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정원 불법사찰, 자승총무원 협력했는지 확인할 것"명진스님,국정원 불법사찰 - 불교신문 명예훼손 모두 승소
불교포커스시즌2 제23회 뉴스브리핑앤비평

자승 전 총무원장 시절 ‘제적’징계를 받았던 명진스님이 국가정보원을 상대로 한 ‘이명박정부 시설 불법 사찰 정보 공개 ’소송에서 승소했습니다. 불교신문과의 ‘정정보도 청구 등 소송’에서도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았습니다. 특히, 불교신문의 ‘봉은사 주지 시절 한전부지 개발권 관련 500억 보장’보도는 종단징계의 결정적 이유였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오디오 팟캐스트 바로듣기]

문경 봉암사에서 산철 안거를 하고 있는 명진스님은 담담하면서도 단호한 의지를 보였습니다. “잘못된 것을 바로 잡기위해 분명하고 단호한 후속조치를 하겠다‘고 했습니다.

특히 이명박정부 시절 자행된 ‘불법사찰’이 주목됩니다.
명진스님은 국정원의 불법사찰에 자승총무원이 알고 있었거나 협조했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심정적으로는 분명한 확신이 있지만, 증거가 남아 있을지에 대해서는 장담할 수 없다고도 했습니다.

만약 아주 작은 단서라도 찾을 수 있다면 그 파장은 어떨까요?
    
불교포커스 시즌2 제23회 뉴스브리핑앤비평
이밖에도 대한불교진흥원의 불교방송 사장공모와 이사장 선출 진행, 전국 134개 템플스테이 사찰 전수조사 중, 조계종 노동조합 1주년을 이야기했습니다.

많은 관심과 의견부탁드립니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 현미경 2019-09-24 20:18:10

    단서가 작을수가 잇을까요?????
    세상 좋아졌습니다.
    종교인이라는 혜택으로 여야를 넘나들며 방어망을 만들고.
    그래도 찢어집니다 ^^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