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중앙신도회 임원들과 골프 친 것”…이기흥 회장, 로비 의혹 부인23일 국정감사서 해명…개신교ㆍ천주교인은?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에게 질의하는 모습. 사진=국회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태광그룹의 정관계 주요 인사 골프접대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이기흥 조계종 중앙신도회장(대한체육회장)이 “골프장은 조계종 중앙신도회 고문 및 임원들과 다녀온 것”이라며 의혹을 일체 부인했다. 하지만 이 회장과 골프를 친 정관계 인사 가운데에는 조계종 중앙신도회와 직접적 관련이 없거나 개신교, 천주교 신자인 사람이 일부 포함되어 있어 이 회장의 주장은 설득력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이기흥 "태광그룹 골프접대 연루 의혹은 오해"

이기흥 회장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대상 국정감사에서, 최근 논란이 제기된 태광그룹 골프접대 연루 의혹과 관련해 “오해가 있다”며 해명에 나섰다. 앞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21일 ‘[단독입수] 전방위 골프 로비 리스트’ 보도에서 “개인 회원권만 13억 원에 달하는 초호화 골프장에서 전ㆍ현직 고위 공직자들이 태광그룹으로부터 공짜로 불법 골프접대를 받아왔으며, 이기흥 회장이 연결고리 역할을 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기흥 중앙신도회장, 태광그룹 불법 골프접대 연결고리 의혹)

스트레이트 보도에 따르면 이기흥 회장은 이귀남 전 법무부 장관, 동국대학교 총장과 새누리당 혁신비대위원장 등을 역임한 김희옥 전 헌법재판관, 김태영 전 국방부 장관, FTA 수석대표를 지낸 김종훈 전 새누리당 의원, 유민봉 현 자유한국당 의원, 허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 등을 태광그룹 소유의 고급 골프장 ‘휘슬링락 CC’에 초청하는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 이기흥 회장은 휘슬링락에서 총 5차례 비용을 결제했는데, 4번은 170만원 상당의 휘슬링락 골프 상품권을 사용했으며 1번은 태광그룹 경영기획실장을 맡고 있는 김기유 티시스 사장(현 동국대학교 개방이사)이 150만원 상당의 비용을 대신 결제했다.

김영주 의원, 이기흥 회장 김영란법 위반 의혹 제기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에서 이기흥 회장의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 회장님이 태광그룹에서 제공한 수백만원어치(약 830만원 상당)의 골프상품권으로 정관계 인사들을 접대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면서 “(태광그룹에서 제공한 비용으로) 전 현직 국회의원, 전직 법무부장관 등과 함께 골프를 쳤다는 것만으로도 로비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김영란법에 위반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어제(22일) 행안부 국감에서 강원도 경찰청창이 즉각 수사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이기흥 "중앙신도회 임원들과 골프친 것" 해명

“골프상품권을 언제 받았는가”라는 물음에 이기흥 회장은 “2016년 4월에 받았다. 직접 받은 것이 아니고 조계종 중앙신도회를 통해서 받았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이 “그래서 더 (문제가) 심각하다. 신도회가 상품권을 받았으면 신도회를 위해 써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타하자 이 회장은 “오해가 있다. 중앙신도회 상임고문과 고문, 위원장, 회장단 등이 친목을 도모하고 운동을 하기 위해 두 팀을 만들어 갔다 온 것이다”고 해명했다.

중앙신도회 친목 도모?…개신교, 기독교 신자는?

하지만 이 회장의 이 같은 해명은 설득력이 다소 떨어진다. 이귀남 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 등 이번 골프접대 논란에 이름이 거론된 주요 인사들은 조계종 중앙신도회와 특별한 연관성이 없거나 개신교, 천주교 신자이기 때문이다. 되레 개인의 골프접대 연루 의혹을 벗기 위해 다급히 중앙신도회를 방패막이로 사용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날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이기흥 회장이 태광그룹 접대를 책임지고 핸들링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크다. 어릴적부터 인연이 깊은 태광그룹 경영기획실장 김기유 티시스 사장(현 동국대학교 개방이사)의 사주를 받아 정관계 로비에 나선 것 아니냐”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에 이기흥 회장은 “그렇지 않다. 오해다. 앞으로 처신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답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불자 2018-10-24 11:13:12

    이자승의 동생은 이호식 태릉선수촌 부촌장입니다. 전례 없는 부촌장이라는 직위를 만들어 꼽아넣는데 이기흥이 주요한 역할을 했다는 소문이 암암리에 돌았죠. 무엇이 진실인지 곧 밝혀지지 않을까요?   삭제

    • 어디서 들은것 같은데... 2018-10-24 09:09:45

      이자가 이자승의 동생인가요?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