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구인사 생전예수재’ 복원 시연회 봉행
천태종이 18일 총본산 구인사의 생전예수재 복원과 보존을 위한 시연회를 봉행했다. 사진은 구인사 생전예수재보존회 소속 어산스님들의 의례 모습. 사진=천태종.

천태종(총무원장 문덕스님)이 18일 총본산 구인사의 생전예수재 복원과 보존을 위한 시연회를 봉행했다.

18일 오후 1시 단양 구인사 광명전과 대조사전 앞 특설단에서 열린 ‘구인사 생전예수제(生前豫修齋) 복원과 보존을 위한 시연회’에는 총무원장 문덕스님을 비롯한 종단 스님들과 충청북도 문화재 위원, 충북도청 문화재 관계자가 참석했다.

총무원장 문덕스님은 봉행사를 통해 “생전예수재는 살아 생전 참회와 정진으로 무수한 공덕을 쌓아 일체중생이 더불어 복락을 누리기를 염원하는 의식”이라며 “천태종은 불교전통의례인 생전예수재를 정통으로 계승해 새로운 신행과 문화의 전통을 이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인사에서 설행되는 이번 생전예수재가 이 땅에 평화와 화해 그리고 민족의 통일과 번영을 가져오는 무량대복의 기틀이 되기를 간절히 염원한다”고 말했다.

구인사 생전예수재보존회 소속 어산스님들이 봉행한 생전예수재는 영산재ㆍ수륙재와 함께 불교 3대 재의식의 하나로 꼽힌다. 49재 등의 천도재와 달리 본인이나 가족이 살아있을 당시, 죽은 뒤 지내게 될 재를 미리 치르는 것이 특징이다. 명부의 시왕을 초청해 예참하고 명부에 진 빚을 물적 빚(금ㆍ은전)과 정신적 빚(경전)으로 나누어 갚은 후 의식승이 범패, 의식무 등의 의례를 진행한다.

천태종은 “우리 종단은 1967년 당대 불교의식의 거장이었던 권수근 스님을 구인사로 초빙, 범패와 불교의식의 전반에 대해 전수 받은 바 있다”며 “권수근 스님은 구인사에 상주하며 춘광스님 등에게 각종 불교의식을 전수했고, 천태종은 범음범패보존회를 통해 전승의 맥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구인사 생전예수재보존회를 중심으로 생전예수재 시연과 학술대회, 생전예수재 지화장엄 전시회 등을 열고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