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설정ㆍ현응스님 즉각 사퇴하라”
사진은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가 3월 6일 진행한 걷기명상.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설정 총무원장과 현응 교육원장은 즉각 참회하고 사퇴하라”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MBC PD수첩 방송으로 학력위조, 부동산 보유, 숨겨둔 자녀 의혹 등이 부각된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과 새롭게 성추문에 휩싸인 교육원장 현응스님의 사퇴를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2일 성명을 내고 “MBC PD수첩은 어제 설정 총무원장과 현응 교육원장의 파계와 비리에 대해 방영하였으며, 오늘 조간신문은 관련된 기사로 넘쳐나고 포탈의 검색어 순위에서 ‘설정, 현응 스님’이 줄곧 1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불자들은 오늘의 이 참담함과 참괴함을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각종 의혹 제기에도 진실을 밝히려 하기는커녕 MBC와 <불교포커스>, <불교닷컴>을 ‘불교 파괴 세력’으로 매도한 조계종의 태도를 비판했다. 시민연대는 “지금 한국 불교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있다. 은처, 도박, 공금횡령, 폭행, 성폭력, 돈선거 등 총무원장을 비롯한 지도층 승려들의 파계 및 비리 행위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장치가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여론과 동떨어진 조계종은 MBC와 교계 비판언론에 대해 ‘불교 파괴 세력’ 운운하며 적반하장의 공세를 펼쳐 왔다”고 꼬집었다.

시민연대는 “총무원장과 교육원장이 모든 의혹에 대해 즉시 해명을 하지 못한다면, 그 중요한 소임을 맡고 있다는 것 자체가 훼불이자 불교파괴행위”라며 “이제는 오로지 진실만을 추구하는 정법불자와 한국불교의 소중함을 아는 국민 모두가 과감히 불교혁신을 위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정총무원장과 현응교육원장은 즉각 참회하고 사퇴하라!

우리 불자들은 오늘의 이 참담함과 참괴함을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다. 어제 MBC는 <피디수첩>을 통하여 설정 총무원장과 현응 교육원장의 파계와 비리에 대해 방영하였다. 오늘 조간신문은 이에 관련된 기사로 넘쳐나고 포탈의 검색어 순위에서는 ‘설정, 현응 스님’이 줄곧 1위를 유지하고 있다.

MBC가 어제 방영한 설정스님의 은처자 의혹과 이에 대한 은폐시도, 학력위조와 와전이라는 거짓해명, 총무원장이 되어서도 자신과 속가 친족의 재산적 이득을 챙기고 자신의 약점을 알고 있는 자를 제거하라는 섬뜩한 모습, 교육원장 현응스님이 여신도를 성추행하고 신자들이 낸 공금으로 수시로 유흥업소를 출입한 의혹에 대해서도 상세하고 구체적으로 보도하였다.

국민들은 엄청난 충격에 빠져 있으며, 촛불혁명에 이어서 불교계의 모든 적폐가 청산되어야 한다고 뜻을 모으고 있다. 그럼에도 여론과 동떨어진 조계종단은 MBC와 교계 비판언론에 대해 ‘불교 파괴 세력’ 운운하며 적반하장의 공세를 하고 있다.

지금 한국 불교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있다. 그 이유가 은처, 도박, 공금횡령, 폭행, 성폭력, 돈선거 등 총무원장을 비롯한 지도층 승려들의 파계 및 비리 행위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장치가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조계종단은 우물 안에 갇혀 시대에 뒤떨어진 금권·계파정치와 바른 말 하는 이들을 불교파괴세력으로 몰아붙이는 데 급급하고 있다. 역사와 국민이 불교계의 투명성을 절실히 원하고 있다. 총무원장과 교육원장이 모든 의혹에 대해 즉시 해명을 하지 못한다면, 그 중요한 소임을 맡고 있다는 것 자체가 훼불이자 불교파괴행위이다. 이제는 오로지 진실만을 추구하는 정법불자와 한국불교의 소중함을 아는 국민 모두가 과감히 불교혁신을 위해 나서야 한다.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호법신장 2018-05-09 04:11:37

    지금의 파렴치 파계승은 에전 박정희전두환같은 무자비한 권력이 잡아족치면 모를까 인권존중하는 문재인민주정권에서는 눈도 깜짝안한다 백날난리쳐봐야 자승설정현응과 추종세력들 털끝도 못건드린다 스스로 망하게 놔둬라   삭제

    • 혜명화 2018-05-09 01:33:09

      자승설정시대가 불교의 대암흑시대이다.
      절간들을 승복입고 가장한 가짜 사기꾼승려들이 점령하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의 유명사찰한번 가봐라 그곳이 수행하는 수행도량이냐?
      절간점령한 도적떼들이 사업장만들어 관광객상대로 부처팔아 장사하는 말법시대 맨얼굴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기막힌 현장이다!!!!
      이번에 조계종 대수술 못하면 조계종단과 한국불교는 망할것이다. 대대적인 개혁 못하면 스스로 폭망할것이다. ㅎㅎㅎ 템플스테이란 사업으로 돈벌이장하는 꼴들이란..... 아는 불자님이 절에 기도하러갔더니 집에가서기도하란단다.내놓라하는 절간 주지께서!!   삭제

      • 썩은 고름 2018-05-03 11:37:13

        우리나라 권승들 두껍다 두꺼워 ! 꼼짝 하지 말고 시간지나면 잊혀질게 뻔하다고 작당들 하셨나 ?
        제데로 소리 한번 않내내 .. 다그나물에 그밥인가 ?
        MBC 만 원망 하고 있으니... ㅠㅠ
        우리 한테 법문할때는 고렇게 하지 마라더니 ㅠㅠ
        곪은 상처는 도려내야 새살이 나는데.. 그냥자리잡고 암덩어리 맹글라고 꼼짝 않하고 뭐하는 짓인지 ?
        당사자 설정.현응 . 뭐하시나 ???????   삭제

        • 멱우 2018-05-03 00:34:09

          pd수첩을 보고도 권승들 편을드는 인간들은 도대체 양심이 있는가 묻고싶다 .
          개념없이 지난 자승체재에서 8년간 호화호식하던 다수의 원로의원.종회의원
          본말사주지들과 집행부 사판승들은 너희들이 좋다고뽑고 저질렀으니
          결자해지를 하기 바란다.   삭제

          • 2018-05-02 22:32:00

            자승이와 16권승과 250여명 추종무리들을 작살내야 희망이 있다.   삭제

            • 미투 2018-05-02 21:03:42

              잠잠해지길 숨죽이고 있겠지?
              몇몇 중들 떨고 있을거라고 주위에서 수군대더만 소나기는 피하고 보잔건가?
              여자문제 돈문제서 자유로울 주지들이 과연 몇이나될까?   삭제

              • 95비구 2018-05-02 17:36:22

                지금 개들이 개쌈하는데 누가 속시원히 사실 좀 밝혀봐... 공격조가 누구야 도대체.. 어떤놈인데??? 저 개들 밑에서 따까리 하던 졸개냐...아니면 명진이냐??? 누구 아시는분 좀 올려주세요.. 씨발.. 수를 써도 이런 개같은 수를 써...개망신... 니미 씨발...우리 사회에 성으로부터 안전지대가 어딨냐... 똑같은 것들이... 쪽팔려...   삭제

                • 거시기 2018-05-02 16:21:37

                  스님들도 거시기 있는데 그거 좀 잘몽 놀렸다고 너무한거 아니가요? 룸싸롱에서 놀다가도 아침법회는 꼬박꼬박 참석하셨다잖아요 적당히 합시다 스님들은 좀 놀면 안됩니까?   삭제

                  • 객관적 팩트만으로 2018-05-02 14:53:44

                    군중몰이로 사람들 현혹시키지 말고, 객관적 팩트만으로 이야기하라.   삭제

                    • 이상민 2018-05-02 14:44:43

                      2018/5/1 PD수첩 조계종비리/큰스님에게 묻습니다 > 국민청원 > 대한민국 청와대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218717?navigation=petitions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