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News
조선후기 불교계 안팎의 변동과 전환동국대학교 한국불교사연구소, 8월 4일(일) 오후 1시 경기도 남양주 봉인사에서 제24차 집중세미나

동국대학교 한국불교사연구소(소장 고영섭)는 8월 4일(일) 오후 1시 경기도 남양주 봉인사 지장전에서 제24차 집중세미나 겸 광해군 추선기념 제11차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조선후기 불교계 안팎의 변동과 전환’를 주제로 열리는 집중세미나에서는 김상영 중앙승가대 불교학과 교수의 사회로 △ 광해군대 사찰 복원과 불교 문화(고영섭 동국대 불교학과 교수) △봉인사 사리탑의 양식과 이주 시말(손신영 한국미술사연구소 연구원) △송광사 새발견 연희대본의 검토(민순의 서울대 종교학과 박사) △한국불교의 주요 과제와 해결 방안(박수호 중앙승가대 교수)이 발표된다. 

토론자로는 양혜원 동국대 불교학술원 전임연구원, 김성연 동국대 불교학술원 일반연구원, 조인희 동국대 미술사학과 박사, 유근자 동국대 미술과 겸임교수, 오대혁 서울교대 외래교수, 조기룡 동국대 불교학술원 교수, 명계환 동국대 불교학과 박사, 박상란 동국대 한국문학연구소 연구초빙교수가 참여한다. 토론과 발표 후 김상영 중앙승가대 불교학과 교수의 사회로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한국불교사연구소는 "조선 전후기를 가른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은 조선의 전기와 후기를 갈랐던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은 근대를 경험하는 새로운 시기였다. 불교계 또한 종래의 억불정책 아래에서 교단은 부재했지만 시류에 휘말리지 않고 새로운 구심을 모색해 나갔다. 그리하여 불교 지식인들은 종래에 유교지식인들이 주도해온 문화질서의 괴리를 보면서 불자로서의 역할에 대한 새로운 자의식이 생겨났다." 고 밝히고 "당시 불교계는 청허 휴정계의 사대문파와 부휴 선수계의 칠대문파를 주축으로 의승군을 조직하여 전란에 참여하였으며 내부적으로는 임제법통을 수립하고 선법 중심의 선교 통합을 도모하였다. 또한 벽암 각성 등을 중심으로 하는 불교문화 집단은 전후의 불교문화 복구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 며, 이번 집중세미나에서는 "임란 이후 광해군의 문화 복구 정책에 힘입은 불교 사찰의 복원, 광해군의 원찰인 봉인사에 조성한 사리탑의 조선총독부 이전 시말, 그리고 불교문화의 새로운 기반의 조성과 연희대본 등의 다양한 창작, 한국 불교의 주요 문제와 해결 방안 등을 모색한다" 라고 취지를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