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여성 고통 무시하는 추악한 싸움 용납 불가”성평등불교연대 성명 발표…설정스님 ‘은처자 의혹’ 진실공방 속 여성인권 피해 지적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의 은처자 의혹에 관한 진실공방이 이어지는 과정에 김O정 씨 등의 개인 신상 및 피해 사례가 드러난 것과 관련, 성평등불교연대(이하 성불연대)가 “부패한 종권 다툼에 여성들을 수단화하고, 자신의 정당함을 입증하기 위해 여성의 고통을 무시하는 이 추악한 싸움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며 비판에 나섰다. 설정스님에게는 “비리를 감추고자 여성 존엄성을 무시한 것만으로도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며 퇴진을 촉구했다.

성불연대는 8일 ‘피해 여성을 무자비하게 앞세운 죄만으로도 설정원장스님은 물러나셔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지난날 민주주의를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여성문제나 성차별은 늘 부차적인 문제로 밀려나거나 시급하지 않은 문제로 여겨졌다. 부패와 비리 등에 저항하는 과정에서도 여성의 존엄성은 무시되었고, 여성 인권이 무시되어도 ‘대의를 위해서’라며 침묵했다”면서 “붓다의 가르침을 따른다는 불교 교단에서 ‘은처’라는 용어가 오래전부터 회자되었지만 숨겨진 여성으로 살아가는 고통이나 그 여성들의 인권은 무시돼왔다. 여성에 대한 폭력이 감추어지는 현실을 참담한 심정으로 목격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력자와의 관계에서 성폭력피해를 당했건 다른 남성과 관계를 했건, 수십 년 전의 일로 한 여성을 대중 앞에 내세우고, 그 딸의 행방을 추적하는 등의 일은 잔인하고 폭력적인 일”이라고 지적한 성불연대는 “피해 여성을 내세워 자신의 죄 없음을 증명하고자 하는 것은 참으로 비인간적이고 또한 부끄러운 일이다.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여성들의 인권을 짓밟는 행위 역시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그 자체가 여성에 대한 차별이자 여성에 가해지는 폭력이며,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행위”라고 성토했다.

성불연대는 “종단의 적폐청산이나 그 어떤 대의명분을 내세워도 성폭력 피해 경험을 공개하는 일은 여성에 대한 폭력이다. 우리는 부패한 종권 다툼에 여성들을 수단화하고, 자신의 정당함을 입증하기 위해 여성의 고통을 무시하는 이 추악한 싸움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면서 “여성의 존엄성을 무시하고 여성을 이용해서라도 자신들의 비리를 감추고자 한 죄만으로도 설정 총무원장이 물러나야 하는 이유는 충분하다. 이제 그만 물러나기 바란다. 그리고 다시는, 그 누구도, 추악한 종단의 권력 싸움에 여성을 내세우지 말라”고 강조했다.

피해 여성을 무자비하게 앞세운 죄만으로도 설정원장스님은 물러나셔야 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단은 독신 비구/니를 근간으로 하고 있습니다. 만약 여성과의 성관계가 드러나면 바라이죄로 승단에서 쫓겨날 뿐만 아니라 영원히 비구 신분을 회복할 수 없는 멸빈의 처벌을 받습니다.

한 여성이 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딸이 어느 권력자의 딸이며 자신은 그 권력자의 여자라고 의심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 권력자는 그 딸에 대해 해명하기를, 처음에는 딱한 처지에 놓인 사람의 부탁으로 친형에게 출생신고를 했다고 하더니, 다음에는 자신의 사찰에서 입양한 아이들 중 한명이었다고 하더니, 또 다음에는 그 여성이 다른 남자와의 관계에서 낳은 딸이라고 하더니, 나중에는 이미 사망한 권력자 친형의 내연녀라는 말도 나왔습니다.

권력자의 비리들이 방송에서 드러나자, 권력자의 추종자들이 그 여성에게 찾아와서는 그 권력자의 딸이 아님을 밝혀달라고 했습니다. 요청인지 강요였는지 알 수는 없지만 그녀는 자신의 과거 임신· 출산 사실을 밝히며, 자신의 딸은 그 권력자의 친자가 아니라고 합니다. 그 권력자는 이 여성의 발언을 자신의 무죄의 증거라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한 스님이 나타났습니다. 아주 오래전에 이 여성이 자신에게 어려움을 호소했다면서, 당시의 대화를 몰래 녹음했다가 이를 녹취록으로 풀어서 여성의 동의도 없이 공개하였습니다. 거기에는 그 여성이 위 권력자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후 원치 않는 임신을 해서 딸을 낳았다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권력자의 비리를 밝혀 종단 개혁을 이루기 위함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성폭력 피해자의 동의 없이 피해 사실을 공표하고, 이에 더해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그 딸이 성폭력 피해로 인해 태어났다는 것까지 발표합니다.

그런데 며칠 뒤 이 여성은 공개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녹취는 허구라고 주장합니다. 그 권력자를 성폭행범으로 몰아세우기 위해 거짓으로 만든 이야기이며, 권력자의 가족들로부터 받은 수모와 편협한 도움 등 녹취록에 나오는 내용들이 그 스님과 조작한 내용이라고 주장합니다. 이렇게 대중들 앞에서 여러 차례 이 여성은 자신의 과거 임신과 출산 등 사적인 이야기를 했어야 했고, 그 딸은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그 권력자의 딸인지 아닌지를 증명하기 위해 유전자검사까지 받아야 할지도 모릅니다.

이 여성이 수십 년 전의 일을 권력자의 입장에서 여러 차례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본인이 원해서 한 것일까요? 자신이 성폭력 피해를 입었고 자신의 딸이 그 피해로 낳은 딸이 사실이라면 엄청 고통스러운 과거일진데, 이처럼 방송과 언론에 공개하는 참담한 일을 왜 말하는 걸까요? 종단의 적폐 청산과 비리 권력자의 퇴진이라는 대의 앞에서 두 여성의 인권은 아무것도 아닌 것일까요?

지난날 민주주의를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여성문제나 성차별은 늘 부차적인 문제로 밀려나거나 시급하지 않은 문제로 여겨졌습니다. 부패와 비리 등에 저항하는 정권 재창출 과정에서도 여성의 존엄성은 무시되었고, 여성의 인권이 무시되어도 대의를 위해서라며 침묵했습니다. 심지어 붓다의 가르침을 따른다는 불교 교단에서 ‘은처’라는 용어가 오래전부터 회자되었지만 숨겨진 여성으로 살아가는 고통이나 그 여성들의 인권은 무시되었고, 여/성에 대한 폭력이 감추어지는 현실을 참담한 심정으로 목격했습니다.

권력자와의 관계에서 성폭력피해를 당했건 다른 남성과 관계를 했건, 수십 년 전의 일로 한 여성을 대중 앞에 내세우고, 그 딸의 행방을 추적하는 등의 일은 잔인하고 폭력적인 일입니다. 피해 여성을 내세워 자신의 죄 없음을 증명하고자 하는 것은 참으로 비인간적이고 또한 부끄러운 일입니다.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여성들의 인권을 짓밟는 행위는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그 자체가 여성에 대한 차별이며, 여성에 가해지는 폭력이며,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행위입니다.
종단의 적폐청산이나 그 어떤 대의명분을 내세워도 성폭력 피해 경험을 공개하는 일은 여성에 대한 폭력입니다. 성평등불교연대는 부패한 종권 다툼에 여성들을 수단화하고, 자신의 정당함을 입증하기 위해 여성의 고통을 무시하는 이 추악한 싸움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습니다.

여성의 존엄성을 무시하고 여성을 이용해서라도 자신들의 비리를 감추고자 한 죄만으로도 설정총무원장스님이 물러나야 하는 이유로 충분합니다.

설정 총무원장스님, 이제 그만 물러나십시오.

그리고 다시는, 그 누구도, 추악한 종단의 권력 싸움에 여성을 내세우지 마십시오.

2018년 08월 08일
성평등불교연대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이해해야 합니다! 2018-08-09 17:35:37

    성범죄에 관한한 여성은 생래적 피해자입니다. 하물며, 그 피해자의 딸이라면, 더더욱 조심스럽습니다. 문제는 가해자가 누구냐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일수 밖에 없습니다. 유명한 배우(공인)라던가, 사회적 지도자라던가, 극히 청정을 요구하는 종교적 지도자라던가 그 크기와 파장은 차이가 납니다. 우리는 이를 합리적 차별이라 합니다. 평등이란 개념에서 똑같은 피해자로 볼수가 없다는 말입니다. 가해자가 일반인이라면 거론조차도 되지 않았을 것입니다. 따라서 가해자가 누구냐에따라 불가피하게 폭로될수 밖에 없는 운명임을 이해해야 합니다.   삭제

    • 박민수 2018-08-09 08:20:16

      YouTube에서 '(129-9회)조계종설정스님은 629를 선언하시요-진리해설사박민수(010-6609-9068)' 보기
      https://youtu.be/Z8XNJ7v6WUA   삭제

      • 우탁 2018-08-09 07:34:04

        기사 내용에 동감은 하지만, 성직자들의 파계해위를 해당 여성의 인권을 위해 모른척 한다면 성직자들의 파계행위가 더 심해져서 훨힌 더 많은 성 피해여성이 나오지 않을까 우려되기도 하네요. 미투 운동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보면 어떨지요.
        자신의 수치를 내보여서 다른 피해자가 양산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하는 거룩한 뜻이 있지 않나요?
        어떤 것이 옳은지 잘 모르겠어요.   삭제

        • 포교원장은? 2018-08-08 20:04:30

          설정은 부양한다고 돈도 많이 보냈다며
          포교원장은 새스는 안했다는데
          연애 카톡만했지만
          유치원비 착복은?
          뻑하면 말바꾸기는 설정하고 좀 닮기는 하나?
          대각회 창건주는 언제 내려놓는고?
          신도들 절지키느라 고상이 많다든데!
          마강한 지홍스님 그만 일찍 선두로 내려
          오셨으면 애꿎은 종무실장도 밥줄은
          참 안타깝네요이.
          23일 승려대회에 불자님들 적극 동참합시다.   삭제

          • 총무원장만이 아니다 2018-08-08 18:59:52

            포교원장도. 70대가 30대를 데리고 놀면서 당당해하고있는데 그또한 책임지고 물러나야한다
            ㅅㅅ는 안했다고. 큰소리 치는데 했는가 안했는가가 중요하지않다
            성직자가 수행자가 포교원장이란 중대한 자리에 앉아서 부끄러움을. 몰으는자도. 물러나야한다   삭제

            • ㅋㅋㅋ 2018-08-08 17:40:39

              기승전 설정 퇴진.
              하와이 스님 퇴진은 말 안하나???
              ㅋㅋㅋㅋ
              내로남불인가?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