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 설치
조계종 삼보륜.

조계종(총무원장 설정스님)이 MBC PD수첩 방송 대응 차원에서 구성 중인 범종단 대책위원회의 명칭이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로 최종 결정됐다. 기존에 포함되어 있던 ‘수호’가 빠지는 대신 ‘혁신’이 들어갔다.

조계종은 16일 제21차 종무회의에서 제정한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 설치 운영에 관한 령’을 공포했다. 앞서 조계종은 종정 진제스님의 “총무원장 스님께서는 범종단 차원에서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한점 의혹 없이 소상히 소명하여 주시기 바란다”는 교시에 따라 가칭 '교권자주 수호위원회' 구성을 추진한 바 있다. 해당 위원회가 이번 종무회의를 거치면서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이하 교권위)로 최종 확정됐다.

공포된 령에 따르면 교권위의 주요 업무는 ‘MBC 방송 법난 사태에 대한 교단 자주권 수호’와 ‘방송 등에서 제기된 의혹 규명 및 해소’다. 령에 MBC PD수첩 방송을 ‘법난 사태’로 적시한 부분이 눈길을 끈다.

교권위는 증명과 위원장, 부위원장을 포함한 50명 내외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증명에 종정 진제스님을 추대한 가운데, 명예원로 4명, 원로회의 추천 원로의원 4명(월주ㆍ월탄ㆍ종하ㆍ원경스님), 교구본사주지 5명, 중앙종회의원 5명, 선ㆍ교ㆍ율 분야 대표 각 3명, 비구니 대표 3명, 중앙종무기관 교역직종무원 4명, 15명 이내의 교계 중진급 스님과 재가자 대표 5명이 위원을 맡는다. 위원장과 부위원장은 교권위에서 호선하며, 위원장을 포함한 위원의 임기는 해당 령의 유효기간인 올해 8월 30일까지다. 단 유효기간은 1차에 한해 교권위의 요청으로 종무회의 결의 후 3개월 연장할 수 있다. 

교권위는 위원장이 소집ㆍ주재하는 정기회의를 매월 개최하며,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또는 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7일 이내에 임시회를 소집해야 한다. 회의는 재적위원 과반수의 출석으로 개회하며,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한다.

또한 업무수행 및 효율성 등을 위해 ‘종단 자주권 수호 위원회’, ‘의혹 규명 및 해소 위원회’ 등 소위원회를 두도록 했으며, 교권위 사무는 총무원 총무부에서 지원, 운영예산은 종단 예비비를 통해 충당한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격장애 2018-05-20 01:06:54

    우선 문제가되는 화급한 진상규명이 먼저인데 난데없는
    교권자주 혁신위는 또 뭔지요?
    입에 담기도 싫은 개인의 일탈과 교단의 혁신은 전혀 별개의 문제입니다.
    눈속임과 사고의구조가 일반인과는 전혀 다릅니다.   삭제

    • 거꾸로 가는 연어 2018-05-17 18:41:32

      안타깝다.
      거꾸로만 가시려고들 하시는 모습이..
      굳이 뭘 만들고 꾸려서 수호.혁신하려하지 않아도 되는 일을!!
      이슬비 내릴때 구멍난 둑만 살짝 메꾸면 될일을
      제2 제3의 물결을 못보시고 헛방망이질만 하시려하니 안타까울뿐임니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