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대통령 10.27법난 사과 환영…명예회복 기대”

조계종(총무원장 설정스님)이 문재인 대통령의 10.27법난 공식 사과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조계종은 18일 대변인 금산스님(총무원 기획실장) 명읭로 발표한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역대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한국불교 역사상 가장 불행한 사건인 10.27법난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입장을 밝힌 것을 환영한다”며 “이를 계기로 10.27법난의 아픈 상처가 치유되고 불교계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주최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에 참석해 10.27법난과 관련해 “불교계에 여전히 남아있는 깊은 상처에 대해 이 자리를 빌려 심심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불교계의 명예가 온전히 회복되어 한국 불교가 더욱 화합하고 융성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조계종은 “10.27법난의 아픈 상처를 딛고 국민의 화합과 국가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10․27법난 공식 사과에 대한 환영 논평

지난 4월 17일(화) 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주최로 개최된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1980년 신군부에 의해 자행된 10․27법난과 관련하여 “불교계에 여전히 남아있는 깊은 상처에 대해 이 자리를 빌어 심심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불교계 명예가 온전히 회복되어, 한국 불교가 더욱 화합하고 융성하길 기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역대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한국불교 역사상 가장 불행한 사건인 10․27법난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입장을 밝힌 것을 환영하며, 이를 계기로 10․27법난의 아픈 상처가 치유되고 불교계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기대합니다.

아울러, 대한불교조계종은 10․27법난의 아픈 상처를 딛고 국민의 화합과 국가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불기2562(2018)년 4월 18일
대한불교조계종 대변인 ․ 기획실장 금 산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