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시아사 동국대 고공농성 안드레의 투쟁일기
조명탑에 오른 지 일주일이 지났습니다11월 19일 고공농성 7일차…동국대 고공농성 안드레의 투쟁일기 ⑤
  •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 승인 2018.11.19 16:04
  • 댓글 2
안드레 전 동국대 총학생회장이 총장직선제를 통한 학내 민주화 구현, 총장 보광스님(속명 한태식) 연임 반대를 촉구하며 고공농성에 돌입한지 벌써 7일이 지났다.

조명탑에 오른 지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매일 저녁마다 다음날 날씨를 검색합니다. 언제부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까 걱정이 됩니다. 저보다는 아래에 있는 학생들이 더 걱정됩니다. 농성장을 매일같이 지키면서 외롭고 힘든 싸움을 같이 견뎌주고 있는 학생들이 참 고맙습니다.

함께 농성을 하고 있는 후배가 영하22도에서도 견딜 수 있는 침낭을 집에서 가져다 줬습니다. 그래서 어제부터 따뜻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몸도 따뜻하지만 마음이 더 따뜻합니다.

일주일의 시간이 지났지만 처음 농성장에 올라왔을 때의 떨림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언제 다시 땅을 밟을 수 있을까, 총장과 법인은 우리의 요구를 쳐다는 보고 있을까. 많은 고민이 듭니다.

고려대ㆍ서울대ㆍ한신대ㆍ홍익대 등 서울지역 사립대학 총학생회가 안드레 전 동국대 총학생회장의 고공농성 지지를 위한 연대 기자회견에 나선 모습.

오늘은 여러 대학에서 연대 기자회견에 참석해주셨습니다. 이 문제는 동국대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이사회의 독단적 운영이 당연한 현 사립대학의 구조적 모순은 전국에 있는 모든 대학구성원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습니다. 동국대 투쟁이 반드시 승리하여, 전국 대학사회에 민주화라는 희망이 싹트기를 바랍니다.

무더운 여름 총장직선제를 위해 단식투쟁을 전개하시고, 또 저의 여러 가지 부탁과 요청을 늘 흔쾌히 받아주셨던 홍익대 총학생회장님, 개강 직후, 총장 직선제를 요구하며 단식 투쟁을 하셨고 제가 농성 시작하자마자 전화로 큰 힘을 주셨던 고려대 총학생회장님, 서울대 총장직선제 집회에서 늘 발언의 기회를 주시고 동국대 투쟁을 응원해주신 서울대 총학생회장님, 한신대 민주화를 위해서 투쟁하시며 저와 깊은 인연을 맺고 계신 한신대 부총학생회장님, 참석은 못했지만 SNS로 응원해주신 상지대 총학생회장님과 페북에서 계속 지지를 보내주시는 강릉원주대 前총학생회장님 모두 정말 감사드립니다.

뜨거운 연대는 잠깐 지나가는 바람이 아닙니다. 대학 민주화라는 열망을 계속 불태울 수 있는 촉매제가 될 것 이며, 하나씩 모인 마음과 마음은 더 큰 파고를 일으킬 수 있는 동력이 될 것입니다. 지치고 힘든 순간 연대의 마음은 얼어붙어 있는 동국대를 녹일 수 있는 큰 힘이 될 것입니다. 연대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동/국/대/고/공/농/성/안/드/레/의/투/쟁/일/기
불교포커스 여시아사(如是我思)

안드레 전 회장이 2018년 11월 13일 동국대 만해광장 옆 20m 높이 조명탑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총장 보광스님의 연임 저지 및 총장 직선제 시행을 통한 학내 민주주의 구현을 구호로 내걸었다.

3년 전 총학생회장을 역임한 그는 왜 지금까지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것일까? 왜 하필 고공농성이라는 극한의 투쟁방식을 선택했을까? 그가 바라는 동국대학교의 미래는 무엇일까? 하늘에서 쓰는 안 회장의 일기를 정기 게재한다.

2014년 동국대 총장선거 종단 개입 사태 이후 총장의 논문표절을 비롯한 이사들의 각종 비리 의혹이 불거지자, 학내 정상화를 촉구하며 4년 넘게 투쟁을 이어왔다. 2015년 동국대학교 사회과학대 학생회장, 2016년 제48대 총학생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불교시민사회 연대기구인 '불교개혁행동' 간사를 맡고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청정승가 2018-11-20 20:01:42

    경주동국대학교 학우여러분 지금 한태식 보광스님보다 경주캠퍼스 동국대학교가 더심각한것을 아시는가요 경주캠퍼스도 이제 움직여야합니다.   삭제

    • 자승.보광OUT 2018-11-19 19:30:46

      안드레, 응원합니다.

      저승사자여!
      제 청 하나만 들어주소서.
      자승, 보광을 비롯한 조계종 건달배들을 모두가 잠든 새벽녘 소리소문 없이 데리고 가소서.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