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화쟁위 8년, 평가와 전망 토론회
지난 2010년, 봉은사 직영사찰 지정 사태로 발족한 조계종 화쟁위원회가 8주년을 맞아 그간의 활동을 점검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화쟁위 현판식 모습.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지난 2010년, 봉은사 직영사찰 지정 사태로 설립된 조계종 화쟁위원회가 8주년을 맞아 그간의 활동을 점검하는 토론회를 연다.

화쟁위원회(위원장 도법스님)는 5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전법회관 3층에서 ‘화쟁위원회 8년의 발자취, 나아갈 길을 묻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토론회는 오는 8월 제5기 위원회 발족에 앞서 지난 8년간의 활동을 평가하고, 앞으로의 활동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꾸며진다.

정웅기 생명평화대학 운영위원장이 화쟁위원회 8년의 발자취를 정리하는 발제를 맡는다. 토론자로는 김주일 한국갈등해결센터 공동대표, 변진흥 가톨릭동북아평화연구소 연구위원장, 홍준형 서울대 교수, 이창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장이 참여한다. 사회는 조형일 한국갈등해결센터 이사가 맡는다.

화쟁위는 “우리 사회의 분열과 대립, 갈등을 화쟁사상에 입각해 풀어내고 상생의 길을 모색하자는 종단의 원력을 실천에 옮기기 위해 2010년 설립됐다”며 “그동안 각종 사회적 현안에 대해 꾸준히 활동하면서 갈등과 대립을 넘어서는 해법 마련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자평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ehqjq 2018-07-07 14:43:32

    도법의 화쟁사상은 설조존자의 단식과 작금의 종단사태와 아무 관련이 없다는 말인가 목숨을 담보로 종단 정화를 외치는 노승의 간절함이 화쟁을 논하는 그대들에게 어떤 의미인가 묻고싶다 한번쯤 단식 현장에 가서 단식을 만류 하는 성의 라도 보여야 작금의 사태를 조정하는 화쟁사상 아닌가 무슨뜻인지도 모르고 겉 멋만 잔뜩 들어가지고 행동하지 않고 실천없는 사상은 죽은 사상이다 바보같은 인간들아 너희 도법의 아류들에게 침을 뱉어주고 싶다   삭제

    • ehqjq 2018-07-07 14:34:04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 2018-07-07 09:00:28

        도법 ..당신 정체가 뭐요?
        가끔 보면 무슨 화쟁 사상이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개폼만 잡든데..알맹이는 하나도 없고...
        당신 하는일은 팔도강산 유람입니까?
        이경식한테 잘보여 당신 한몸 편안하게 살면 그게 중이냐?
        똑바로 해라. 잘못하다간 너도 박쥐된다.   삭제

        • 무명처사 2018-07-04 10:42:09

          똥인지 된장인지 모르고 마냥 죠탄다
          이런 된장~!!!!! 淨口業 _()_   삭제

          • 쥐법이 2018-07-03 17:47:49

            쥐법이 부끄러워 숨은줄 알았더니 다시 등장하는구나. 잠 대단하다. 저기 나오는 토론자들 일당 얼마씩 주냐. 그 돈 전부 불자들 시줏돈이다. 파계승들이 노보살들 시줏돈으로 화쟁을 운운해? 조계종 최순실같은 놈 쥐법이를 때려잡자.   삭제

            • 사이비 교주 2018-07-03 12:02:33

              지금 여기, 종단의 제반 상황이 어쮜 돌아 가는쥐
              청맹과니가 아니고서야
              “그동안 각종 사회적 현안에 대해 꾸준히 활동하면서 갈등과 대립을 넘어서는 해법 마련을 위해 노력해왔다”
              말이 되는 소리...?
              무엇을 위하야 아직도 영혼을 바긴쎄일 하시나~!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