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양선희 제13회 개인전 ‘비로자나 정토’…10월 3~9일
The Pure Land of Vairocana 1 선재와 새침떼기 친구들. 삼베에 석채. 122 x 162cm.

중요무형문화재 제48호 단청 전수조교 양선희 작가가 비로자나 정토세계를 삼베 화폭에 담았다.

양선희 작가가 오는 10월 3일부터 9일까지 서울 종로 갤러리 이즈 제3전시장에서 제13회 개인전 ‘The Pure Land of Vairicana(비로자나 정토)’를 개최한다. ‘비로자나 정토’를 주제로 한 전시임에도 작품에서 부처님의 형상을 찾아보기 어렵다. 대신 달과 산을 비롯해 사자, 봉황, 물고기, 개구리, 꽃게, 잠자리, 꽃, 새 등 불교에서 많이 등장하는 자연물이 화폭을 가득 메우고 있다.

양 작가는 “친근감 있는 자연의 소재를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결국 우리가 살고 있는 이곳이 궁극적으로 정토와 다름없다는 것이 전시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는 온 세상을 두루 비추는 달 속에 세상을 표현한 <달에 핀 꽃> 20점, 수미산 위에 <높이 뜬 달> 17점, 생명수와 같은 <Vairicana Tree> 3점, 삼보사찰과 한국의 사계를 담은 <The Pure Land of Vairicana> 3점 등 총 43점의 작품이 걸린다. 무엇보다 부처님 세계를 달과 달항아리로 형상화한 작품들이 많아 눈길을 끈다.

김영재 미술사상가는 양 작가의 이번 ‘The Pure Land of Vairicana(비로자나 정토)’전 평론에서 “전체 구도속에서 소재들은 한 치의 흐트러짐이 없이 조화되고 정돈된다. 삼천대천세계의 중심인 수미산 위로 달 항아리가 그려지고 문수동자와 사자, 범부중생을 애워싼 삼라만상이 펼쳐지니 달 항아리가 작가의 도솔천인 셈”이라고 기술했다. 양 작가 역시 “부처님 세계로 표현 되는 달 속에 평화로운 일상을 담아내고자 노력했다. 불화 속 정토 세계가 일상의 세계와 다르지 않음을 눈여겨 봐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삼베와 비단 등 천연 바탕재와 전통 안료를 통한 작품활동을 고집하는 양선희 작가는 국가무형문화재 제48호 단청장 만봉스님 문화에서 도제 전승했다. 동국대와 용인대에서 불교미술을 전공, 현재 동국대 대학원에서 불교미술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제16, 17회 전승공예대전 특별상, 제26회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 대상 등을 수상한 바 있으며, 저서로는 <법화의 세계>, <손으로 쓰고 마음으로 그리는 지장기도>(공저), <손으로 쓰고 마음으로 그리는 관음기도>(공저) 등이 있다.

높이 뜬 달 9 잠자리와 청사자. 삼베에 석채. 100 x 65cm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