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News
내적 성찰을 통한 사회적 갈등을 치유하는 '알아차림 명상과 자비수행'한국명상심리삼당학회 25차 추계학술발표회
10월 26일(토) 오후 12시 30분 서울 조계종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

내적 성찰을 통한 사회적 갈등을 치유하는 알아차림 명상과 자비수행을 다루는 학술토론의 장이 열린다.

(사) 한국명상심리상담학회(회장 인경스님)가 10월 26일(토) 오후 12시 30분 서울 조계종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알아차림 명상과 자비수행'을 주제로 제25차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자기 자비의 연구동향 (장우혁 명상심리학 박사), △자·비·희·사의 수행론적 성격(이필원 동국대학교 교수) △영상관법 : 염지관 명상과 자비의 소통 (인경스님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알아차림과 자기 공감과의 관계 (안양규 동국대학교 교수)를 발표한다.

논평자로는 김창중(동양대학교), 박재용(동국대학교)교수와 임세라(능인대학교), 문진건(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등이 참여한다.

한국명상심리상담학회는 2007년 창립이후 직관적인 동양의 가치를 대변하는 명상과 서구의 과학을 대변하는 심리상담을 융합하여 명상심리상담을 새로운 학문으로 발전시켜오고 있다. 특히 “내적인 통찰을 통해 마음의 평화를 얻고 현실의 고통 문제를 해결하고 치유한다”는 모토를 가지고 학문연구를 바탕으로 현장에서 필요한 현대인의 삶의 질 향상과 인간관계 문제 해결에 필요한 다양한 명상심리상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사)한국명상심리상담학회 이사장 인경스님은 "현대사회에서 감정조절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으며 알아차림 명상과 자비소통은 감정을 조절하는데 상호보완적인 역할을 하며, 자비의 소통은 타인관계에서 받은 상처를 치유하여 효과적으로 사회적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다"고 이번 학술대회의 취지를 밝혔다.

반론ㆍ정정ㆍ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 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정보공유라이센스

불교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