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설정 원장 은처자 의혹과 설조스님 단식
“단식은 절 밖에서 하라”…결국 노스님 내쫓은 조계사설조스님 “목숨 바치겠다” 선언…법륜승가회, 총무원 1층서 시위
설조스님.

노비구의 간청도 소용없었다. 조계사는 설조스님의 단식은 물론 기자회견도 허락하지 않았다. 조계종 개혁을 염원하는 종단의 원로, 종회의원 및 중진스님들이 조계사에서 쫓겨나 공원 귀퉁이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조계사 측의 뜬금없는 일주문 기도

20일 오후 2시, 단식을 예고한 설조스님과 이를 지지하는 조계종 중진 스님 30여 명이 조계사 앞에 도착했다. 설조스님은 이날 조계사 앞에서 단식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예고했으나, 조계사 측이 갑자기 일주문에서 앰프를 틀고 ‘조계종 성역화불사’ 기도를 진행한 탓에 자리를 옮겨야 했다.

사찰 측이 경내 전각이나 앞마당을 놔두고 일주문에서 기도를 진행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 스님들은 “설조스님의 단식 기자회견을 방해하기 위한 조처”라며 눈살을 찌푸렸다. 조계사는 그간 종단의 자정과 개혁을 요구하는 기자회견 및 정진이 진행될 때마다, 해당 장소에 화분을 놓거나 의도적으로 앰프 볼륨을 높이는 등 방해를 일삼아 비판을 받아왔다.

사찰 측이 경내 전각이나 앞마당을 놔두고 일주문에서 기도를 진행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절 안에서 이동 내내 가로막힌 노스님

결국 설조스님은 일주문이 아닌 우측 차도를 통해 조계사 경내로 이동했다. 대웅전에서 참배를 마친 뒤 앞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시도하자 이번엔 조계종 호법부가 이를 가로막았다. 중진  스님들과 호법부 스님들 사이에 설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관음전으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하는 것이 어떠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에 설조스님과 중진 스님들은 관음전으로 이동했으나, 이번엔 기자들이 조계종 종무원들로부터 관음전 출입을 제지당했다. 기자회견 장소를 제안해놓고 기자들의 출입을 제재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발생한 것.

이 같은 상황을 인지한 설조스님과 중진 스님들은 다시 밖으로 나와 조계사 앞마당에 설치된 무대에서 기자회견을 시도했다. 그러자 이번엔 조계사 부주지 원명스님이 나타나 “누구 허락을 받고 이곳에서 기자회견을 하느냐”며 스님들을 막아섰다. 스스로 조계사 소임자임을 강조한 원명스님은 설조스님과 중진 스님들에게 사찰 밖으로 나갈 것으로 종용했다. 스님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는 가운데 설조스님이 원명스님에게 “이보게 젊은스님, 차분히 이야기 하게”라고 말하며 설득을 시도했지만 원명스님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스님들을 내쫓으려는 조계사 측과 버티려는 설조스님 측 간에 갈등이 격화되면서 마찰을 빚었다.

갈등 격화, 물리적 충돌…결국 조계사 밖으로 내쫓긴 설조스님

내쫓으려는 원명스님과 버티려는 설조스님 측 간에 갈등이 격화되면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여기에 조계사 종무원들과 설조스님을 지지하기 위해 찾아온 불자들이 합세해 서로 뒤엉키면서 조계사 앞마당 무대는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다.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한 설조스님이 조계사 밖으로 이동하면서 상황은 일단락 됐다. 스님이 제 발로 나간 듯 했으나, 사실상 내쫓긴 것이나 다름없었다. 94년 종단개혁의 주역이자, 평생 조계종 종도로 살아온 원로스님은 그렇게 총본산을 등진 채 절 밖으로 나갔다.

갈등이 격화되며 일부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사진은 부명스님이 넘어진 모습.

"지금이야 말로 큰스님들께서 나서야 합니다"

조계사 옆 공터로 이동한 설조스님은 준비해 온 입장문을 낭독했다.

“거룩하신 종정스님, 원로스님, 방장스님, 조실스님, 율사스님들께 삼가 올립니다. 근간 우리 종단은 정화의 전통을 계승한 종단인지, 정화의 이념을 짓밟으려는 집단인지 분별을 해야 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이 불행의 원인은 비비구들의 종권장악 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종단 개혁의 목소리를 ‘해종’으로 치부하는 일련의 조치에 대해 “참으로 괴이한 일”이라고 지적한 스님은 조계종 출범 당시의 정화불사를 언급하며 “지금이야 말로 큰스님들이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설조스님이 준비해 온 입장문을 읽고 있는 모습.

“거룩하신 큰스님들이시여! 적주와 그 무리들에게 눈치 보며 짓눌리는 유약한 비구와 비구니와 승보에 의지하여 바른 삶을 살려는 재가불자와 이 사회의 정서적 안정을 바라는 많은 이웃들을 위하여 ‘적주비구들은 본래의 신분에 맞는 옷으로 갈아입고, 지금 점유하고 있는 교단의 자리에서 떠나라’고 어서 말씀하여 주십시오. 지금 쳐다보고 의지할 곳은 오직 큰스님들뿐이십니다.”

“60여 년 전, 250여 명의 비구 비구니가 부처님 법대로 살려고 정화불사를 시작할 당시에는 7,000여 명의 대처승과 그 가족들이 총무원과 중앙종회를 비롯한 모든 사찰을 점유하고 있었습니다. 실로 ‘계란으로 바위깨기’였습니다만 오직 부처님 법 따라 살겠다는 마음으로 임했기에 정화불사를 이룰 수 있었습니다. (중략) 거룩하신 스님들이시여! 높으신 수행력과 자비로우신 덕행으로 적주 비구들과 그 추종자들로 인하여 어지러워진 종단을 맑히고 바로 일으켜 세워 다시는 수행과 믿음에 저해되는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호념해 주시옵소서.”

이후 설조스님은 우정국 뒤편 공터에서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설조스님을 지지하기 위해 모인 불자들은 스님의 단식을 위한 천막을 설치하려 했으나, 공공장소임을 이유로 설치를 저지하는 종로구청 관계자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현재(20일 저녁 6시) 설조스님과 중진 스님들은 천막 없이 공터에 앉아 묵언 정진 중이다.

이날 종책모임 법륜승가회도 입장문을 내고 설조스님 지지 의사를 표하며 은처자 의혹을 받고 있는 총무원장 설정스님의 사퇴 촉구에 나섰다.

법륜승가회, 설정 원장 퇴진 촉구…총무원 1층서 시위

이날 종책모임 법륜승가회도 입장문을 내고 설조스님 지지 의사를 표하며 은처자 의혹을 받고 있는 총무원장 설정스님의 사퇴 촉구에 나섰다. 법륜승가회는 “불쌍한 아이를 속가 집안에 입양해 보살폈다는 주장대로라면 무슨 이유로 도움을 준 은인에게 보은은 못할망정 외국으로 도피를 해가며 설정원장에게 애를 먹이는 것인가”라며 “속 시원한 해명은 없고 구차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는 설정 원장에게 더 이상 시간을 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빠른 해명을 요구한 이유는 종단이 총무원장에 대한 추문으로 난도질당해 많은 이들이 절집 바라보기를 범죄 집단과 동일시하게 될까 우려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한 법륜승가회는 “설정 원장은 스스로 누누이 강조해왔던 ‘종단과 종도를 위한 공심’으로 물러나기 바란다.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은 물러난 이후 시간을 가지고 해명해도 늦지 않을 것이다. 개인 사생활이 종단에 짐이 되지 않도록 결단을 내리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후 법륜승가회 소속 스님들은 조계종 총무원이 위치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으로 이동, 1층 로비에 자리를 잡고 퇴진 촉구 시위에 돌입했다.

법륜승가회 소속 스님들은 조계종 총무원이 위치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으로 이동, 1층 로비에 자리를 잡고 퇴진 촉구 시위에 돌입했다.
설조스님은 결국 조계사 옆 공터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설조스님이 조계사 대웅전에서 참배하는 모습.
설조스님은 우정국 뒤편 공터에서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파문 2018-07-10 07:05:30

    설정이 조계종 총무원장으로 오래 버틸수록 한국불교는 쇄퇴할것이다. 더구나 청년불자는 없다. 원서만내면 들어가는 2년재방통대를 서울대라고 평생을 속인 것만으로도 그는 파문되어야한다. 말로만 DNA운운하는 그가 어찌 승려냐. 그는 파문되어야한다.   삭제

    • 박민수 2018-06-25 17:36:53

      YouTube에서 '(124-5회)종정스님교시를 원장스님 하야와 비대위구성원로회의 승인받고 광화문광장과 각도시에 하안거를 진행-진리해설사박민수(선사)' 보기
      https://youtu.be/VCuv0eheYSg   삭제

      • 멱우 2018-06-22 06:19:17

        조계종단의 원로대덕 소위말하는 큰스님들은 어찌하여
        침묵으로 일관하십니까?
        침묵이 금일수도 있지만 때론 똥이될수있다는 사실을
        왜 모르시나요?
        자승.설정이 그리도 겁이납니까?
        그것도 살아있는권력 이라고 눈치가보이고 겁이납니까?
        그들은 이미 죽은권력일뿐 그이상도 그이하도 아닙니다 ..
        중벼슬은 닭벼슬이라 하지않았습니까?
        세상이 바뀌어 나라를 나라답게 세우자는데 명박그네 9년을
        호화호식하며 갖다받친 자승한테 또놀아나실겁니까?
        이런기회는 다시오지않습니다 ..
        mbc방송을 보고서도 분노하지 않는다면 한국불교는 이미
        죽은것이나 다름없습니다 ..   삭제

        • 엄지 척 2018-06-21 18:21:15

          염려가 됩니다만 한번 세운 뜻 꿋꿋이 버텨주시고 동료스님들 동참의향도 좀 물어 참석시켜주시기 바랍니다. 스님들 일은 일차적으로 스님들 밖에 답이 없어요 답이.그동안 불자들 멋모르고 삼배하고 산 배신감 좀 생각해주셔야 합니다. 만약 입장바꿔 스님들이시라면 기분이 어떻겠습니까?.   삭제

          • 차기 원장은? 2018-06-21 13:53:41

            설정원장 후임으로 현총무부장을 세ㅈ울 계획이라는데 이건 납득가능한지 거량해야할 것.   삭제

            • 가즈아~ 2018-06-21 09:51:56

              왜 연로하신 스님이 이 무거운 총대를 다 매야 하는지...이리저리 재고 생각할 시간이 없다!!   삭제

              • 삼서근 2018-06-21 09:51:03

                돈을 안줘서 그런가 스님들 동참 소식이 영~ 안들리네. 의식 있는 선원장이 없나? 결재 중이라 나중에 몰랐다고 할랑가?   삭제

                • 절망 2018-06-21 07:20:59

                  왜 이소식을 포커스 닷컴에서만 봐야하나?
                  주요일간지 일반공중파 종편뉴스에도 계속 나와줘야 하는거 아니냐?
                  저번달 pd수첩도 두차례나 보도했지만 그이후 다른언론에서 후속보도도 안하고 청정진영 지도자급 스님재가들 아무도 나와서 인터뷰 안하고
                  겨우 명진스님정도 김어준 뉴스공장에 나와서
                  그것도 거의 대부분 본인책소개나 남북북미정상회담 전망에 할애   삭제

                  • 그래도 2018-06-20 21:37:55

                    저 분들 이라도 조계종에 없다면 조계종은 희망이 없는 것이다 다행히 책임의식으로 종단을 위해 나오심이 존경스럽다 그러나 무더운 여름에 단식은 무리가 아닐까 싶다 거짓말을 손바닥 뒤집듯 하는 총무원장의 행위에 거룩한 법체를 상하지나 않을런지 걱정이 앞선다   삭제

                    • 2018-06-20 19:22:01

                      도데체 조계사 절이 저 박쥐 새끼들 것인가?
                      주인은 어디 가고 도둑놈들이 집주인 노릇하네. 기가 막히다.

                      야이 진제 이 새끼야.. 너그 앵무새 마냥 나불대는 香嚴上樹話란 헛소리 그만 처하고...사실 그거 니껏도 아닌가베..
                      그 자신감 없이 웅얼웅얼하는 목소리로 한마디 일러 봐라. 이 새끼야.
                      향곡스님이 너같은 걸 제자라고...그래도 스승 이름은 잘도 팔아먹더만.

                      너도 전득수처럼 애 새끼 튀어나올까봐 몸사리냐? 뭐 하냐? 이시발놈아. 자빠져 자냐?
                      종정이랍시고...실력도 좃도 없는 새끼가...한마디 일러라. 식충아.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