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불교포커스 팟 캐스트
"총무원장 선거, 종정 진제스님도 후보자격 없다"[팟캐스트]자승자박환경설정_원천무효,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A, B, C

팟캐스트 바로 듣기 클릭 (모바일 버전 전용)

 유튜브에서 바로 보기

출연 : 부명스님 탁마도량 운영위원장, 김영국 시민연대 상임대표
진행 : 임지연 바른불교재가모임 상임대표

조계종 적폐청산과 청정교단 구현을 바라는 사부대중이 함께 만드는 불교시사 팟캐스트 <자승자박 환경설정>

52번째 이야기는 조계종 36대 총무원장 선거입니다.
서울대 거짓학력과 은처자 의혹을 제대로 해명하지 못해 불신임을 받고 쫒겨난 설정 전 총무원장 후임을 뽑기 위한 선거가 9월 28일 열립니다.

설정 전 총무원장 사건은 엄청난 사회적 파장을 불러 일으킨것에 비해 불교계 내부적으로는 크게 변한게 없어 보입니다. 직선제를 통해 사부대중의 공의가 소통되는 교단을 만들자는 주장도, 재정운영을 투명하는게 부패해소의 근본대책이라는 목소리는 종헌종법 질서 유지라는 허울좋은 핑계에 묻혀가고 있습니다.

처음부터 총무원장 선거 원천무효를 주장한 불교개혁행동은 이번 선거를 '말 바꿔타기' 또는 '제2 허수아비 세우기' 선거라고 비판합니다. 종정 진제스님도 등록할 수 없게 만들어 놓은 후보자 등록 자격 조항부터가 기득권 세력만을 위한 것이고, 1만여 대중의 여론을 반영치 못하는 교구본사 선거인단 구성은 그들의 입맛만을 채우기 위한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후보로 등록한 혜총 원행 정우 일면스님은 자승 전 총무원장의 충실한 조력자들’이라는 박한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김영국 상임대표는 입후보자들을 "종단의 청정성을 위해 노력한 바도 없고, 3백만 불자가 떨어져 나가던 시절에도 침묵하던  이들"이라며, "자승 전 원장측의 낙점만을 기다리는 허수아비들" 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유력 후보 중 한명인 원행스님에 대해 "석박사 과정 진학에 필요한 대학교 학력을 정확히 밝혀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반해 부명스님은 "총무원장 선거를 현실로 인정하고 차선의 선택이라도 찾기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조계종 선거제도와 문제점을 지적하고, 등록 후보의 장단점까지 살펴 본  52회 자승자박환경설정. 자세한 내용은 직접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조계종 적폐청산과 청정교단 구현을 바라는 사부대중이 함께 만드는 불교시사 팟캐스트 <자승자박 환경설정>은 PC버전 플레이어와 모바일 버전 링크 외에, 휴대폰 어플 '팟빵', ‘팟캐스트’를 통해서도 청취할 수 있습니다. 또한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hannel/UCtitxrljR8BBv7LwMbtAMmw?view_as=subscriber)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 잡습니다. 방송 내용 중 지적한 혜총스님의 포교원장 소임은 자승 총무원장 때가 아니라 지관 총무원장 재임 시기였음을 알려드립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신희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세엑스도 했어라 지홍 2018-09-22 10:55:25

    요런요런 나쁜눔들
    개같은짓 한이없네
    다시한번 지홍이의
    패악질을 고발한다
    여직원과 통정하고
    고급주점 고주망태
    유치원돈 부정수급
    수십수억 돈도둑질
    시줏돈은 제것인양
    신도헌금 빼돌리고
    공사비도 착복했다
    위장신도 동원하고
    것짓홍보 열올리며
    폭력배를 동원하고
    부하시켜 자해공갈
    신도에게 욕설폭언
    했다하면 순거짓말
    불우했던 어린시절
    재물욕심 원인되고
    못배웠던 사미시절
    극악무도 씨앗됐다
    창건주에 포교원장
    택도없는 개소리에
    신도들은 분노하고
    산천초목 치를떤다
    인면수심 지홍이를
    하루빨리 구속해라   삭제

    • 구속하자 지홍 타도하자 자승 2018-09-21 15:01:08

      인면수심 가득한자
      지홍이라 불리우니
      연애질에 돈도둑질
      파계패악 끝이없네
      룸싸롱에 호화주점
      엄청나게 술처먹고
      시줏돈을 제돈쓰듯
      사찰돈을 훔쳐가고
      옳은이를 모함하고
      끊임없는 사기공갈
      신도들의 원성사니
      불보살도 노하신다
      청정신도 배반하고
      광덕문도 욕보이며
      무한탐심 창건주래
      허울좋은 포교원장
      심악한데 어리석어
      거짓말을 떡먹듯이
      교만하고 교활하여
      있는사실 왜곡하니
      하늘마저 노하시고
      저땅마저 치를떠네
      불교망신 패가망신
      불광법회 수치로다
      세상없는 악질언행
      더는두고 볼수없어
      신도들이 고발한다   삭제

      • 횡령비리 지홍구속 옹헤야 2018-09-21 10:30:08

        술처먹고 옹헤야 ^
        연애질에 옹헤야 ^
        돈도둑질 옹혜야 ^
        에헤에헤 옹혜야 어절씨구 옹헤야
        거짓말에 옹헤야 ^
        마타도어 옹혜야 ^
        온갖행패 옹헤야 ^
        다부리고 옹헤야 ^
        에헤에헤 옹헤야 저절씨구 옹헤야
        참신도와 옹헤야 ^
        광덕스님 옹헤야 ^
        배반하고 옹헤야 ^
        신성도량 옹헤야 ^
        더렵히니 옹헤야 ^
        어허어허 옹헤야 어절씨구 옹헤야
        깡패동원 옹헤야 ^
        조폭동원 옹헤야 ^
        횡령비리 옹헤야 ^
        최대악질 옹헤야 ^
        지홍이를 옹혜야 ^
        구속하라 옹헤야 ^
        어허어허 옹헤야 저절씨구 옹헤야   삭제

        • 임대표 2018-09-16 16:08:25

          교수님이 직업이신가봐요? 한쪽 얘기만 듣지 말고 양쪽의 얘기를 들어보세요. 그게 바른 불자겠지요? 해종언론, 편향 인사만 만나시니 올바른 가치관이 설까요? 외모는 연애인 수준이신데 너무 편향적이시네요   삭제

          • 듣는데 2분 2018-09-16 11:33:14

            금방 듣더라. 수준 떨어지더라. 논리도 없고. 이런 방송 만들면서 희열 느끼나. 밥은 먹고 다니제   삭제

            • 적자생존 2018-09-16 01:40:53

              차라리 너희가 권력 잡고 마음대로 하고 싶다고 하는게 보기 좋을 듯하다
              그래도 부명스님은 생각이 있으신 분이네
              전과 3범이랑 미세슨지 미슨지 몰겠다만 둘은 관종인 듯^^
              좋겠다 만인이 욕해도 자신들은 잘 모르니   삭제

              • 구타유발자 2018-09-16 00:59:54

                깐족대는 듣보잡들은 뭐여?
                임지연? 야는 누구여?
                김영국? 예상하는 대로 된적 있디? 항상 반대로 되더라
                꼴리는 대로 살아가는 인생들을 누가 말리겠는가? 자식들은 저희 부모가 저런지 모르겠지? 맘이 진짜 아프다   삭제

                • 적폐 2018-09-15 23:43:21

                  적폐가 누구인가? 직업 중도 많지만 직업 데모꾼들도 많은 듯 한데...   삭제

                  • lee 2018-09-15 23:35:27

                    현 상황에서 특별한 대안이 없으면 선거관리 위원회의 심사기준을 인정하든가, 아니면 다른 대안을 내놓던가   삭제

                    • 아줌마 2018-09-15 23:34:52

                      염병하네. 염병하네   삭제

                      1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