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대행스님 가르침 조명 학술대회 잇달아
‘한마음 주인공 관법’이라는 생활선 수행법을 제시한 대행스님의 가르침을 조명하는 학술대회가 잇달아 열렸다. 사진은 10월 26일 열린 대행선연구원의 제2회 학술대회 모습. 사진=한마음선원.

‘한마음 주인공 관법’이라는 생활선 수행법을 제시한 묘공당 대행스님(1927~2012)의 가르침을 조명하는 학술대회가 잇달아 열렸다.

한마음선원 대행선연구원(원장 이평래)은 26일 한마음선원 안양본원에서 ‘대행선에서의 수행과 깨달음’을 주제로 제2회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대행선에서의 깨달음과 수행체계를 고찰한 다양한 논문들이 선보였다.

김호귀 동국대 불교학술원 HK교수는 ‘대행선 수증관의 구조와 원리’에서 대행선과 묵조선의 수증관의 원리와 구조를 분석하고 그 접점을 살폈다. 김 교수는 “대행선과 묵조선에서 수증관의 접점은 구조의 측면에서 주인공에 대한 믿음과 놓고 맡겨둠과 지켜봄의 방식이 본증자각ㆍ지관타좌ㆍ신심탈락에 근접하며 원리적으로는 수증불이에 근거한다”면서 “대행선의 수증관은 조사선 수행의 전통에 바탕하면서 자리의 관법과 이타의 오공법이라는 보살도와 함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소령 동국대 교수는 대행스님이 제시한 ‘한마음 주인공 관법’이 여래선을 바탕으로 한 현대적 생활선이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박 교수는 “중국적 조사선법의 실천원리는 대승 실천사상인 반야공관과 여래관이 압축된 여래선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대행 선사는 불교 전통적 여래선을 시대에 걸맞은 주인공 관법으로 되살려 내 현대 대중에게 바로 실천해 자각할 수 있는 생활적 실천 수행법으로 재탄생시켰다”고 평가했다.

이 밖에 청강스님이 ‘대행의 증명관 일고’, 김준호 울산대 교수가 ‘초기불교의 자아와 무아관’, 중앙승가대 외래교수 법상스님이 ‘묘공대행의 수행체계와 자비교화에 대해’, 고승학 금강대 교수가 ‘화엄사상에서의 수행과 깨달음’을 각각 발표했다.

한마음과학원은 10월 27일 제3회 학술대회를 열고 대행스님의 가르침을 다양한 분야에서 어떻게 응용할 것인지 살폈다.  

한마음과학원(원장 혜수스님)은 27일 한마음선원 안양본원에서 제3회 학술대회를 열고 대행스님의 가르침을 과학ㆍ의학ㆍ교육학 등에서 어떻게 응용할 것인지를 살폈다.

한마음과학원 식물팀은 ‘선법가가 콩나물의 발아, 성장 및 질병저항에 미치는 영향’을 통해 대행스님의 선법가가 식물 재배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식물팀은 “실험결과 선법가군과 모차르트 음악군에서 질병 발생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면서 “생리생화학적 연구와 필드적용 연구를 통해 SCI급 논문을 최종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마음과학원 의학팀은 한마음 관법 수행 시 뇌파 변화 연구 계획을 소개했고, 한마음과학원 공학팀은 ‘대행 선사 법문에 나타난 에너지 발생 장치의 기초연구를 위한 활동보고’를 발표했다.  또 교육학팀은 ‘대행교육학 정립을 위한 실천사례 연구’를 통해 교육 현장에서 주인공 관법을 적용한 사례를 소개했다.

두 차례 학술대회에서 환영사와 격려사를 한 한마음선원 이사장 혜수스님은 “한마음선원의 출재가 제자들은 선사께서 체득해 제시한 불법의 가르침에 따라 수행하고 있다. 이러한 수행법이 학술대회를 통해 많은 대중에게 전달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