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설정 총무원장 아직 사퇴 안했다?…원로회의, 불신임 다룰 듯
설정스님.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조계종 원로회의(의장 세민스님)가 22일 총무원장 설정스님 불신임 인준안을 다룰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다. 설정스님이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산중으로 돌아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으나, 정확히 “사퇴하겠다”는 말을 하지 않아 총무원장직이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불신임 인준안을 예정대로 상정하겠다는 것. 여기에 설정스님이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고 떠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총무원장직 사퇴 여부가 논란으로 재점화하고 있다.

21일 긴급 기자회견에서 “산중으로 돌아가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발언한 설정스님이, 회견 직후 수덕사가 아닌 서울 근교의 한 병원으로 이동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은 처음 불거졌다. 이후 설정스님이 총무원을 나서며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돼 파장이 더욱 커졌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역직 스님은 “명확히 사퇴의사를 밝히지 않은 설정스님이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고 수덕사로 돌아가지도 않아, 또 다시 사퇴를 번복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고 귀띔했다.

조계종이 처한 상황이나 사회적 인식, 언론의 보도 등과 별개로 설정스님이 “나는 사퇴를 표명한적 없다”고 주장할 경우, 이 같은 우려는 현실이 될 가능성이 있다. 그간 수차례 사퇴의사를 번복하며 자승 전 총무원장 등 기득권 세력과 각을 세워온 설정스님이 또다시 입장을 선회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만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원로회의는 22일 회의를 예정대로 진행, 중앙종회의 총무원장 불신임 인준안을 다루기로 했다. 설정스님이 사의를 표명하면 중앙종회의 불신임안은 자동 폐기되는 것이 정상이지만, 원로회의가 이를 다룬다는 것은 21일 기자회견을 사퇴 표명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반증이다.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일각에서는 “설정스님의 퇴진을 명확히 한 뒤, 다음 스텝을 밟아가기 위한 기득권 세력의 입김이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는 종회의원과 교구본사 주지 및 구성원 등 선거인단 320여명에 의해 결정되는 간선제. 기득권 세력이 최근 설정스님에게 전방위적 퇴진 압박을 가한 것을 두고 불교개혁행동 등은 “10월 중앙종회의원 선거에 앞서 자승 전 원장 측 기득권 세력이 다수를 거머쥐고 있는 선거인단을 통해 입맛에 맞는 총무원장을 선출하려 한다”는 해석을 내놓은 바 있다. 10월 11일로 예정된 제17대 중앙종회의원 선거에 앞서 총무원장 선거를 먼저 진행해, 기득권 세력이 원하는 총무원장을 안정적으로 선출하고 종회의원 선거에서도 유리한 국면을 이어가려 한다는 것이다. 조계종 종헌종법은 총무원장 궐위시 60일 이내에 선거를 실시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한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조계종의 향방은 결국 22일 원로회의 결과에 달렸다. 원로회의가 중앙종회 불신임 결의를 인준할 경우, 26일 승려대회를 예고한 개혁 세력과 자승 전 원장을 위시한 기득권 세력 간의 대결국면이 본격적으로 수면위에 떠오르게 된다. 반면, 원로회의가 불신임 결의를 인준하지 않고 반려할 경우 공은 설정스님에게 넘어간다. 이 경우 설정스님이 재차 사퇴를 번복할지, 아니면 기존에 알려진 사퇴 입장을 고수할지 여부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하루빨리 조계종 떠나시오 2018-08-23 07:42:09

    불법승
    오늘날까지 조계종 지도자 흙탕물로 살았나요?
    말로는(주둥이+입+설)사퇴하고-실천행이 부처님요
    몸으로는(노름+술+고기+새끼낳고+서울대위조....)
    마음 둘 곳 없어 청정도량 불법에 임하였으면
    천수경에 나오는 10계율은 지켜서
    올바른 불법으로 이끌어 가야지,
    지난날~~~
    아닌것은 아닙니다.라고 울부짖으신
    [적광스님]은 아시지요.?
    납치.감금.폭행으로 오늘날까지 병원생활로
    부처님법에 정진 수행 하시잔아요.
    조계종 총무원장 (사퇴문서+실천 수행) 지금 단장이라도
    실천수행 하세요
    나무대원본존지장보살마하살()()()   삭제

    • 타자 미쳤나 돌았나 2018-08-22 23:16:27

      제정신이 아니군   삭제

      • 자송 2018-08-22 10:52:33

        원로 스님들 께서는
        중앙 종회 해산시켜주십시오

        자송독재 물러가라   삭제

        • 타짜 2018-08-22 10:22:49

          종단 역사상
          자승 큰 스님 만큼 정치력이나 능력 수완을
          갖춘 스님이 있었나요
          살아게신 생불 자승 큰 스님을
          다시 한번 총무원장으로 모셔 다함께 축복을 누립시다~   삭제

          • 2018-08-22 10:00:53

            지나가는 객이로다.
            모든 방송에서 총무원장이 사퇴했다는데...
            본인이 시퇴 안했다면 바로 입장을 내고 반박을 해야하는거 아닌가.
            총무원장이 무슨 월급쟁이도 아니고
            사직서를 써야만 관두는건가
            부처님께 삼배 올리고 직원들 환송 받고 손 흔들었으면 사직한거지.
            위 기사가 사실이라면
            승려로서도 일반인으로서도 한심한 자이다.
            이게 무슨 코메디에다가 막장인가.
            위 기사가 사실이 아니라면
            설정스님을 욕보이는 그야말로 반승가 반불교적 언론임을 자인하는 것이다.   삭제

            • 정진행 2018-08-22 09:24:24

              쓰레기 개독들과 마구니들은 제외하고, 이제부터 1000만 불자의 공공의 적은 ! MBC 최씨다! 최씨가 사퇴하고 MBC가 문을 완전히 닫는 그날까지 불퇴전의 정진을 이어갑시다. 우리 불자들 중 아직도 MBC를 시청하는 무뇌는 없겠지요!?   삭제

              • 불자 2018-08-22 09:17:07

                나는 이것이 궁금하고 이해할수 없다. 타종교인들, 나이조작 군면제 횡령 ㅅ조, 도박제일 룸싸롱 제적아이 한씨, 학력위조 목따중 담이, 상습 성추행범 선학원 진이, 자칭 불교 개혁파 대표 전과자 김씨, 원로회의. 수좌회 정치쓰레기들, 이해할수 없는 땡신도들... 왜 이런 사람들이 자칭 불교 개혁파 라고 주장하며 뉴스에 나오지!? 99% 이상의 스님과 불자들은, 이런 니들이 참으로 부끄럽구나!   삭제

                • 추남 2018-08-22 08:46:14

                  추하다, 추해! 이게 뭐하는 짓이냐...애들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질렸다. 누가 이런 사람을 지도자라고 믿고 따르겠나..쯧쯧쯧   삭제

                  • 승려대회 8/26일 오후2시 2018-08-22 08:30:36

                    원로스님들!
                    중앙종회 해산시켜야지요.

                    자승이 질러놓은 것이 똥인지 된장인지
                    구분도 못한다면 원로라 대접 받을 자격이 없지요.

                    재가대중들의 장군죽비가 당신들의 머리통을
                    응시하고 있으니 제대로 좀 하시길 바랍니다.   삭제

                    • 신종 2018-08-22 08:19:30

                      조계종은 망해도 뷸교는 안 망한다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