일 찾아가 한태식 총장 교비횡령 엄중처벌 피켓팅을 진행했으며, 1000여명이 넘는 학생들이 한태식 총장 탄원에 참여하였다. 이러한 사법부의 올바른 판단을 환영하며, 이제 한태식 총장이 분명한 책임을 질 때이다.

 한태식 총장은 종단의 개입으로 총장이 된 낙하산 인사이다. 또한 논문표절, 학생징계 등의 문제를 만들어 왔다. 최근에는 학교 운영을 방만하게 하여 회계 부정사태를 만들었고, 이에 대한 책임을 청소노동자들에게 전가시키고 있다. 그것도 모자라 이제는 교비횡령 총장이 된 것이다. 학생들은 물론이고, 종립대학인 동국대에서 범죄자 총장의 존재는 부끄럽기 그지없다. 이제 한태식 총장이 동국대에 남아 있을 명분은 없다.

2018년 4월 17일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포커 2018-10-19 02:51:43

    너들도 지옥에 가겠구나.   삭제

    • 구속해라 2018-04-23 01:18:03

      동대총장이 교비로 550만원 변호사선임해서 학생 (제자)고소한다 기사를보면서 총장이 자격이없다봅니다 %학생들의 등록금으로 학생을 고소한다생각만헤도끔찍하네요 학생들이 교육부에 찾아가서 시위하면 총장물러나게지요   삭제

      • 손상훈. 2018-04-17 21:28:56

        부처님 가르침대로 살아가는 길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기사입니다. 고맙고 또, 참회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