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천태일승의 가르침, 법음으로 울려 퍼지다
15일 열린 제13회 천태예술제에서 천태종 소의경전을 주제로 창작된 교성곡 ‘법화광명의 노래’가 처음으로 대중에 공개됐다. 사진=천태종.

천태종 소의경전을 주제로 창작된 교성곡 ‘법화광명의 노래’가 처음으로 대중에 공개됐다.

천태종(총무원장 문덕스님)은 15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13회 천태예술제 ‘묘음으로 피어나는 하얀 연꽃’을 봉행했다. 예술제에는 천태종 종정 도용스님, 총무원장 문덕스님을 비롯한 사부대중 2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예술제에서는 ‘묘법법화경’ 각 품을 주제로 만든 교성곡 ‘법화광명의 노래’ 29곡 중 11곡이 처음으로 선보였다. 서곡을 시작으로 제1 서품, 제2 방편품, 제3 비유품, 제4 신해품, 제10 법사품, 제11 견보탑품, 제12 제바달다품, 제14 안락행품, 제16 여래수량품, 제25 관세음보살보문품이 연주됐다.

교성곡의 작사는 광도스님과 고우익 법사, 작곡은 조원행ㆍ함현상ㆍ김백찬ㆍ박경훈 작곡가가 맡았다. 영산회상 무대는 해금연주가 성의신 씨가 총괄기획 했고 지휘와 음악감독은 작곡가 조원행 씨가 맡았다. 이밖에 경기소리 최수정ㆍ남도소리 천주미 씨, 테너 정우진ㆍ바리톤 김재일ㆍ소프라노 황혜진 씨, 천태연합합창단 800여 명이 출연해 장엄한 교성곡에 생명을 불어넣었다.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은 “오늘 무대는 천태종 소의경전을 주제로 창작된 대형 교성곡을 대외적으로 처음 발표하는 자리”라며 “묘법연화경 ‘법사품’에서 경전을 지니고, 읽고, 외우고, 쓰고, 해설하는 공덕이 무량하다고 했는데 이 경의 각 품을 주제로 한 교성곡을 듣는 것도 오종법사(五種法師)의 공덕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 이 음악이 자주 연주되고 널리 전해져 묘음으로 피어난 하얀 연꽃의 향기로 인류가 평화롭고 만생명이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축원했다.

예술제를 관람한 시민 김경아(경기도 안양시) 씨는 “묘법법화경을 아름다운 선율로 전해 들으니 마음 깊은 곳까지 감동이 전해왔다. 오늘의 여운이 오래갈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천태종은 내년 8월말 경 총본산인 단양 구인사 대조사전 앞 야외무대에서 교성곡 ‘법화광명의 노래’ 29곡 전곡을 초연할 예정이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혜의 2018-09-17 15:18:13

    아래 글에 덧붙여 제게 교환권을 주신 거사님!
    제가 일반석 교환권도 1만원에 구입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고 연신 고맙다는 말만 전했습니다.
    인사만 건넸는데 정말 고맙습니다. 열성인 천태종 소속 사찰 신도들도 표가 없어서 관람하러 오지 못했는데 저는 거사님의
    배려 덕분에 불교적폐의 깊은 우울에서 벗어나 멋진 공연을 기쁘게 보며 모처럼 즐거운 마음을 가졌습니다.
    나를 공연장에 있게 한 모든 인연에 고마움을 전합니다.   삭제

    • 혜의 2018-09-17 14:56:27

      저는 15일 북인사마당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원천 무효 '총궐기대회에 참석했다가 중간에 빠져나와 162번을 타고
      KBS홀로 향했습니다.관람교환권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홀에 당도해서 알았습니다. 아무스님이나 보살들께 남는 표가 없느냐고
      묻기를 다섯번 째만에 한 거사님으로부터 교환권을 얻어 2층D열 53번에 앉았습니다. 그리고 표가 없어서 남편이 차만 태워주고
      갔다는 말에 교환권도 1,2만원에 미리 사야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저는 그것도 모르고 가면 무조건 입장되는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적극적으로 행동하면 좋은 결과가 있음.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