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불교
전주시청불자회 ‘연우회’ 창립
전주시청불자회 연우회가 5월 30일 창립했다. 사진=연우회.

전주시청불자회 연우회(회장 김상용)가 30일 창립했다.

연우회는 30일 전주시 전북불교회관 4층 대법당에서 창립 기념행사를 열고 “불교에 대한 이해와 믿음을 통해 참살이를 실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기념식에는 혜일스님(금산사), 법성스님(정혜사), 담마선우회 백준기 회장, 완산경불회 최동수 회장, 전북도청 연우회 김석면 총무, 희망의샘 안전봉사대 유춘열 이사장과 김사용 회장을 비롯한 연우회 회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김칠현 연우회 총무는 경과보고에서 “2005년 전주시청 불자들이 창립한 ‘전불회’가 회원들의 승진ㆍ퇴직ㆍ전근 등의 이유로 유명무실해진지 10년 만에 ‘연우회’라는 이름으로 재창립하게 됐다”며 “올해 2월 10일 41명의 회원으로 전주시청 동호회로 등록했으며 현재 회원은 46명”이라고 밝혔다.

김상용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불교는 부처님의 말씀에 따라 자비를 실천하는 것이 존재의 이유”라며 “좋은 인연으로 만난 시청 불자들이 서로를 믿고 부처님의 뜻에 따라 도청 연우회, 경찰서 경불회 등과 함께 어려운 곳을 보살피는 부처님의 자비를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혜일스님은 법문에서 “오계와 부처님 말씀을 지키고 실천하면 나와 남이 둘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을 것”이라며 “이것이 곧 부처가 되는 길”이라고 말했다. 법성스님은 “부처님 말씀에 따라 행동하고 자비실천에 앞장서는 것이 진정한 포교라는 것을 잊지 않는 연우회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