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본지 김정현 기자, 올해의 재가불자상 수상
사진 왼쪽부터 본지 김정현 기자, 김희영 불청사랑 상임대표, 박태동 대불련동문행동 대표.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불교포커스 김정현 기자가 ‘올해의 재가불자상’을 수상한다.

참여불교재가연대(상임대표 허태곤)는 2018년도 ‘올해의 재가불자상’ 수상자에 불교포커스 김정현 기자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길벗상은 김희영 불청사랑 상임대표가, 두레상은 박태동 대불련동문행동 대표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참여불교재가연대는 “김정현 기자는 불교포커스에 대한 조계종의 언론탄압에도 불구하고 권련화 된 권력을 감시하고 부정과 비리를 드러내고, 개혁을 가로막는 제도ㆍ관행ㆍ의식의 견고한 벽을 허물고자 정법수호ㆍ정론직필의 기자정신으로 현장을 지켜왔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길벗상 수상자인 김희영 불청사랑 상임대표에 대해서는 “40여 년간의 불교청년회 활동을 통해 대중포교와 청년불교 활성화에 앞장서 왔다”며 “나아가 조계종단의 적폐에 침묵으로 일관한 대불청 집행부를 비판하며 개혁조직인 ‘불청사랑’을 만들어 조계종 적폐청산운동의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두레상 수상자인 박태동 대불련동문행동은 “조계종 적폐청산운동 과정에서 ‘대불련동문행동’을 결성해 불교개혁의 중심에서 적극 활동함으로써 청정승가 구현과 불교적 가치를 드러내는 기여한 공로가 크다”고 평가했다.

‘올해의 재가불자상’ 시상식은 오는 18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우리함께빌딩 2층 문화살롱 기룬에서 열리는 ‘2018년 참여불교재가연대 재가불자상 시상 및 송년회’에서 진행된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여수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 궁금합니다 2018-12-24 16:04:57

    조계종 출입금지가 언론탄압은 아니라고 판결이 난 것 같은데 왜 계속 언론탄압이라고 하는 거지요. 이해가 안돼서 그런데 설명 좀 해주세요.   삭제

    • 축하합니다. 2018-12-21 23:47:17

      같은 건물에 같이 있으면서 같은 편끼리 상을 주거니 받거니 하는 것은 아무리 좋게 보려해도 낯이 좀 화끈거리긴하네.   삭제

      • 서울 2018-12-20 11:32:28

        정간님 짱!!ㅋㅋ   삭제

        • 대구 2018-12-17 10:14:57

          정간 짱ㅋㅋㅋ
          니가 역시 최고여!!!   삭제

          • 타임 2018-12-15 10:58:42

            타임지도 올해의 인물로 독재정권에 맞서 싸우다 장렬히 산화한 언론인들을 뽑았듯이
            재가연대도 올해의 불자로 독재종권에 맞서 싸우는 불교언론인을 뽑으셨네요^^   삭제

            • 포커스독자 2018-12-15 10:57:03

              범계종권 교체되고 다시 포커스기자로
              총무원청사 조계사 다시 자유롭게 출입할수 있기를 바랍니다   삭제

              • 불자 2018-12-15 10:54:22

                대불련 회장 경력으로 진작 종무원으로 특채되서
                권승들 곁에서 부귀영화를 누릴수 있었는데도
                이를 뿌리치고 험한 불교개혁언론 현장에서 풍찬노숙하며
                3년간 고군분투 하시는 김정현 큰기자님께 격려와 응원 보냅니다 짝짝짝   삭제

                • 포커스독자 2018-12-15 10:51:57

                  축하드립니다.
                  포커스가 올해 만해언론상 수상 못해서 아쉬웠는데
                  이렇게 재가불교의 대상을 받으셨네요.
                  내년에도 변함없이 범계적폐청산 불교개혁 취재현장에서
                  자주 만나뵐수 있기를 서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