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News
고암대종사 열반 30주기 추모 학술세미나

고암문도회가 고암상언(古庵祥彦, 1899~1988) 대종사의 열반 30주년을 맞아 추모 학술세미나와 다례재가 봉행된다.

먼저 학술세미나는 ‘한국불교의 역사적 전통과 미래’를 주제로 12일 오후 1시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종정제도의 기원과 전개(김응철 중앙승가대 교수) △한국불교의 계맥과 계단 개설(이자랑 동국대 불교학술원 교수) △한국불교의 선교율 동수론(同修論) 고찰(이종수 순천대 교수) △한국불교의 해외포교 역사와 전망(서재영 불광연구원 연구원) △한국불교에서 용성문도의 위상(마성스님, 동국대 불교문화대학원 교수) △고암상언의 생애와 사상 탐구(김광식 동국대 특임교수) △일화로 살펴본 고암상언의 삶과 생각(이학종 전 미디어붓다 대표기자)이 발표된다.

추모 다례제는 10월 23일 오전 10시 해인사 용탑선원에서 봉행된다. 고암문도회는 “용성조사의 법맥을 이은 당대의 대선사이자 종단 계맥을 전수한 대율사이신 고암 대종사가 한국불교에 끼친 영향과 공덕을 살펴보고 그 계승을 다짐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