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성효•현법스님, 의혹 해소와 사퇴를 촉구한다"불교개혁행동, 원행 총무원장 집행부 인사에 문제 제기

조계종적폐청산을 이끌고 있는 불교개혁행동이 원행 총무원장 집행부 인선에 문제를 제기했다.

불교개혁행동은 8일 오전 11시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호법부장 서리로 지명된 성효스님과 문화부장 현법스님에 대해 의혹해명과 사퇴를 주장했다.

성효스님에게는 주지로 있던 용인시 용덕사의 토지가 개인명의로 등기된 이유를 해명할 것을 촉구했고, 현법스님에 대해서는 1991년 개인사찰로 창건한 영각사 납골당 문제부터 미아리 보승사 수용보상금 사용 용도 등을 명확히 밝힐 것을 요구했다.

설정 전 원장의 거짓학력, 은처자 의혹을 제대로 검증 못해 한국불교의 자존심과 위상을 곤두박질케 했던 조계종의 기득권 세력들이 새로 출범하는 집행부 인선에도 나눠 먹기식 인사가 여전하다는 비판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호법부장 서리 성효스님, 사찰 토지가 왜 개인 명의로?

불교개혁행동은 성효스님에게 용덕사 사찰토지 개인축재 의혹을 즉각 해명할 것을 요구했고, 조계종에게는 해명되지 않을 경우 토지환수와 징계절차에 착수할 것을 주장했다. 이들이 문제삼는 것은 2000년 주지로 재직중이던 용인시 소재 용덕사 토지가 제 3자를 거쳐 성효스님에게로 소유권이전 등기된 1838㎡(556평)에 대한 해명요구다. 해당 토지는 2009년 제3자와의 교환계약에 의해 대부분 넘겨진 상태다.

불교개혁행동은 “사찰재산을 개인재산으로 취득하는 것을 총무원이 승인할 리 없고, 토지대장상 소유권자가 용덕사로 되어 있었던 토지 중 현재 용덕사 주지가 아닌 성효스님 이름으로 되어 있는 토지가 존재하는 바 여러모로 총무원의 승인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불교개혁행동은 “당시 총무원 재정국장의 지위에 있던 성효스님이 자신이 주지로 있던 용덕사 재산을 개인재산으로 취득한 것이라면, 업무상 횡령죄에 해당할 뿐 아니라, 공직을 자신의 범죄를 위하여 이용한 것으로, 이러한 행위를 한 자라면 조계종의 규율을 담당하는 호법부장을 맡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주장했다.

현법스님, 끝나지 않은 부산저축은행 사태

불교개혁행동은 현법스님의 문화부장 임명을 나눠 먹기식 인사 행태의 전형으로 보았다. 해당부처 업무의 전문성은 고사하고, 소임자의 기본적인 소양이나 자격여부도 따져보지 않은 인사라는 것이다. 현법스님은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의 관한 법률위반과 뇌물공여 혐의로 각각 징역6월에 집행유예 2년(2004년), 징역1년에 집행유예 2년(2009년)을 선고 받았다. 사회법에서 뇌물공여 등으로 실형이 확정된 관계로 종단으로부터도 징계를 받았다.

상당한 시간이 지났음에도 현법스님의 교역직 임명이 부적절하다는 것은 그 죄질이 가볍지 않기 때문이다. 현법스님은 1991년 자신이 창건한 영각사에 납골당 사업을 추진하면서 뇌물을 공여한 댓가로 준공허가를 얻어낸 것이 발각돼 실형을 선고 받았다. 더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수많은 서민피해자를 양산한 부산저축은행 사태에 빌미를 제공한 당사자였다는 전력이다. 현법스님은 2005년 당시 엄청난 부채를 갖고 있던 영각사 납골시설을 부산저축은행 2대 주주 등에게 매각하면서 총 1,278억원의 부당대출 빌미를 제공했다. 부산저축은행 사태는 2005년에 발생한 사건으로 예금자들 예금의 절반인 4조5942억원을 불법적으로 각종 프로젝트 파이낸싱에 대출하고,불법인데도 대규모 건설공사 등에 뛰어들어 막대한 손실을 입고, 또 그 대금의 일부를 비자금으로 조성하는 등 다양한 불법행위가 자행됐다. 피해자들의 상당수가 저소득층으로 사태 발발 후 1년간 5명이 비관 자살하거나 사망한 사건이다.

현법스님을 향한 문제 제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삼미그룹 창업주 부인이 기증해 창건한 미아리 보승사가 수용돼 받은 토지보상금의 사용처가 불분명하다는 의혹에도 자유롭지 못하다. 2015년 자승 총무원장으로부터 보승사 주지로 임명받은 현법스님은 취임전 수용보상금을 포함해 재임중 매매 계약금의 사용처 문제에 대해서도 의혹을 받고 있다. 불교개혁행동은 “보승사의 재산을 그 존립을 위태롭게 할 정도로 다른 곳에 사용했다면 횡령죄가 성립될 수 있으며,종단 승인없이 토지처분금을 사용했을 경우 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국 상임공동대표는 “우리는 대한민국 최대 종교단체의 직분을 맡은 승려들이 사회의 기초적 도덕성을 갖추어야 조그마한 개선의 여지라도 생길 수 있다고 본다”면서 “사회 일반의 최소 도덕적 기준과 국민들의 최소 기대에 못 미치는 종회의원 및 총무원 소임승려들은 퇴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총무원장이 된 원행스님에 대한 자격검증도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불교개혁행동은 총무원장 선거 원천무효를 주장하기 때문에 원행스님을 총무원장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면서도 “출가수행자로 도덕적 검증은 필요하고, 문제 생기면 반드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신희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불자 2018-10-09 16:43:47

    김정은 프란치스코 가톨릭교황 공식초청
    9.20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초청된 가톨릭 수장 김희중주교 통해
    이번에도 불교패싱? 같은 불교대표 특별수행원 민추본 원택당에겐
    아직 불교수장(종정 총무원장) 북한초청 얘기 안나옴
    북한도 닷컴 포커스 pd수첩등 보면서 ㅈㅅ적폐범계종으로 전락한 한국불교 현실 알고 있을듯
    https://news.v.daum.net/v/20181009151719024?f=m   삭제

    • 거룩한 호법신장님들.. 2018-10-09 13:29:17

      집단광기에 빠져 일반상식으로 도저히 이해할수도 없는 해괴한 집단인데..
      그래도 개란으로 던진만큼은 떨어져 나갔겠지
      끝까지 포기만 안하면 언젠가는 뭔일이 되도 되겠지요.   삭제

      • 절망 2018-10-09 10:25:38

        사찰입장료 타종교방송에서 클릭수 조회수 올리기 소재로 전락!!
        https://news.v.daum.net/v/20181009094800330?f=m   삭제

        • 돈선거는 2018-10-09 09:45:38

          종회위원 선거 하고 있는데
          돈 선거 하고 있는데
          이게 조계종 현실인데
          좀 잡아서 그 돈 어디서 나왔는지
          밝혀 주세요   삭제

          • 재야의 정법수호 운동 2018-10-08 23:13:00

            철저검증 박수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