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북미 양국 정상의 만남을 환영한다"대한불교조계종, 6.30 판문점 남북미정상 만남 환영논평

불교계가 판문점 남북미정상 만남을 환영하고 나섰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이뤄진 남북미정상 만남 관련 "분단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시대로,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을 환영합니다" 라는 대변인 명의의 환영 논평을 발표하고 "조계종도 남북 불교도들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활성화하여 한반도 평화와 번영, 그리고 통일을 향해 함께 정진해 나가자"고 발표하였다.

대한불교관음종도 "북미 양국 정상의 만남을 환영한다"며 역시 남북미정상 만남 환영 논평을 발표하였다.
 

분단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시대로
-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을 환영합니다 -


2019년 6월 30일, 정전 66년 만에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손을 함께 맞잡았습니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놀라운 광경이 바로 한반도에서 펼쳐진 것입니다. 하노이 만남 이후 교착국면을 거듭해오던 북미관계, 남북관계에 새로운 진전을 알리는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회동에 대한불교조계종은 모든 불자들과 함께 환영합니다.

이번 판문점 회동은 한반도 정전체제의 상징과도 같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북미 양 정상이 넘나들면서, 지난 정전 66년간의 적대와 불신을 뒤로하고 한반도 평화와 양국의 관계정상화를 위해 나아가겠다는 의지와 확약의 이정표였습니다.

이 같은 역사의 장이 펼쳐진 것은 무엇보다도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대한 흔들림 없는 소신과 의지의 결과물입니다. 또한 만남을 제안한 트럼프 대통령 그리고 지체 없이 만남을 수용한 김정은 위원장의 노력에 기인한 것이라 더 의미가 클 것입니다.

이번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새로운 북미관계 대화의 물줄기가 흘러 남북관계의 발전적인 변화 속에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한반도의 평화체제가 정착되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우리종단 역시 남북 불교도들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활성화하여 한반도 평화와 번영, 그리고 통일을 향해 함께 정진해 나가겠습니다.


불기2563(2019)년 7월 1일
대한불교조계종 대변인·기획실장 오심

북미 양국 정상의 만남을 환영한다.

미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 자체만으로도 한반도의 긴장 완화의 효과를 얻을 수 있지만, 더 나아가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서 짧은 시간이지만 북한 땅을 깜짝 방문한 것은 한반도의 평화를 앞당길 수 있는 또 하나의 이정표가 되었다.

게다가 북미 양국 정상의 대화를 통해 백악관으로의 초청과 그 수락은 분단 70여년의 시간을 허무는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이를 환영하는 바이다.

아울러 비무장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의 극적인 조우는 평화 한반도의 역사적인 장면으로 기록될 것이다.

대한불교관음종 총무원장  홍 파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