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맑고 바르게”…설조스님 정정(淨正)법회 출범 10월 5일
설조스님.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지난 여름, 조계사 옆 공터에서 41일간 노숙단식을 하며 종단 개혁을 촉구한 바 있는 설조스님이 청정승가 구현을 위한 결사모임 정정법회(淨正法會)를 출범한다.

설조스님 측 관계자는 “10월 5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해영회관 별관 3층에서 정정법회를 공식 출범한다”고 2일 밝혔다. 출범식은 법회형식으로 진행되며, 정정법회의 향후 진로에 대한 논의도 이어질 예정이다.

정정법회는 조계종 적폐청산을 위해 41일간 단식에 나섰던 설조스님의 위법망구 정신을 기리고, 적주 및 유사승려 축출을 통해 청정승가를 구현하기 위한 스님 및 재가불자들의 결사체다. 설조스님은 “모임의 캐치프레이즈는 ‘맑고 바르게’로 정했으며, 따라서 모임의 명칭도 정정법회로 정해졌다”고 밝혔다.

정정법회 출범식이 열리는 해영회관 별관 3층 공간은 정정법회를 위해 설조스님과 불자들이 마련한 수행 정진의 장이다. 약 40평 규모로 법회 및 세미나, 토론회 등을 계획 중이며, 시민사회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교양모임 장소로도 제공될 예정이다. 해당 공간 마련 이후 불자들은 설조스님의 단식 정진 후 불교개혁운동의 상징으로 남아있던 조계사 옆 정진단을 지난 2일 철거했다.

불자들은 설조스님의 단식 정진 후 불교개혁운동의 상징으로 남아있던 조계사 옆 정진단을 지난 2일 철거했다.

한편, 설조스님은 2일 조계종 원로회의의 원행스님 총무원장 인준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스님은 인준직후 논평을 내고 “원로회의가 총무원장에 출마한 3인의 후보자 사퇴 이유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힌 ‘불일이 빛을 잃고 법륜이 멈추게 된다’는 비통한 심정을 충분하게 살핀 뒤 인준 가부를 논했다면, 이렇게 가볍게 다루지는 못했을 것”이라며 “교단이 처한 엄중한 상황을 초래한 자들에 대한 준엄한 채찍을 내리기는 커녕 적폐세력의 의도대로 인준절차를 진행해 버렸다. 출재가대중 절대다수의 적폐청산의 바람을 저버린 극히 유감스러운 처사로 심히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작금의 교단 흐름과 관련하여 적폐청산에 나섰던 많은 대중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는 것으로 들어 알고 있으나, 청정교단 회복은 불제자로서 결코 포기하거나 미룰 일이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 드리고자 한다”며 “미랍은 비록 교단이 처한 현실이 암울하더라도 기필코 적폐세력을 청산해 우리 교단이 가지고 있는 최대의 병폐인 재정의 불투명한 운영과 비공개 관행을 혁파할 수 있는 제도적인 개혁이 성취될 때까지 정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설조스님 논평 전문.

원로회의의 총무원장 당선자 인준에 대한 입장문

오늘(10월 2일) 원로회의가 당선자 원행을 인준한 것은 종단의 최고지도자로서 지켜야할 중차대한 직분을 소홀히 한 것이라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원로회의가 총무원장에 출마한 3인의 후보자 사퇴의 이유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힌 ‘불일이 빛을 잃고 법륜이 멈추게 된다’는 비통한 심정을 충분하게 살핀 뒤에 인준의 가부를 논했다면 당선자에 대한 인준을 이렇게 가볍게 다루지는 못했을 것이다. 오늘의 교단이 처한 엄중한 상황을 초래한 자들에 대한 준엄한 채찍은커녕 적폐주도세력의 의도대로 인준절차가 진행된 것이 도무지 교단의 최고어른들이 처리한 일이라고 믿어지지 않는다. 절대다수의 출가대중과 재가대중의 적폐청산의 바람을 저버린 극히 유감스러운 처사로 심히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

작금의 교단 흐름과 관련하여 적폐청산에 나섰던 많은 대중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는 것으로 들어 알고 있으나, 청정교단 회복은 불제자로서 결코 포기하거나 미룰 일이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 드리고자 한다.

미랍은 비록 교단이 처한 현실이 암울하더라도 기필코 적폐세력을 청산해 우리 교단이 가지고 있는 최대의 병폐인 재정의 불투명한 운영과 비공개 관행을 혁파할 수 있는 제도적인 개혁이 성취될 때까지 정진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불기 2562년(2018) 10월 2일
비구 설조 합장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돌방장 보다는 낫다 2018-10-17 08:42:59

    개뿔 방장
    대중처소에서 독선 독주하는 방장은 필요 없데이.
    아니 없는 것이 더 좋은기라.
    지가 부처가?
    너가 부처냐?
    판단력도 없고 노탐만 있는
    인생 실패한 늙은 아이일 뿐이다.
    독주, 독선 돌방장
    인자는 지켜보기도 힘들데이.
    어린 아 시켜서 도둑질이나 시키고~~~~~~~에라이 도둑놈무 새 끼
    거울보고 니 상을 봐라
    사람 얼굴인가? 야차인가 단디 바라   삭제

    • 설조 월태 큰스님 2018-10-10 11:41:46

      본인 법랍하고 세납이나 정정하세요 뭘 정정하시겠다는건지   삭제

      • 포커스독자 2018-10-05 21:28:38

        감동적인 설조큰스님 법회 끝나도 뒤풀이까지 마쳤을 시간인데 아직도 오늘법회 기사가 안올라오네요.   삭제

        • 궁시렁 2018-10-05 20:44:45

          구린넘이 무얼 한답시고
          앗차 월태스님은 컴이ㅎㅎ   삭제

          • 불자 2018-10-05 17:34:56

            설조큰스님 정정법회 열릴 다섯시 현재
            유튜브에서 설조스님 이나 정정법회 로 검색하면
            실시간 중계 동영상 아무것도 안뜨네요 ㅠㅠ   삭제

            • 속보 2018-10-05 14:56:35

              속보/MB 능인선원 지광당 3억뇌물 수수 무죄
              MB 1심재판 생중계에서 나오네요   삭제

              • 재가자들이 20% 2018-10-05 11:38:31

                적폐청산 하시는분들~~
                정신 차리세요!
                승려복지,직선제,비구니 처우개선.....
                그런것은 승가가 해결할 문제 입니다
                왜 재가자들이 그런 문제로 시간 낭비하고 목숨을 겁니까...?
                돈의 출처 집행 등만 정확히 공개하고 하자 없으면비리란 생길래야 생길수가 없습니다
                "모든 재정은 재가에게
                스님은 수행만"
                아님~~ 최소한
                "종단 모든 재정은 승가,재가 함께..."
                이런 피켓 글귀는 거의 못본듯,
                재가자들이 20% 비중만 가지고 주장해도 될 직선제,승려복지...이런 것에만 왜 올인 하는지 ㅉㅉ   삭제

                • 잘간에 돈내지맙시다 2018-10-04 10:57:43

                  적폐의 근원은
                  기복불교
                  목탁벌이
                  이를 돕는 신도가 문제다.   삭제

                  • 지수 2018-10-04 00:07:23

                    설조스님의 흔들림없는 각오와 행동은 불자로서 존경심이 절로 우러납니다. 스님 부디 건강 챙기시고 우리곁에 오래 계셔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 관음심 2018-10-03 21:36:11

                      정정법륜으로 적폐청산을 하시겠다는 큰스님 각오에 무한한 찬탄의 박수를 울립니다.
                      힘내세요. 바르고 맑은 곳에 어찌 탁한 무리틀이오래 존재 하겠습니까! 머지 않아 먹구름이 걷힐
                      것입니다. "정정법회"는 영원히 나무 마하반야바라밀()()()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