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조선후기 중창불사 기록한 ‘용암당유고·괄허집’ 발간

조선 후기에 활동했던 용암체조(龍巖體照)와 괄허취여(括虛取如)의 문집이 우리말로 번역됐다. 당시 사찰 중창불사 경향을 보여주는 자료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동국대 불교학술원 불교기록문화유산아카이브(ABC) 사업단은 최근 ‘한글본 한국불교전서-용암당유고·괄허집’과 ‘사지자료집-대흥사편’을 발간했다. ABC사업단은 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총 324종에 달하는 불교저서를 집대성한 한문불전 ‘한국불교전서’(전 14책)를 한글화하는 사업과 전국 사찰의 불교문헌을 조사‧가공하는 ‘사지자료집’ 발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된 ‘용암당유고‧괄허집’은 조선 영‧정조 대 설악산 신흥사와 문경 운봉사(김용사)에 주석한 용암체조龍巖體照(1713~1779)와 괄허취여括虛取如(1720~1789)의 문집을 한 권으로 엮은 것으로, 조선 후기의 사찰 중창불사 경향을 살펴볼 수 있는 자료로 평가 받고 있다. 

‘용암당유고(龍巖堂遺稿)’에는 시 79편과 기(記) 3편, 잡저(雜著) 1편이 수록되어 있다. 시 작품에는 사시사철 변하는 설악산의 아름다움이, 기문(記文)에는 설악산 신흥사 중창불사와 관련된 발원문들이 기록되어 있다. 

‘괄허집(括虛集)’은 2권 1책으로 1권에는 시 126편, 2권에는 문 30여 편이 수록되어 있다. 산문에는 인근 지역의 사찰과 암자의 불사에 관한 내용이 담겨 있어 괄허의 문학세계와 18세기 경북 내륙지역의 중창불사 양상을 살펴볼 수 있다.

함께 발간된 ‘사지자료집4, 대흥사 편 ④재정 관련’은 전남 담양 용흥사에 소장되어 있던 대흥사 고문헌 중 사찰경제와 관련된 재정문서를 소개하는 책이다. 대흥사 소유 토지의 위치, 세수의 양, 부속물 등 대흥사의 경제 규모와 경영의 실제적 양상을 살펴볼 수 있는 자료다.

ABC사업단은 “마지막에 실린 ‘대둔사 성조소 일기’는 매우 심한 초서로 쓴 것을 탈초해 학계 최초로 공개하는 것”이라며 “1900년부터 약 1년 2개월에 걸쳐 대둔사의 건축사업 관련 출납금액을 일자 별로 매우 상세하게 기록해 놓아 당시의 경제사,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실증적 자료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일기에는 날짜별 수입과 지출액은 물론 주지스님이 한양에 출장갈 때 지급한 비용, 심부름하는 아이의 사탕 가격, 짚신 가격 등이 세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