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6월 17일, 서의현 사면복권 만료…조계종은 응답하라"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서의현 전 총무원장 신분 관련 공개질의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가 14일 조계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서의현 전 총무원장 신분에 대한 조계종의 공개답변을 요청했다.

“오는 6월 17일은 재심호계원이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멸빈 징계를 공권정지 3년으로 위법 결정한 그 3년의 징계가 만료되는 날이다. 조계종은 서의현(속명 서황룡) 전 총무원장의 현재 신분에 대해 공개적으로 답변하라”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14일 저녁 조계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조계종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신분에 대한 공개질의에 나섰다. 조계종 재심호계원은 지난 2015년 멸빈된 서의현 전 총무원장에 대해 ‘공권정지 3년’ 기습 감형 판결을 내려 각종 논란에 직면한 바 있다. 당시 사부대중 100인 대중공사는 이를 ‘개혁정신과 대중공의에 어긋난 잘못된 판결’로 규정, 재심호계위원 사퇴를 요구하고 문제를 해결할 대중공의기구 구성 등에 나섰으나, 조계종은 “재심호계원 판결 내용을 번복할 종헌종법상 근거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감형 결정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 ‘감형 결정이 유효하다’는 것은 ‘멸빈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승적이 복원되었다’는 뜻과 다름없다.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장이 대표로 공개답변요청서를 읽고 있는 모습.

시민연대는 이날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장이 대표 낭독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신분에 대한 공개답변요청서’에서 “재심호계원은 음행죄 등 바라이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멸빈의 징계가 확정된 서의현(서황룡) 전 총무원장을 공권정지 3년의 징계로 감하는 위법ㆍ무효의 결정을 내린 바 있다”며 “이는 구악 척결의 의지를 표명함으로써 시작된 94년 개혁종단 명맥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안긴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과 현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암암리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을 만난 사실을 지적하며 “권력자들이 사면복권을 기정사실화 한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시민연대는 “자승 전 총무원장은 지난해 서의현 전 총무원장과 함께 종정스님을 알현한 바 있다. 또 설정 총무원장 역시 MBC PD수첩 ‘은처자 의혹’ 보도 이후 종정스님을 알현하는 자리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을 동석시킨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이는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복권을 기정사실화 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시민연대는 조계종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이 94년 멸빈 징계에 의하여 승적을 박탈당하고 복권될 수 없는 지위에 있는지, 아니면 현재 승적이 복원되어 공권정지 3년의 징계가 만료되는 6월 17일 아무런 자격 제한도 없는 완벽한 ‘승려’ 지위에 있게 되는지 종단은 명확하고 공개적으로 답변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은 지난 3월 20일 <불교포커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공권정지 3년 재심결정에 대해 “종헌기구가 만장일치로 결정한 일”이라며 당위성을 부여한 바 있다. 징계 감형이 유효하다면 승적도 회복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그렇게 해석해주면 대단히 고맙고 정의로운 일이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시민연대는 조계종이 MBC PD수첩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를 발족한 것에 대해 “진실 은폐를 위한 요식행위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비판 성명도 발표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2018-06-16 16:35:28

    희망없는 적폐집단에게 너무 많은걸 기대하는건 건강한 불자들의 지나친 욕망입니다.   삭제

    • 절망 2018-06-16 10:49:56

      포커스 팟캐스트 들어보니 정말 기가 막힙니다.
      신희권 큰대표님과 김영국 큰소장님 허정큰스님 세분이
      pd수첩 방영이후 부처님오신날 여론들어보러 주요 조계종사찰들 돌았는데
      전혀 영향이 없고 예년 부처님오신날 때처럼 신도들로 북적거리고
      심지어 모 교구본사는 예년같으면 주차장 근처만 차가 막히는데
      올해는 주차장에서 몇킬로미터 떨어진 국도까지 차가 막힌다
      즉 오히려 범계종 신도들의 결집이 일어난듯한 현상이 일어난걸 보고
      역시 기복불교 맹신불교의 한계 청정불교의 무기력감과 좌절감을 느꼈다는데 저도 마찬가집니다   삭제

      • 낙엽 2018-06-16 07:35:02

        은처자두고싶고 여자보면 안고싶으면 종헌종법 바꿔서라도
        비공개로 은밀히 하지말고
        허기야 그렇게하면 돈이 안들어 올까봐서
        그렇겠구나   삭제

        • 2018-06-15 18:18:49

          끼리끼리 뭉체야 힘이 배가 되거든 그러니 멸빈징계를 풀어 주려는 것이지 서의현이 돈이 많으니 그 돈을 맥였겠지 중생들이란 돈에는 장사가 없거든 아무튼 썩어 빠진 조계종단이 불교 대표 종단이지만 갈수록 국민들에게 밉보이면
          스스로 자멸 뿐이 더하겠는가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