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국립중앙박물관 ,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 -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 ”

진리를 깨우친 성자 ‘나한羅漢’이 우리와 마주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국립춘천박물관의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 - 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전을 더욱 새로워진 연출로 선보인다.

총 2부로 구성된 전시는 1부 “성속聖俗을 넘나드는 나한의 얼굴들”이라는 큰 주제 아래 국립춘천박물관의 전시의 개관을 유지했고, 2부는 “일상 속 성찰의 나한”이라는 큰 주제 아래 새롭게 연출했다.

전시와 연계해 두 차례의 오백나한 관련 강연과 소규모 설명회인 아트토크(Art Talk)가 있다. 개인적인 교감과 명상에 비중을 둔 내용에 걸맞게 설치작가 및 큐레이터가 전시에 관심 있는 관람객과 원활한 소통이 되도록 토크형식의 강의를 4차에 걸쳐 진행하면서 체감형 전시감상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가족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소원책을 만드는 “My Hero, 나한!”과, 야간에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박물관 힐링 요가”도 마련하였다. 전시연계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국립중앙박물관 누리집(http://www.museum.go.kr)에서 얻을 수 있다.

창령사 터 오백나한상은 2001년 5월 강원도 영월군 남면 창원리에서 주민이 그 일부를 발견하면서 오백여 년 잠들어있던 나한상이 세상의 빛을 보게 되었다. 강원문화재연구소가 2001~2002년에 정식으로 발굴조사하면서 완형 64점을 포함하여 317점의 나한상과 불보살상을 발견하였다. 그 터에서는 중국 송나라의 동전 숭녕중보崇寧重寶와 고려청자 등이 함께 출토되어 창령사가 고려 12세기 무렵에 세워졌던 사찰임을 확인하였고, "蒼嶺寺" 글자가 새겨진 기와를 통해 절의 이름이 밝혀졌다. 창령사는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1481년, 1530년)과 󰡔동여비고東輿備考󰡕(1682년경) 등의 기록과 발굴품이 전하여 고려 중기부터 조선 중기까지 존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발굴된 나한상들은 국립춘천박물관의 지속적인 조사연구와 복원작업을 거쳐 2018년 국립춘천박물관 특별전과 이번 전시에 선보이게 되었다.

전시 개요

ㅇ 기간: 2019. 4. 29.(월) ~ 6. 13.(목)

(* 4월 29일에는 언론공개회로 인하여, 정오 12시부터 관람 가능.

입장객 상황에 따라 쾌적한 전시관람을 위해 대기하실 수도 있음.)

ㅇ 장소: 상설전시관 1층 특별전시실

ㅇ 전시품: 창령사 터 출토 나한 석조상 90여 점

ㅇ 입장료:

성인 : 개인 3000원, 단체 2500원, 통합권 개인 7200원, 단체 6000원

초중고 대학생 : 개인 2000원, 단체 1500원, 통합권 개인 4800원, 단체 3600원

65세이상,유아(5~7세) : 무료

(단체 : 20인 이상, 통합권 : 근대서화 + 창령사터 오백나한)

ㅇ 주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춘천박물관

ㅇ 협력: 국립박물관문화재단

ㅇ 전시 연계 프로그램

▶ 아트토크

•대상: 회차당 성인 30명 신청자

•내용: 전시 기획 의도 및 나한 신앙과 도상 강의

•일시: 4.30. / 5.7. / 5.14. / 5.21. 14:00~15:00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도서관 기증문고실과 특별전시실

▶ My Hero, 나한!

•대상: 가족 20팀

•내용: 소원을 들어주는 ‘나한’의 의미를 담아 나만의 소원책 만들기

•일시: 5.4. / 5.11. / 5.25. 10:00~12:00

•장소: 교육관 제1실기실, 기획전시실

▶ 박물관 힐링 요가

•대상: 성인 25명

•내용: 나한과 함께 하는 박물관 야간 힐링 요가

•일시: 5.29. / 6.5. 19:00~20:00

•장소: 특별전시실, 전시동 2층 공간온

▶ 큐레이터와의 대화 매주 수요일 18:00~18:30 / 특별전시실

▶ 전시 해설 매일 14:00 (일 1회)

.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