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불광사 정상화대책위 1차 회의…팽팽한 입장차만 재확인

불광사 창건주 논란 등을 다루기 위해 구성된 불광사 정상화대책위원회(위원장 흥교스님)가 첫 회의를 진행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채 광덕문도회ㆍ불광법회 측과 지홍스님 측의 팽팽한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불광사 정상화대책위원회(위원장 흥교스님)는 29일 불광사에서 1차 회의를 진행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위원장 흥교스님과 광덕문도회 지정스님, 전 회주 지홍스님(조계종 포교원장)의 상좌 가섭스님(조계종 포교부장), 박홍우 불광법회 회장, 대각회 감사 월암ㆍ일광스님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 앞서 불광사 신도들은 1층 로비에서 지홍스님 및 가섭스님 규탄 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가섭스님 규탄 시위 과정서 폭력 발생

회의에 앞서 불광사 신도들은 1층 로비에서 지홍스님 및 가섭스님 규탄 시위를 진행했다. 지홍스님(조계종 포교원장)이 최근 가섭스님을 주지로 내정한 것에 대해 항의하는 내용이었다. (관련기사: “불광사 신도들은 가섭스님 받아들일 수 없다”)

오후 4시 경, 불광사에 도착한 가섭스님이 회의 참여를 위해 2층으로 올라가는 과정에서 사단이 벌어졌다. 로비에 모여 있던 신도들이 가섭스님을 향해 소리를 지르며 야유를 보내는 과정에 한 신도가 스님을 향해 물을 뿌리고 물병을 던지는 폭력사태가 발생한 것. 물병에 맞은 스님은 머리에 상처가 났으며, 스님을 뒤따르던 한 종무원 또한 밀려 넘어졌다. 

가섭스님이 한 신도가 던진 물병에 머리를 맞아 상처를 입은 모습. 현장에서 회의 관련 취재를 거부했던 스님은 이날 밤 상처 입은 사진을 보내왔다. 사진=가섭스님.

박홍우 회장 사과…신도들 "폭력은 내부서 차단해야" 한 목소리

이후 회의석상에서 가섭스님은 폭력사태에 항의를 표하며 “이래서는 다음 회의를 불광사에서 진행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홍우 회장은 “폭력은 안된다”며 신도들을 대신해 사과를 표했다.

현장에 있던 신도들 역시 “폭력은 결코 있어서는 안된다”고 이구동성 입을 모았다. 가섭스님 옆에 있다가 같이 물벼락을 맞은 한 신도는 “항의를 표하되 길을 막지 않고, 어떠한 물리적 행위도 하지 않기로 사전에 다함께 약속을 했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모르겠다”면서 “화가 나는 심정은 이해하나 과격한 행동은 반드시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신도도 “이 같은 행동은 되레 신도들의 운동을 망치는 행위”라며 “폭력이 재발할 경우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홍우 불광법회 회장.

팽팽한 입장차 재확인…가섭스님 "창건주 권한 외 다른 논의 진행해야"

회의는 약 1시간 20분가량 비공개로 진행됐다. 회의가 모두 끝난 뒤 박홍우 회장은 지하 4층 보광당에서 신도 300여 명을 대상으로 회의내용을 브리핑했다. 

반면, 광덕문도회, 불광법회 등과 대척점에 서있는 가섭스님은 1,000일째 이어지고 있는 조계종 언론탄압 조치를 의식한 듯 <불교포커스>와 <불교닷컴>의 취재를 거부했다.

박 회장에 따르면 회의 참가자들은 회의 성격규정에 관한 논쟁으로 회의를 시작했다. 가섭스님은 “대각회가 지홍스님의 창건주 권한을 인정한 만큼 창건주 권한 외 다른 부분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지정스님과 박 회장은 “광덕문도회를 통해 임기제로 진행되어 온 불광사 창건주의 특수성, 문도회 내부의 창건주 이양 결정 등에 대해 대각회가 아직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며 “창건주 권한이 사태의 본질인 만큼 이를 반드시 다뤄야 한다”고 맞섰다. 박 회장은 “지홍스님 창건주 권한에 이견이 없다면 애초에 대책위원회를 만들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며 “대각회 임원진들은 대책위가 창건주 문제를 안건으로 다뤄야 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지정스님 타협안 제시, 박홍우 회장 "지홍스님 창건주 권한 자격없다" 재차 강조

지정스님은 지홍스님 측에 타협안을 제시했다. △창건주의 실질 권한을 행사하지 말 것 △창건주 권한을 광덕문도회 협의 없이 3자에게 양도하지 말 것 △특정 기한 이후 광덕문도회에서 협의를 통해 권한을 최종 양도할 것 등 세 가지를 약속한다면 창건주 권한을 문제 삼지 않겠다고 제안한 것. 이에 대해 가섭스님 등 지홍스님 측은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박 회장은 지홍스님에게 창건주 권한을 유지할 자격이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2004년 지홍스님이 창건주 권한을 물려받을 당시 회의록을 대책위 회의에서 공유한 박 회장은 “광덕문도회에서 애초에 창건주 임기를 10년으로 제한한 바 있다. 더구나 지홍스님은 최근 스스로 문도회를 탈퇴하면서 일체의 자격을 상실했고, 부적절한 메시지 및 유치원 부정수급 의혹 등으로 (불광사와 문도회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강조했다.

"운영 규정?…지홍스님 관행 성문화 했을 뿐"

최근 제정된 ‘불광사ㆍ불광법회 운영에 관한 규정’ 등에 관한 이야기도 회의에서 거론됐다. 불광법회는 지홍스님 회주 시절, 관행으로 처리해온 일들을 성문화한 ‘불광사ㆍ불광법회 운영에 관한 규정’을 지난 7월 20일 제정한 바 있다. 해당 규정에는 인사, 재무 등에 관한 원칙과 절차가 담겨있다.

가섭스님은 흥교스님 등에게 “해당 규정을 무력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신임 법주 지오스님이 해당 규정에 따라 총무에 전 주지 본공스님을 임명한 점, 최근 일부 종무원들에 대한 징계절차를 밟기 위한 징계위원회가 열린 점 등에 대한 반발감으로 읽힌다.

하지만 박 회장은 “그간 사찰 운영의 대부분은 회주 지홍스님의 뜻대로 진행되어 왔다. 그 전례를 그대로 성문화한 것이 이 규정”이라며 “다만 현재 불광사 운영에 대한 신도들의 불신이 팽배해 신도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정에 그 문을 열어놓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애초에 인사 등의 조치를 주지스님이 아닌 회주 지홍스님이 해왔듯, 법주 지오스님이 관행대로 사찰을 운영할 수 있도록 규정을 만들었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운영 규정에 법납 45년, 세수 70세 이상은 ‘법주’, 그 이하는 ‘회주’로 칭한다고 적시되어 있음)

박 회장은 브리핑에서 “오늘 회의에서 규정에 대해 이의를 표한 분은 (가섭스님 외에) 한 분도 없었다. 되레 ‘장기적으로 미래를 내다 볼 때, 신도들이 참여하는 운영 규정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지지발언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회의가 끝난 뒤 헤어지기에 앞서 흥교스님(왼쪽)과 지정스님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흥교스님 "창건주 고집하는 것은 광덕스님 정신 위배"

박 회장에 따르면 이날 회의가 마무리 될 무렵, 위원장 흥교스님은 “이 문제가 광덕스님 정신에 따라 해결되어야 한다”며 “보다 많은 광덕문도회 스님들이 위원회에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 또 “지홍스님이 창건주를 계속하겠다고 고집하는 것은 광덕스님 정신에 맞지 않다”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흥교스님의 제안에 따라 대책위는 하안거 중인 광덕문도회 스님들을 배려해 해제(8월 25일) 이후 2차 회의를 열기로 결정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불광사 신도들은 가섭스님 받아들일 수 없다” icon[기고] 지홍스님의 명예회복, 지금이 적기다! icon[전문] 파사현정(破邪顯正)으로 법(法)과 원칙을 지키겠습니다. icon[전문] 불광사 신도들은 대각회 이사회 결정 따르지 않겠다 icon불광사 신도들 “지홍 포교원장 사퇴 운동 나설 것” icon대각회 이사회, 불광사정상화대책위 구성키로...위원장에 흥교스님 icon[전문] 대각회 진정서 icon[전문] 조계종 지홍 포교원장은 포교원장 직위에서 즉각 사퇴하라 icon[전문] 불광사 사태의 진실을 밝힙니다 icon“지홍스님, 여직원과 부적절 관계 아니라면 성희롱” icon[기고] 불광형제들께 호소합니다 icon불광사 신도들 “지홍스님 억대 횡령” 형사 고발 icon불광사 신도들 “지홍스님에게 법적 책임 묻겠다” icon지홍스님 “불광사 창건주 책무 다할 것” icon불광사 직원들, 혜담ㆍ본공스님 호법부 제소 icon불광사 창건주 권한, 7월 10일 대각회 이사회서 논의 (상보) icon[기고] 지홍스님은 죄가 없다…그의 탐욕과 무명이 죄다 icon[기고] 광덕문도를 곡(哭)한다 icon광덕문도회, 지오스님에 불광사 창건주 권한 승계 결의 icon지홍스님 “문도회 떠나겠다”…문도회 논의 ‘주목’ icon불광사 신도들 “지홍스님 권한 내려놓고 떠나라” 재촉구 icon지홍스님 “부절절한 관계라는 주장은 음해” icon조계종 포교원장 지홍스님, '불광사 회주' 전격 사의 (상보) icon“불광사 논란?…지홍스님 측이 사건 왜곡한 것” icon“불광사 어용노조 반대…보시 끊어진 현실 각성해야” icon구성 한 달 만에 해체한 불광사 정상화대책위…신도들 “요식행위” icon지홍스님 이어 불광사 본공스님 성추문 논란 icon“불광사 신도들, 불자로서 책무 다해야” icon불광사 신도들 “지홍스님 부추기는 단체장들 용납 불가” icon지홍스님 “창건주 내려놓겠다”…불광사 갈등 일단 봉합 icon불광사 내홍 일단락…창건주에 지정스님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창건주 2018-08-03 14:25:03

    창건주라고 한다면
    대책위 논의가
    필요했을까?   삭제

    • 두 글 자 2018-08-03 11:30:46

      두 글 자 로 읽 는 마 음

      가라
      가노
      가오
      가소
      간겨
      갈겨
      가슈
      건당?
      고소?
      가누
      주지?
      은사?
      고오
      Go
      Ga   삭제

      • 삼귀의 2018-08-03 10:57:32

        삼귀의를 바꿉시다

        거룩한 부처님께 귀의합니다
        위없는 가르침에 귀의합니다
        청정한 승가에게 귀의합니다   삭제

        • 혼란 2018-08-03 10:29:25

          댓글은 형사 고발 조치 한다?
          어떤 상해도 고발 하지 않는다?

          이랬다 저랬다?

          아버지 은사는 바꿨다?
          새 아버지 잘 못 나가믄 또 바꿀까?

          갑자기 대인배 처럼?

          전략 수정?


          불광 신도분들 수준이 그래 호락호락 딴 절처럼 했으면 이런 일 까지 왔나
          다른 절은 시키면 하지만
          여긴 안 그렀소
          치밀한 전락도 넘기 힘들 걸   삭제

          • 파계 2018-08-02 04:14:15

            파계 승 옹호 세력은 오지 마래이
            절이 석는다   삭제

            • 창건주 2018-08-01 12:07:32

              창건주를 고집하는 것은
              광덕스님의 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다   삭제

              • 불교닷컴 2018-08-01 10:48:09

                불교닷컴
                불교포커스
                화이팅!

                불교
                법보는
                댓글도 안 달아요   삭제

                • 보도하자 2018-08-01 10:42:39

                  적폐에 대해 보도하자 자신들의 치부가 너무나 많다보니 .. 고칠 생각은 하지 않고 언론탄압으로 1000일이 넘어가고 있다. 불교가 썩어들어가도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법보처럼 눈감고 귀막고 딸랑이가 되어야 하나. 도둑놈도 아니고 순진한 노보살?들의 호주머니를 언제까지 털어먹고 세금인 국고보조금 떼어먹고 ... 훗날 사람들에게 이 불교를 어떻게 들려줄 것인가? 불교가 기복이고 마구니집단으로 낙인되지 않도록 해야하는 것 아닌가, 너희들이 앞뒤 다 막아도 정론지필하며 잘 버티어내고 있는 포커스에 감사할 따름이다.   삭제

                  • 현대불교 2018-08-01 01:44:23

                    현대불교에

                    승려로서 스스로 위의를 잃어서는 안 된다. 상해를 당하더라도 신도들을 문제 삼지 않을 것이다

                    도대체

                    댓글 로 형사 고발 조치 한다고 하면서

                    현대불교 인터뷰엔 저런 말을 하니

                    누구 말을 믿나요?   삭제

                    • 2018-08-01 01:23:29


                      엄청나게 다친 것처럼
                      사진은 찍어 보내누   삭제

                      6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