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종단 개혁의 첫걸음은 투명한 재정운영”설조스님, 정정법회 개원법회서 재정투명화 강조
설조스님.

“교단이 부패하고 사회적 걱정거리로 전락한 것은 불자들이 모은 보시금의 쓰임이 맑고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는 종헌종법상의 문제고 또한 관습의 문제입니다. 한국불교의 미래를 위해서는 돈을 투명하게 공개 집행해야 합니다.”

설조스님이 12일 열린 정정법회(淨正法會) 개원법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맑고 바르게’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출범한 설조스님의 정정법회 개원법회에는 청정승가탁마도량 대표 원인스님과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 원로 함세웅, 안충석 신부, 박민자 대종교 총전교, 김종철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 신학림 전 미디어오늘 대표, 박정호 불교개혁행동 상임공동대표를 비롯한 사부대중 50여 명이 참석했다.

“교단이 사회의 청량제가 되기는커녕 근심과 걱정, 조롱거리가 된 것에 큰 책임을 느낀다”고 운을 뗀 설조스님은 “그 죄값을 갚고자 작은 도량(정정법회)을 만들어 오늘 첫 발걸음을 내딛게 됐다”고 밝혔다.

총무원장이 바뀌었음에도 대중의 개혁 요구에 ‘꿀먹은 벙어리’ 행태를 일관하는 종단을 향해 설조스님은 ‘재정 투명화’를 강조했다. “교단이 제자리를 되찾아야 하는데 설정스님이 내려가고 총무원장이 바뀌었지만 기대가 되지 않는다”고 밝힌 스님은 “교단이 부패하고 사회적 걱정거리로 전락한 것은 불자들이 모은 보시금의 쓰임이 맑고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는 종헌종법상의 문제고 또한 관습의 문제다. 한국불교의 미래를 위해서는 돈을 투명하게 공개 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 등으로 평화의 기조를 보이는 한반도 정세를 언급하며 불교를 비롯한 종교계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날 일반 절에서 보기 드물게 애국가로 법회를 시작한 설조스님은 도산 안창호 선생을 언급 “독실한 기독교 인이었던 안창호 선생님과 그 친척들은 과거 예수님 가르침을 펴기에 앞서 애국가를 부르며 종교의 가르침이 겨레를 올바로 이끌도록 발원하곤 했다”며 “저 역시 부처님의 가르침이 우리 민족을 바르고 정의롭고 평화롭게 이끌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통일을 대비해야 하는 시대에 불법이 벽을 허물고 겨레를 이끌기 바란다”고 했다.

법회에 참석한 함세웅 신부는 축사에서 “불교 정화와 시대 각성을 위한 스님의 단식을 보며 깊이 성찰하고 반성한 바 있다”면서 “정정법회의 개원을 축하하며 저 또한 가톨릭의 정화, 나아가 민족 정화를 위해 제 자리에서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법회의 이름과 같이 맑고 깨끗하고 정직한 종교계 및 사회가 펼쳐지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좀 아닌거같다 2018-10-14 22:17:52

    포커스 좀 아닌거 같다
    나도 자승 지홍 현응 싫어한다 진심
    하지만
    불국사 분담금 4년동안 한푼도 안낸사람이
    무슨 재정투명이냐
    자승이 무문관 갓다와서
    업장이 다소멸 된것같다고 한말이랑
    설조가 재정투명 운운 하는거랑 머가 다르냐
    진짜 개혁하려먼,설조랑 그만 엮여라
    차라리 장기적으로보고
    제대로된 스님을 찾아라   삭제

    • 수행 2018-10-14 21:37:12

      스님!!^^ 뉴스로라되 뵈어 반값습니다.
      일러주신 말씀 잘 받들겠습니다.
      잔식정진후에 법체는 편안하신지요..?

      스님께 간단한 청이 있습니다......머리 .삭발을 하셨으면
      얼굴에 수염도 깍으시면 좋겠습니다!!

      승복에 수염 기르고 다니는 승려는 상당히 볼상 사납습니다!!
      오해마시고 꼭 그리해서 수염기르고 다니는 비구들을 깨우쳐
      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