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취임…'화합' 강조
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13일 공식 취임하며 ‘화합과 소통’을 강조했다.

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13일 공식 취임하며 ‘화합과 소통’을 강조했다. 종정 진제스님도 종단 화합을 당부하는 법어를 내렸다. 

조계종은 13일 오후 2시 총본산 서울 조계사 대웅전 특설무대에서 제36대 총무원장 원행스님 취임법회를 봉행했다. 법회에는 종정 진제스님을 비롯한 불교계 지도자들과 이웃종교 지도자, 정치권 인사 등 사부대중 5000여 명이 참석했다. 

전임 설정 총무원장의 퇴진 후 선출된 총무원장인 만큼, 종정 진제스님은 “가장 절실한 것은 종단의 화합과 종지종풍의 진작”이라고 강조했다. 스님은 “화합은 아상을 버리고 하심을 취하고 서로가 낮춤으로써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이라며 “사부대중이 각자의 역할과 소임을 다하고, 서로가 대화와 소통으로 서로를 인정하는 공동체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원행스님은 변화와 혁신을 역설했다. 스님은 취임사에서 “지금 이 순간부터 승가는 승가답게, 불자는 불자답게, 사부대중 모두가 주어진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함께 탁마함으로써 한국불교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총무원장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소통과 화합위원회’를 설치해 공동체의 화합을 도모하겠다”며 “종단 내부의 문제에 대하여 건강하면서도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분들이 있다면 그분들과도 마음을 열고 대화의 장을 지속적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대사회적 역할도 강조했다. 원행스님은 정부와 협력해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와 북한 폐사지 복원, 사찰림 녹화사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해마다 논란이 되고 있는 문화재구역입장료 문제와 자연공원법 개정 등에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불교계의 역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한 축하메시지에서 “대자대비부처님이 일깨워주신 무소유의 가르침으로 우리가 가진 욕심과 아집을 내려놓을 때 온 국민이 함께 잘사는 번영의 열매를 맺고, 남북 온 겨레가 평화의 바다에서 만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취임법회에는 원행스님이 원장을 맡고 있는 나눔의집을 대표해 이옥선 할머니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옥선 할머니는 “원행스님이 20년 넘게 나눔의집 할머니들을 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나눔의 집에 한 달에 딱 한 번씩만 와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