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정평불 "자승 전 원장 수사를 촉구한다"정의평화불교연대, ‘성역 없는 수사와 종단 쇄신 강력 촉구’ 성명 발표

승려노후복지 기금으로 쓰일 삼보정재를 유용한 혐의로 고발당한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하는 성명서가 발표됐다.
 

정의평화불교연대(상임대표 이도흠, 이하 정평불)는 자승 전 원장의 생수비리사건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종단에는 노조탄압중단을 중단하고  자정과 쇄신할 것을 촉구했다.

 정평불은 “원행 현 총무원장 체제가 자승 전 원장으로부터 독립하여 ‘(가칭)범계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이번 사건을 포함하여 종단의 모든 범계행위에 대해 낱낱이 조사하고 종헌과 종법에 따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조계종노동조합를 ‘공익제보자’로 규정하고, 노조 집행부에 행한 징계절차 철회와 노조탄압 중지를 요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자승 전 원장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와 종단의 쇄신을 강력히 촉구한다

자승 전 원장 체제 이후 종단에서 충격적인 범계 행위가 연이어 발생하여 어느 정도 면역이 된 상황임에도 또 다시 참담하고 충격적인 범계 및 범법행위가 발생하였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대한불교조계종 지부(지부장 심원섭, 이하 ‘조계종 노조’)는 자승 전 총무원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대한 언론의 보도와 기자회견, 성명서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종단은 이를 철저히 조사하여 자성과 쇄신의 계기로 삼기는커녕, 조계종 노조 집행부 3명을 ‘대기발령 후 낙산사 종무소 발령’하고 연일 이들과 민주노총을 비난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참담함을 금치 못하면서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면서 조계종단도 적반하장적인 모든 행위를 멈출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

조계종은 승려노후복지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생수(감로수) 판매 사업을 하면서 자승 전 원장의 요청으로 종단 수수료(로열티) 외에 별도의 로열티를 자승 원장의 동생인 특정인에게 지급하는 계약을 하였으며 이를 통해 대략 5억 원 이상의 삼보정재를 유용한 것으로 보인다. 기자회견과 언론보도를 통해 ㈜ 정(옛 레알코)의 실체와 자승 전 원장의 동생인 이호식(전 대한체육회 선수촌 부촌장)이 이 회사의 이사로 특수관계였음이 드러났다.

촛불혁명 이후 “이게 나라냐?”라는 구호는 “이게 종교냐?”로 바뀌었다. 종교가 세상을 걱정해야 하는데, 세상이 종교를 걱정하고 있다. 불교로 국한하면, 이렇게 된 정점에 자승 전 원장이 있다. 그는 수천 억 원에 달하는 삼보정재를 유용하여 금권선거를 통해 총무원장에 당선되었으며, 상습 도박과 해외 원정 도박, 룸살롱 성매매, 주요 사찰의 주지 거래 의혹이 있어 정의평화불교연대는 기자회견, 성명서, 포럼, 언론기고, 집회 발언 등을 통해 이를 지속적으로 지적하며 2012년 5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1년 5개월에 걸쳐서 법회, 농성, 철야정진 등 종단개혁과 연임반대운동을 전개한 바 있으며, 2017년부터 2년여 동안 수많은 불교단체와 사회단체가 촛불법회와 범불자결집대회까지 열어 그의 퇴진과 종단개혁을 주장한 바 있고 대다수 대중과 여론도 이를 지지하였다. 그런 운동과 여론에도 꿋꿋하였던 자승 전 원장의 숱한 범계와 비리 가운데 이제야 그 실마리 하나가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다.

더구나, 자승 전 원장은 연임 내내 내 편은 범죄자라도 옹호하고 다른 편은 의인일지라도 내치는 당동벌이(黨同伐異)를 자행하여 조계종단을 마구니 소굴로 만든 적폐 중의 적폐다. 그럼에도 정권 및 사법부가 그와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는 바람에 그에 대한 징계는커녕 수사조차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였다. 이에 우리는 이번에야말로 사법부가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하여 법에 맞게 징계를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이런 충격적인 사건을 접하여 조계종단은 공정하게 진상조사를 하고 문제가 있으면 자성을 하고 범법자 내지 범계 행위자를 징계하고 제도를 개선하는 것이 당연한 대안이다. 그럼에도 종단은 정반대의 행보를 취하고 있다. 그동안 종단에 승려복지기금으로 들어와야 할 감로수 상표사용료가 종단과 관계없는 제3자인 (주)정이라는 업체에 지급해온 불법이 행해졌다. 노조가 그 불법의 당사자를 고발하는 것은 종헌 종법을 지키고 삼보정재를 지켜야 하는 종무원으로서 그 소임과 직무를 올바로 수행한 것이다.

그럼에도, 종단은 불교와 종단의 위상을 추락시키고 명예를 훼손한 것이 자승 전 원장과 그 동생임에도 오히려 이 죄를 정의의 이름으로 보호해야 할 공익제보자에게 뒤집어씌우는 적반하장을 택하였다. 이에 더 나아가 범죄 당사자로 지목된 자승 전 원장을 비호하는 기자회견을 자청하였다. 이는 자승 전 원장이 아직도 종단을 통제하고 관리하는 실세라는 항간의 평가가 사실임을 입증하는 사례다. 이에 우리는 이번 사건의 추이와 관계없이 자승 전 원장이 종단에 행사하는 유무형의 권력에서 완전히 물러남은 물론, 원행 현 총무원장 체제 또한 자승 전 원장으로부터 독립하여 ‘(가칭)범계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이번 사건을 포함하여 종단의 모든 범계행위에 대해 낱낱이 조사하고 종헌과 종법에 따라 일벌백계하여 조계종의 당간을 바로잡고 맑고 향기로운 도량으로 만들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 또한, 종단은 공익제보자에 대한 탄압을 중지하고 노조 집행부에 행한 징계절차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대혁명도 내부고발을 계기로 촉발되었음을 잘 아는 우리는 이런 역사의식을 종단과 사법부도 공유하기를 바라면서, 다음 사항을 강력히 요청함과 아울러 이것이 이루어질 때까지 파사현정의 정신으로 투쟁할 것을 천명한다.

1. 검찰은 종교에 대해 성역을 두지 말고 철저히 수사하라!
2. 종단은 자승 전 원장과 유무형의 모든 관계를 단절하라!
3. 종단은 노조 집행부에 대한 부당한 징계를 즉각 철회하라!
4. 중립적이고 공정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철저히 조사하고 종헌과 종법에 맞게 징계하라!

불기2563(2019)년 4월 15일

정의평화불교연대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여론관리가 빵점인 현정부.. 2019-04-19 09:28:03

    현정부는 사회적 도덕성이 높은 덕망있는 이런 단체들을 잘 챙겨서 지지기반을 넓혀가야 할텐데..
    이해 안되는 현 정부입니다...?   삭제

    • 훌륭합니다 2019-04-19 08:36:30

      이번에는 선학원 법진도 성추행도 비판해보시죠
      거긴 성역입니까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