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종교계 ‘미투 운동’ 성과와 과제는?

사회를 넘어 종교계로도 확산된 ‘미투’ 운동. 피해자들의 용기로 적잖은 종교계의 치부가 드러났지만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은 여전히 부족한 현실이다.

개혁을 위한 종교인네트워크는 오는 7월 5일 오후 4시 서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11호에서 ‘미투ㆍ위드유 너머, 우리의 믿음은 어디에 있는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종교계 미투 운동의 성과와 한계, 앞으로의 과제를 점검하는 자리다.

토론회에서는 종교별 발제와 토론이 진행된다. 가톨릭에서는 김선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연합 상임대표, 개신교계에서는 채수지 기독교여성상담소장, 불교계에서는 김영란 나무여성인권상담소장이 발제를 맡는다. 토론자로는 이미영 가톨릭평론 편집장, 류상태 종교자유정책연구원 대표,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장, 이지문 내부제보실천운동 상임대표, 김집중 종교투명성센터 사무총장이 나선다. 종합토론 좌장은 이혜숙 불교아카데미 이사장이 맡는다.

토론회를 주관하는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은 “종교가 가진 사회적 의미가 남다른 만큼 성직자와 관련된 미투 고백은 사회적 파장이 적지 않다”며 “그럼에도 종교계 내부에서 이를 해결하려는 노력이 드러나지 않고 오히려 퇴행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각 종교계에서 진행되고 있는 미투  운동의 중간점검을 통해 성과와 한계를 짚어보고 개혁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내기 위한 성직자와 신자의 역할은 무엇인지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개혁을 위한 종교인네트워크에는 우리신학연구소와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참여불교재가연대가 참여하고 있다.  02-2278-1141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