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다르거나 같거나 누구나 즐기는 인권축제조계종사회복지재단 위탁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제 2회 나나 인권페스티벌" 개최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이 위탁운영하는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관장 공상길)에서는 다르거나 같거나 ‘제2회 나나 인권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장애, 문화, 국적, 종교, 성별, 나이 등 다르지만 같은 지역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토크콘서트와 영화, 공연으로 담았다.

9월 5일(목)~6일(금) 이틀에 걸쳐 진행되는 ‘나나 인권페스티벌’은 영등포 지역단체와 주민이 함께하는 인권페스티벌로 장애인 당사자와 가족, 이주민, 여성 등이 참여하여 각자의 이야기를 다양하게 풀어내는 자리이다. 다르지만 같은 삶을 살아가는 누구나 함께할 수 있는 인권페스티벌로, 각자의 다름이 존중되고 권리로 지켜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소통의 축제이다.

9월 5일 ‘만나는 목요일’에는 시립문래청소년센터(서울 영등포구 문래로 110 대공연장)에서 많은 주민과 단체가 만나는 장을 열고자 한다. 오후 2시 장애인 당사자의 꿈을 담은 영상을 통해 꿈꾸는 권리를 열고, 오후 7시 당사자의 발언과 퍼포먼스, 뮤지컬, 인권활동가와의 토크 콘서트, 인권영화로 개막식을 알리며, 소통을 담은 공연과 소통전문가와의 이야기로 풀어나갈 예정이다.

9월 6일 ‘안 조용한 금요일’에는 한강공원 계절광장(5호선 여의나루역 3번출구 인근)에서 로 신나는 공연과 쉬운 인권이야기로 테마 가득한 인권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오후 2시 30분 배리어 프리 버전 초청 인권영화를 시작으로 공원에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도 진행한다. 이날 공연에는 장애인 당사자, 영등포 청소년들의 공연도 함께한다. 저녁 6시 30분에는 공원에서 즐기는 영화제로 이주민, 장애인 인권을 담은 인권영화를 상영한다.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서로의 생각을 나누며 공감할 수 있는 장을 가진 후 제2회 나나인권페스티벌의 막을 내린다.

이 밖에도 페스티벌이 진행되는 동안 지역주민 누구나 쉽게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 공감·장애인권 부스도 운영된다.사전접수 시 특별 기념품을 준비하여 페스티벌 현장에서 배포할 예정으로 장애, 문화, 성별,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다.

또한 시립문래청소년센터 1층 갤러리에서는 9월 5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특별전시마당으로 인권갤러리가 진행된다. 그림, AAC 소통판, 그림책, 서예, 캘리 그라피를 통해 지역주민 누구나 인권을 쉽게 접할 수 있다.

‘나나인권페스티벌’은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이음장애인자립생활센터, 꿈더하기지원센터, 아시아미디어컬쳐팩토리(AMC Factory), 영등포구수어통역센터, 서울여성회부설 언니네작은도서관이 공동주관하고 사랑의열매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후원하며 영등포구청, 시립문래청소년센터, 사람과 소통, 꿈더하기학교, 로아트,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와 협력하여 다채로운 인권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지역사회 내에서 서로의 인권을 지켜주며 모두가 당당한 주민으로 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희망하며 향후 더욱 많은 참여 단체 및 영역을 확대, 다양한 인권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이다. 사전 신청은 문자 신청(050-6776-7979) 또는 인터넷(https://forms.gle/5hwsmTGVfWQmshjw9), 카카오톡플러스친구(나나인권페스티벌)로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인권생태계팀(☎070-4757-7148, 7149)으로 문의하면 된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